중앙데일리

The coal conundrum (KOR)

  PLAY AUDIO

Aug 13,2018
Even after the bombshell news about North Korean coal being smuggled into South Korea despite UN sanction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been responding in a questionable way. On Friday, the Korea Customs Service announced that North Korean coal had been shipped to South Korean ports on the claim that its origin was Russia.

Following the announcemen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said it would ban the entry of foreign-registered ships carrying North Korean coal into South Korea. But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on North Korea require tougher action. They stipulate that UN member states must seize, inspect and detain vessels “if there are reasonable grounds to believe that the cargo of such vessels contains prohibited items,” including coal. The South Korean government should have complied with the UN sanctions strictly. It is no wonder that opposition parties have begun to talk about holding a hearing in the National Assembly and launching a legislative probe into the case.

The Moon administration adheres to the position that those violations resulted from profit-seeking individual traders, not the state. But the lead-up to the appalling revelations encourages many suspicions. First of all, it does not make sense that it took up to 10 months for the government to discover the truth. How can it dilly-dally even after being notified of the smuggling in detail? If you just type the identification number and issue date of a certificate of origin of freight, you can easily tell if they were authentic. That’s not all. The contract for the use of ports clearly mentioned that the coal in question came from North Korea. We are dumbfounded that our customs authorities were not able to detect the true origin of the coal.

Thanks to the lackadaisical attitude of our customs authorities, seven foreign-registered vessels transported North Korean coal to South Korean harbors as many as 97 times. The authorities did not inspect them at all on 56 occasions. On July 6 — at the peak of suspicions — the government nonchalantly let a Belize-registered cargo ship in Pohang Harbor on the East Coast depart, citing a lack of evidence of violations.

Coal is one of the most prime sources of hard currency for the Kim Jong-un regime. Our government must get to the bottom of the situation to check if any customs officials were ordered to turn a blind eye. If not, the government will trigger not only a strong backlash at home but also acute distrust overseas. No one knows what will happen i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cluding the United States, starts to sanction our companies and banks on the grounds of violations of UN resolutions.
북한 석탄 대충 처리하다 국정조사 자초하는 게 아닌가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이 사실로 밝혀졌는데도 정부는 솜방망이 대응에 그치고 있다. 지난 10일 북한에서 캔 석탄이 러시아산으로 둔갑해 반입됐다는 관세청 발표가 나왔다. 그러자 외교부는 운송 선박을 '입항금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유엔 결의는 이보다 훨씬 강력하다. "결의를 어겼다고 볼 합리적 근거가 있는 자국 내 모든 선박은 나포·검색·억류해야 한다"고 돼 있다. 가뜩이나 봐주기 의혹이 제기되는 판에 이렇듯 대충 처리하니 국회 청문회와 국정조사 얘기가 나오는 것 아니겠는가.

정부는 이번 사건을 돈에 눈먼 개인사업자의 일탈로 몰아갔다. 하지만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는 과정을 살펴보면 의문투성이다. 무엇보다 사실 규명에 10개월이나 걸렸다는 게 말이 안 된다. 미국 측에서 사진 등 구체적 정보를 건네받고도 이렇듯 미적거린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가짜 원산지증명서는 러시아 상공회의소 홈페이지에 식별번호와 발급날짜만 넣어도 즉각 진위를 가릴 수 있다고 한다. 또 부두 임차계약서에는 문제의 석탄이 북한산이라고 버젓이 쓰여 있었다고 한다. 이런데도 당국은 몰랐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처럼 부실한 늑장 수사 탓에 북한산 석탄을 실어날랐던 7척이 97차례나 우리 항구를 오갔는데도 56차례는 아예 검색조차 이뤄지지 않았다. 심지어 의혹이 극에 달한 지난 6일에는 포항 앞바다에 떠 있던 문제의 선박조차 증거가 부족하다며 그냥 보냈다.

외국에 파는 석탄은 김정은 정권의 핵심 자금줄이다. 지금이라도 당국은 정부 내부에서 일부러 밀반입을 봐준 것은 아닌지 낱낱이 조사해 밝혀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내의 반발은 물론이고 국제사회의 불신을 자초하게 된다. 지금은 가만있지만 미국 등 국제사회가 유엔 결의 위반이라며 국내 기업과 은행을 제재하면 어떤 사태가 일어날지 모른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