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n end to the reunions (KOR)

  PLAY AUDIO

Aug 20,2018
Eighty-nine South Koreans will meet their long-separated North Korean relatives today at a guesthouse in Mount Kumgang resort. During their three-day, two-night stay in a local hotel through Aug. 22, they will be reunited with their 197 siblings and family members from the North. In another reunion later this week, 83 North Koreans will meet their 337 South Korean family members separated 68 years ago after the breakout of the 1950-53 Korean War. The dramatic reunions take place 34 months after the last ones in 2015.

South Korean families scheduled to meet with their northern counterparts desperately want to see their relatives after the nearly seven decades of separation — each with their own heart-rending story. Despite their two-night, three-day stay in North Korea, they can only meet their relatives for 11 hours over six gatherings. As has always been the case, the guesthouse suddenly turns into a spot for excitement, euphoria and then wailing as people realize that they can hardly expect to see their North Korean family again.

The two countries so far have had 21 inter-Korean reunions, including video meetings, since 1985. Some 4,186 South Korean families — or 19,930 family members — have met with their North Korean counterparts as of May. But the reality is grim. Of the 132,603 separated South Koreans who have applied for the reunions, 75,544 are dead. Sixty-two percent of the remaining 57,059 are in their 80s and about 4,000 die each year.

Because only about 100 citizens are chosen each time, most separated South Koreans cannot see their North Korean relatives even half a century after they last met. Political pundits compare it to a lottery.

It is fortunate that the reunion event could take place in accordance with the April 27 Panmunjom Declaration between President Moon Jae-i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But it is time to find a solution. The reunion event must not be a card played in inter-Korean talks. Both sides must not transform it into a political event as if it were a symbol of reconciliation. This is an issue involving human rights. The intermittent event is nothing but a tragicomedy in an era when we can easily video call somebody on the other side of the world.

We must end this farce. South and North Korea must confirm if people are dead and help those that are still with us to communicate. Both sides must make efforts to allow reunions on a regular basis and set up a permanent interview room. Kim Jong-un cannot change his country into a normal one by turning up on the global stage with his wife. Excluding this humanitarian issue from his negotiations with the South is the key to becoming a normal state.

JoongAng Ilbo, Aug. 20, Page 30
스마트폰 시대에 '로또 상봉' 언제까지 봐야 하나

오늘 남쪽의 이산가족 89명이 2박3일간 금강산에 머물며 68년 동안 만나지 못한 북의 혈육 197명을 만난다. 24~26일엔 북측 가족 83명이 남쪽 가족 337명을 상봉한다. 지난 2015년 이후 2년10개월 만의 상봉 행사다. 상봉을 앞둔 가족들의 절절하고 가슴 먹먹한 사연들이 전해지고 있다. 말이 2박3일 상봉이지, 가족들은 통제 아래 여섯 차례에 나눠 총 11시간 만난다. 마지막 날, 살아생전 다시 만나지 못한다는 생각에 온정각은 그야말로 통곡의 현장이 된다.

1985년 고향방문단으로 시작한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진 건 이번 포함, 21차례다. 화상 상봉을 포함해 상봉 가족 수는 지난 5월 기준 4186가족(1만9930명)뿐이다. 상봉을 신청한 실향민 13만2603명 중 7만5544명이 한을 안은 채 세상을 떠났다. 생존 5만7059명의 62%가 80대 고령으로, 매년 4000여 명이 세상을 떠난다. 어쩌다 이뤄지는 행사에 100명 정도 선발하는 식이니 반세기가 지나서도 상봉을 다 못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기가 막히는 일이다. 당첨된 이들에겐 ‘상봉 로또’요, 생존자들에겐 ‘희망고문’인 셈이다.

‘판문점 선언’의 약속대로 이번 행사가 이뤄진 건 다행이지만, 이제는 근본적 해법을 찾아야 할 때다. 이산가족이 남북 협상의 ???카드도???, 남북 화해의 상징인 양 더 이상 이벤트로 그쳐선 곤란하다. 인륜과 인권의 문제라서 그렇다. 지구 끝, 생면부지의 사람과도 스마트폰으로 화상통화할 수 있는 21세기 IT 시대에 있을 수 없는 코미디이자 비극 아닌가. 그 비극을 멈춰야 한다. 생사와 주소를 확인하고 서신이나 전화, 화상으로 연락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상봉의 정례화, 상설면회소 설치도 절실한 문제다. 북한의 ‘정상국가화’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부인 이설주를 데리고 해외 방문을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인륜의 문제를 대남 협상의 카드에서 제외하는 게 정상국가로 가는 길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