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weakening strongman (KOR)

  PLAY AUDIO

Aug 18,2018
SHIN KYUNG-JIN
The author is the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A revealing joke in Beijing elite circles describes how Deng Xiaoping, father of the past 40 years of reform and economic opening, assembled two teams, one comprising the country’s best technocrats and the other China’s most ingenious Marxist theoreticians. Deng asked the first team what policies the economy needed, and commanded the second team to define those policies as socialist. Reform-minded elites now worry that Xi has reversed that process,” The Economist wrote in a recent issue.

Chinese President Xi is being shaken. His popularity at home and abroad is plummeting. The U.S.-China trade war and the incident of a protester splashing ink on a Xi poster changed the mood in Beijing. During the Beidaihe Conference, China’s CCTV only reported on Premier Li Keqiang.

News from the United States is ominous. The CIA’s deputy assistant director of the East Asia and Pacific Mission Center suggested that China and the Chinese Communist Party were separate. He said, “By their own terms and what Xi enunciates, I would argue by definition what they’re waging against us is fundamentally a cold war … A country that exploits all avenues of power licit and illicit, public and private, economic and military, to undermine the standing of your rival relative to your own standing without resorting to conflict.”

In early May, the White House also distinguished the Chinese Communist Party from China. After foreign airlines were pressured to change how Taiwan is identified, the White House said, “This is Orwellian nonsense and part of a growing trend by the Chinese Communist Party to impose its political views on American citizens and private companies.”

Attacking the Chinese Communist Party is an old tactic of Uncle Sam. Three years ago, Wang Jisi, dean of th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t Peking University, mentioned “two orders.” One is the internal order under the Communist Party leadership and the other is the international order, which the United States attempts to lead. “This contradiction between ‘two orders’ or ‘two supremacies’ lies at the heart of the fraught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nations,” Wang argued. As the Chinese Communist Party stirred the global hegemony of the United States, the “peaceful evolution” card has been played.

The internal situation in China is also disturbing. On May 4, a graduate of Peking University put up a poster at the school calling for an end to leadership worship and bringing back term limits. Last month, Xu Zhangrun, a law professor at Tsinghua University, opposed personality cults and a constitutional revision that removed the term limit. People have started to speak out.

Xi removed term limits and stirred up the legacy of Deng Xiaoping, who abolished lifetime leadership. It is an unreasonable move that goes against the old saying that power does not last ten years. The economy, which is the basis of the Chinese Communist Party’s rule, is ominous as trade, stock price and the exchange rate are shaky. In his seventh year in power, Xi said that he would seek changes within stability, but he is facing a serious test.

JoongAng Ilbo, Aug. 17, Page 30
시진핑 리더십이 흔들리는 까닭은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40년 전 덩샤오핑(鄧小平)이 두 전문가 그룹을 꾸렸다. 최고의 테크노크라트(기술 관료) 팀엔 중국에 필요한 경제정책을 요구했다. 다른 최정예 마르크스주의 이론가 그룹엔 그 정책을 사회주의에 따라 정의(定義)하도록 지시했다. 요즘 개혁파 엘리트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덩샤오핑과 순서가 거꾸로라며 우려한다.” 영국 이코노미스트지 최신호가 소개한 요즘 베이징의 농담이다.

시 주석이 흔들린다. 국내외 인기가 급전직하다. 미·중 무역전쟁과 포스터 먹물 사건 뒤 베이징의 분위기가 달라졌다. 중국판 콘클라베(바티칸의 비밀회의)로 불리는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 기간 리커창(李克强) 총리의 동정만 CC-TV가 보도했다. 총리 권력 강화설이 나왔다.

미국발 소식은 온통 불길하다. 마이클 콜린스 미 중앙정보국(CIA) 동아시아 임무센터 부국장보는 지난달 중국과 중국 공산당(이하 중공) 분리를 시사했다. “시 주석 아래 현 공산당 정부가 여러 전선에서 미국을 약화시키려고 교묘히 움직이고 있다”며 신냉전론을 제기하면서다. 지난 5월 초 백악관도 중공을 중국과 구분했다. 백악관은 "중공이 외국 항공사에 대만 표기를 수정하라고 강제한 것은 '전체주의적 난센스'다"고 비난했다. 급기야 보수지 내셔널 인터리스트지는 2일 “중국의 급작스러운 붕괴를 준비해야”라며 중공 붕괴론을 내놨다.

중공 흔들기는 미국의 오랜 전술이다. 3년 전 왕지쓰(王緝思) 베이징대 국제전략연구원장은 “두 개의 질서”를 말했다. 중공 주도의 중국 국내 질서와 미국 주도의 국제질서다. “이 ‘두 개의 지배권’ 사이의 모순이 미·중 관계의 핵심”이라는 주장이다. 중공이 미국의 글로벌 패권을 건드리자 ‘화평연변(和平演變·평화적 수단에 의한 체제 붕괴)’ 카드를 던진 모양새다.

중국 내부도 불온하다. 지난 5월 4일 베이징대에서는 “개인숭배 반대, 국가지도자 임기제 실행”을 주장한 동문 판리친(樊立勤)의 대자보가 붙었다. 지난달에는 쉬장룬(許章潤) 칭화(淸華)대 교수가 개인숭배와 임기제 철폐 개헌을 반대했다. 간쟁(諫諍)의 부활이다.

무역전쟁의 본질을 파헤친 리샤오(李曉) 지린(吉林)대 경제학원장의 6월 말 졸업식 연설도 맥락은 같다. “트럼프에 대한 연구 부족 역시 ‘지식 상의 의화단(서양 배격 운동)’”이란 반성문은 중국은 물론 한국 SNS에서도 공감을 얻고 있다.

시 주석은 임기제 철폐로 덩샤오핑의 유훈인 종신제 폐지를 흔들었다. 권불십년(權不十年)을 거스른 무리수다. 중공의 집권 근거인 경제가 불길하다. 무역·주가·환율 삼중고다. 온중유변(穩中有變·안정 속 변화)이라 답한 집권 7년 차 시 주석이 혹독한 시험대에 섰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