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Xi’s new groove (KOR)

  PLAY AUDIO

Aug 21,2018
KIM SU-JEONG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In June 1983, then-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successor of Kim Il Sung, was welcomed with hugs by high-level Chinese officials, including Hu Yaobang, general secretary of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at Beijing station. Among the Chinese dignitaries, State Council member Xi Zhoungxun stood out. Seventy-year-old Xi accompanied Kim on a palace tour and hosted a banquet. There, rising star Peng Liyuan sang “Girl Selling Flowers,” a song from a North Korean revolutionary opera. It was three years before Peng married Xi’s son, Jinping.

At the Great Hall of the People on March 26, 2018,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and First Lady Peng Liyuan welcomed Kim Jong-il’s son Jong-un and his wife. At the dinner, they reportedly watched a documentary about Kim Jong-il’s China visit 35 years ago. Xi described the China-North Korea relationship as “the only friendship built on blood in the world,” “as close as the lips and teeth,” and “sharing a common destiny.” It was a symbolic event acknowledging the third generation of leadership in North Korea and restoring relations that had grown distant.

The process to idolize Xi Zhoungxun, who died in 2002, is under way. The memorial in Fuping County, Shaanxi, where the Xi family came from, has been expanded to a size equivalent to 40 football fields and various memorial goods, such as stamps, are produced. At an exhibition celebrating the 40th anniversary of reform, a gigantic picture of Xi Zhoungxun explaining economic reform to Deng Xiaoping is on display. Xi is described as a revolutionary who helped Mao Zedong complete the socialist revolution and the visionary who drew the blueprint of reform for Deng Xiaoping.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this is a part of Xi Jinping’s project of creating a dynasty, following the elimination of presidential terms. Today, China has reverted to the Xinhai Revolution of 1911, which ended the 2000-year-long imperial dynasty and established the Republic of China.

There are people trying to put the brakes on Emperor Xi’s ascent. Resistance over personal worship and lifetime leadership can be heard on the streets and in the universities. A former professor criticized the government policy before being dragged out by security police during a live interview. At the latest Beidaihe meeting, senior watchers raised concerns over Xi ending the “hide your strength, bide your time” strategy too early and triggering attacks from the United States.

There are talks of Xi Jinping visiting North Korea for the Sept. 9 celebration of the 70th anniversary of the North Korean regime. The blood brotherhood will try to push the United States out of Northeast Asia in the denuclearization talks. South Korea is stuck between two tyrannic powers going against the time.

JoongAng Ilbo, Aug. 20, Page 31
황제 시진핑
김수정 논설위원


1983년 6월 베이징역-. 김일성의 후계자 김정일 북한 노동당 총비서를 후야오방(胡耀邦) 중국 공산당 총서기를 비롯한 고위 인사들이 포옹으로 맞았다. 그 인사들 사이로 훤칠한 시중쉰(習仲勳) 국무위원의 모습이 두드러졌다. 70세 시중쉰은 마흔을 갓 넘긴 혈맹국의 2세 지도자 김정일의 고궁 관람에 동행하고 연회도 주재했다. 막 스타덤에 오른 가수가 무대에 올라 북한의 혁명가극 주제가 ‘꽃 파는 처녀’를 불렀다. 펑리위안이 시중쉰의 아들 시진핑과 결혼하기 3년 전의 일이었다.

2018년 3월 2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 이번엔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펑리위안 부부가 김정일의 아들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를 환대했다. 만찬 때 35년 전 김정일 방중 기록 영화도 관람했다고 전해진다. 시진핑은 북·중 관계를 “세상에서 유일무이하게 피로 맺어진 친선” “순치(脣齒)의 관계” “운명공동체”라고 했다. 중국이 북한의 3대 세습을 공식 인정하고 그간 소원했던 관계를 원상 복구한 상징적 이벤트였다.

2002년 사망한 시중쉰을 우상화하는 작업이 가열차다. 시 부자의 고향 산시(陝西)성 푸핑현의 시중쉰 기념관 일대가 축구장 40개 규모로 확장됐고, 우표 등 각종 기념물도 쏟아진다. 개혁·개방 40주년 기념 전시회엔 덩샤오핑(鄧小平)에게 경제개혁을 설명하는 시중쉰의 그림이 압도적인 크기로 걸려 있다. 마오쩌둥(毛澤東)을 도와 사회주의 혁명을 완수한 혁명가, 덩샤오핑에게 개혁·개방의 밑그림을 그려준 선지자가 지금 중국이 그리고 있는 시중쉰의 모습이다. 임기제를 철폐하고 ‘시진핑 사상’까지 도입한 시진핑의 '왕조 세우기' 과정이라 해도 무리가 아니다. 지금의 중국은 2000여 년 왕조를 깨뜨리고 공화제를 수립한 1911년 신해혁명 위에 서 있다.

‘황제 시진핑’ 질주에 브레이크를 거는 소리들이 들린다. 개인숭배와 종신집권에 대한 저항이 중국의 대학과 거리에서 나온다. 전직 교수가 중국 정책을 비판하다 인터뷰 생방송 중 공안에 끌려나간 사건도 있었다. 최근 끝난 수뇌부 회의인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에서 국가 원로들이 우려를 제기했다고 한다. 시진핑 권력이 독재를 추구하고 도광양회(韜光養晦·자신을 낮추고 때를 기다림)를 너무 일찍 접어 미국의 공격을 초래했다는 등의 문제 제기다.

시진핑 주석이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인 9·9절을 계기로 방북할 것이란 소식이 들린다. 비핵화 협상을 고리로 미국을 동북아에서 밀어내는 혈맹지공이 속도를 낼 것이다. 시대를 거스르는 두 폭압적 권력 사이에 우리 대한민국이 끼여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