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n the driver’s seat (KOR)

  PLAY AUDIO

Aug 21,2018
U.S. 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on Sunday said that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will visit Pyongyang soon. He expressed hopes that Pompeo will mee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on his trip. In surprising remarks, Bolton also said that Kim had agreed to President Moon Jae-in’s proposal that North Korea completely denuclearize within a year in his April 27 summit with Moon at Panmunjom. Bolton might have heard that from Moon shortly after his summit with Kim. Breaking the diplomatic taboo that personal dialogue between heads of state be kept secret, Bolton told similar stories on Aug. 5 as well.

Ahead of Pompeo’s fourth trip to Pyongyang, Chinese President Xi Jinping’s visit to North Korea on the occasion of the 70th anniversary of the Sept. 9 founding of the North Korean regime, and President Moon’s first trip to Pyongyang, a more complicated equation emerges. Washington’s position that it cannot agree to a declaration to end the 1950-53 Korean War without first denuclearizing North Korea directly collides with Pyongyang’s demand for a simultaneous pursuit of a declaration and easing of sanctions. In such volatile circumstances, the involved parties — the two Koreas, the U.S. and China — are all engaged in a complicated type of diplomacy.

Bolton’s remarks could be aimed at pressuring North Korea or he could have made the remarks to let the world know that President Trump came to Singapore to meet Kim because he believed what Moon told him. In a similar vein, a top U.S. official warned th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effort to set up a liaison office for inter-Korean affairs in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could be a violation of the UN and U.S.-imposed sanctions. But the Blue House claimed it won’t.

The period ahead will be a turning point. It is time to turn on an emergency light amid a thick blanket of fog. Moon underscored that South Korea must take the driver’s seat when it comes to peninsular issues. If so, he must remind himself that South Korea is a party directly affected by North Korea’s nuclear threats and that we cannot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without substantial progress in denuclearization. Moon must raise the issue in his summit with Kim. That is the only way for South Korea to clear international suspicions and become master of its own destiny.

JoongAng Ilbo, Aug. 21, Page 30
북핵 변곡점의 한 달, 비상등 켜고 운전대 잡아라

미국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19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곧 평양을 방문할 것”이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면담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27 판문점 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이 비핵화를 1년 이내에 하자 제안하니 김 위원장이 ‘예스’라고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판문점 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한 내용일 것이다. 볼턴 보좌관은 ‘정상 간 대화 비공개’라는 외교 상례를 깨고 지난 5일에도 이와 비슷한 얘기를 했다.

곧 있을 폼페이오의 4차 방북, 북한 9·9절을 계기로 거론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9월 중순께 예정된 문 대통령의 방북 등 북핵 문제가 고차 방정식이 되고 있다. 비핵화 진전 없이는 종전선언 불가 입장인 미국과 선(先) 종전선언 및 제재 완화를 요구하는 북한이 맞부딪히는 가운데 ‘북·중’ ‘미·중’ ‘남·북·중과 미’ 등의 외교전이 복잡한 구도로 펼쳐질 전망이다.

볼턴의 언급은 대북 압박용이겠지만 한편으론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회담에 나간 게 문 대통령의 전언을 믿었기 때문이란 걸 한국과 국제사회에 주지시키려는 뜻이 담긴 것으로도 보인다. 미 고위 관료가 남북이 이달 중 개성에 개설할 남북연락사무소에 대해 “유엔과 미국의 제재 위반일 수 있다”고 어깃장을 놓은 것도 남북관계 속도 조절을 강조한 맥락이라 하겠다. 그러나 청와대는 “남북연락사무소 개소를 제재 위반으로 보는 건 미국 내 일부 의견으로 잘못된 시각”이라고 주장했다.

향후 한 달은 비핵화 협상의 변곡점이 될 수 있는 중차대한 기간이다. 자욱한 안갯속에서 비상등을 켜야 할 때다. 운전대에 앉는 원칙은 분명하다. 우리가 북핵 문제의 당사자며, 비핵화 진전이 없으면 남북관계도 동력을 찾기 어렵다는 점을 명심하는 것이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핵 문제를 당당히 제기하는 것, 이것이 국제사회 불신을 해소하고 우리 운명의 주인이 되는 길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