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till sticking to a phase-out? (KOR)

Aug 17,2018
Although expected, the results nevertheless were stunning. The country’s state operator of nuclear reactors, Korea Hydro & Nuclear Power, logged 550 billion won ($487 million) in net losses on consolidated basis in the first half. The operation rate of nuclear reactors that typically hovered around 80 percent fell to 60 percent in the first half. Reduced yield naturally led to big losses.

The state entity usually reported a profit of billions of won and as much as over 1 trillion won in the first half. Until this year, it has never made a loss since it started disclosing its earnings in 2002. A profit-making company became a money-losing entity in just six months.
Its parent company, state utility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epco) is also in a pitiful state. Its losses ballooned to 1.05 trillion won in the first half because it had to rely more on costlier electricity from LNG-fueled generators to keep up power against reduced cheap supply from nuclear reactors.

As long as the government’s policy to phase out nuclear reactors stands intact, deficits will stretch. In order to prevent further losses, utility fees would have to go up. The government vowed that it would not raise electricity fees until 2022 while announcing it will wean the country off nuclear power.

If the financial state of Kepco and Korea Hydro worsens, they may not be able to keep up with repair and maintenance work that requires billions of dollars a year to ensure safety. If losses pile up, they would have to be cleaned up with tax money.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also has been hit by Kepco’s woes. As Kepco’s shares have plunged 32 percent over a year by skidding from 45,000 won to 35,000 won, the pension that holds a 6.4 percent stake in Kepco has already lost 600 billion won.

There is a simple answer to this. The government must reconsider its decision to wean this country off nuclear reactors. Without reliance on reactors, Kepco’s problems cannot be solved and a stable energy supply would be at risk. It must undo the policy before the damage gets worse.

JoongAng Ilbo, Aug. 16, Page 30
부실기업된 한수원…이래도 탈원전 고집할텐가

예상은 했지만 충격적이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그제 발표한 경영 실적이 그렇다. 올해 상반기에만 5500억원(단독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손실을 냈다. 원전 가동률이 뚝 떨어진 탓이다. 80% 안팎이던 원전 가동률은 올 상반기에 60%까지 곤두박질쳤다. 당연히 한수원은 매출이 줄었고 큰 폭 적자를 봤다.

원자력발전소 등을 운영하는 한수원은 매년 상반기에 보통 수천억원, 많게는 1조원 넘는 흑자를 냈다. 경영 실적을 전자공시한 2002년 이후 단 한 번도 적자였던 적이 없다. 그랬던 회사가 하루아침에 부실기업으로 전락한 것이다.

모회사인 한국전력은 더 심각하다. 상반기 손실이 1조500억원에 이르렀다. 전기를 싸게 생산하는 원전 가동률이 떨어지자, 연료비가 비싼 가스 발전소를 돌려 부족한 전기를 공급했기 때문이다.

탈원전의 부작용이다. 앞으로도 적자를 면할 길은 보이지 않는다. 정부가 탈원전을 고집하는 한, 유일한 방도는 전기요금을 올리는 것뿐이다. 하지만 정부는 탈원전을 선언하면서 “2022년까지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못 박았다.

한전과 한수원이 적자의 늪에 빠지면 여러 문제가 생긴다. 한 해 수조원에 이르는 낡은 설비 교체를 제때 하지 못해 안전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적자가 쌓이고 쌓이면 국민이 낸 세금으로 메꿔야 한다. 심지어 국민연금도 타격을 입는다. 정부가 탈원전을 추진하면서 한전은 최근 1년 새 주가가 4만5000원에서 3만500원으로 32%나 미끄럼을 탔다. 그 와중에 한전 지분 6.4%를 가진 국민연금도 6000억원을 까먹었다.

전기요금 안정을 비롯해 이 모든 문제의 해결책은 하나다. 탈원전 재검토다. 그러지 않고서는 한전 등의 운영 정상화는 물론, 싸고 안정적으로 국민에게 전기를 공급한다는 정부 목표도 달성하기 어렵다. 더 늦기 전에 온갖 부작용을 일으키는 '탈원전' 이념에서 벗어나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