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visiting the nuclear phase-out (KOR)

Aug 15,2018
Korea’s top state enterprise and utility powerhous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epco) is slipping deeper into crisis. Its consolidated operating loss widened to 814.7 billion won ($717 million)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a steep turnaround from a profit of 2.3 trillion won during the same period in 2017. Its operating loss reached 687.1 billion won in the second quarter, its third consecutive quarter in the red.

The yawning deficit largely owes to the closing of nuclear reactors. After it shut down two aged reactors — one ahead of its life span — under President Moon Jae-in’s campaign pledge to wean the country off nuclear power, the utility firm had to rely more on private generators to keep up supply.

Kepco resells electricity it buys from the exchange to homes and companies. The firm mostly purchases electricity generated from public nuclear reactors and coal-fueled power stations. But under the government’s policy to shift away from nuclear and fossil-fueled power, it had to turn to more expensive electricity generated from privately-run natural gas-powered plants. It purchased 2.1 trillion won worth more from the private sector in the first half compared with a year-ago period.

It does not take an expert to figure out that a deficit is inevitable if production cost goes up while sale price stays fixed. The core of the problem is the reduced operation rate of nuclear reactors. The operation rate of reactors fell to 58.8 percent in the first half from 74.7 percent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Since it cannot get enough cheap energy supply from nuclear generators, the public utility company has to buy power at higher prices from the private sector. Kepco claims that the operational rate of reactors came down for a maintenance checkup. But the real reason lies with the government’s nuclear phase-out policy.

As long as the government keeps to its phase-out policy, reactor reliance will decrease further and Kepco’s losses will continue. If the utility comes under management risk, it inevitably has to push up electricity charges. Kepco cannot be shut down because its primary business is to supply energy for the nation. Tax funds would have to be injected to clean and keep up the mammoth company. If the phase-out policy hurts consumers and undermines energy security, the president’s campaign promise should be revisited. The country seriously needs to rethink phasing out nuclear power.
탈원전 1년, 한전 경영이 위협받는다

한국전력공사가 흔들린다. 영업이익이 급전직하로 추락하면서 탈원전 정책 1년 만에 경영 악화 위기에 빠졌다. 한전은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영업수지가 8147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어제 공시했다. 지난해 상반기 2조3097억원 흑자에서 적자로 전환했다. 올해 2분기에만 영업적자가 6871억원에 달해 지난해 4분기부터 3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한전이 적자를 본 요인은 여럿이지만 민간 발전사에서 전기를 많이 사온 게 주원인이다. 한전은 전력거래소에서 전기를 구매해 기업이나 가정 등에 판매한다. 한전은 상대적으로 가격이 싼 원자력발전소와 석탄발전소가 생산한 전기를 주로 구매한다. 하지만 한전은 올 상반기에 LNG(액화천연가스)를 쓰는 민간 발전소로부터 지난해 상반기보다 2조1000억원어치 전기를 더 구매했다.

전기 판매 가격은 정해져 있는데 구매 비용이 올라가면 적자를 면할 수 없다. 핵심 원인은 원전 가동률 하락이다. 올 상반기 원전 이용률은 58.8%로 지난해 상반기(74.7%)보다 15.9%포인트 떨어졌다. 원전이 전기를 충분히 생산하지 못하니 민간이 생산한 비싼 전기를 살 수밖에 없었다.

한전은 원전의 격납고철판 부식에 따른 안전 관리를 위한 점검 때문에 가동률이 떨어졌다고 주장하지만 여기에는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이 영향을 미쳤다.

앞으로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원자력 발전 비중은 줄게 돼 있다. 그럴수록 한전의 적자는 쌓이게 된다. 한전이 부실해지면 전기료 인상이 불가피해진다. 한전은 국가 에너지 기반 기업이기 때문에 문을 닫을 수 없다. 한전의 경영이 어려워지면 최악의 경우 세금으로 부실을 메워야 한다는 의미다. 이 정부의 공약이 탈원전이라도 국민에게 피해를 주고 에너지 안보에 위협이 된다면 공약을 수정해야 한다. 탈원전 정책의 재검토가 필요하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