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dmission of failure (KOR)

  PLAY AUDIO

Aug 28,2018
An independent prosecutor’s probe into a highly explosive case involving a systematic online opinion rigging scheme in elections has ended. A team led by special prosecutor Huh Ik-bum on Monday announced the results of its investigations without requesting its probe be extended.

Huh, a former prosecutor, decided to indict Kim Dong-won, better known by his blogger moniker Druking, his two associates and South Gyeongsang Gov. Kim Kyoung-soo on charges of collusion to sway the results of elections through manipulating online comments and violating the law on public servants’ elections. Gov. Kim is also suspected of asking Druking for help in methodically posting “likes” on comments in favor of Kim in the June 13 local elections. Whether the suspects committed a crime will be determined by a court.

Many people believe the independent counsel’s investigation was, in fact, a failure. That’s not because the team was unable to detain Gov. Kim for further investigations, but because its investigation fell way short of getting to the bottom of the case. Since it was discovered that Gov. Kim had been involved in the online comments manipulation orchestrated by Druking and his associates last spring ahead of the local elections, suspicions arose over the possibility that the Moon Jae-in camp was also involved in a similar online rigging campaign i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in May 2017 after the ouster of President Park Geun-hye. Of course, Gov. Kim may have been involved in the rigging scheme alone. But the problem is that the special investigation team did not even try to summon Moon’s campaign aides to clear such suspicions. The independent counsel’s decision to not ask for an extension of his probe reflects a lack of its determination to thoroughly examine the case.

The case returns to the criminal justice system. It is hard to expect prosecutors to dig into the remaining suspicions. In fact, the prosecution refused to accept the police’s request to confiscate Gov. Kim’s financial records for further investigation.

The case has been in the spotlight because the act of manipulating public opinion constitutes a serious threat to a modern day democracy. The National Assembly allotted a 3 billion won ($2.69 million) budget for the investigation. Amid political attacks from each side, what really happened still remains unknown.

The case will likely lead to more online opinion rigging, which will only confuse voters. The independent counsel’s charge of “obstruction of business,” for instance, can hardly prevent such cases from taking place again as the court can hardly hand down heavy punishment on such charges.

JoongAng Ilbo, Aug. 28, Page 30
미완의 드루킹 수사 … 이래선 여론조작 못 막는다

허익범 특별검사팀 수사가 끝났다. 자발적으로 기간 연장을 요청하지 않았고, 어제 결과 발표까지 했다. ‘드루킹’ 김동원씨 측근 두 명을 구속 기소하고 김경수 경남지사를 불구속 기소한 게 특검팀 수사의 핵심 결과다. 댓글 조작을 공모하고(업무방해), 김씨 측에게 공직 천거를 대가로 선거에 도움을 달라고 요청한(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유·무죄 판단은 법정에서 가려질 것이다.

이번 특검팀의 수사를 실패로 보는 시각이 많다. 김 지사를 구속하지 못해서가 아니다.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려는 노력이 부족했다고 보는 것이다. 지난 봄 드루킹 일당의 인터넷 기사 댓글 조작에 김 지사가 개입한 사실이 드러나자 지난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조직적으로 움직인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물론 김 지사의 독단적 행동이었을 수도 있다. 문제는 특검팀이 캠프 관계자 조사 등 의혹 해소에 필요한 수사는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수사 기간 연장 포기는 그만큼 수사 의지가 없었다는 것을 방증한다. 이제 사건은 다시 검찰로 넘어간다. 하지만 남은 의혹 규명을 기대하기는 힘들다. 경찰이 김 지사 금융거래 내역 등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하자 퇴짜를 놓았던 게 검찰이다.

이 사건은 여론 조작이 민주주의 공론 질서를 파괴하는 중대한 범죄라는 점 때문에 주목을 받았다. 그래서 국회에서 특검법을 만들고 수사비 30억원을 내줬다. 하지만 정치적 공방만 요란했고, 조작의 실체는 여전히 모호하다. 이렇게 사건의 막이 내려진다면 다음 선거에서도 유권자의 판단을 흐리는 여론 조작이 횡행할 가능성이 크다. 업무방해는 무겁게 처벌되지 않는다는 것, 선거에서 이긴 쪽은 검찰과 경찰이 감싸준다는 것, 그리고 특검 수사를 해봐야 별것 없다는 것을 많은 사람이 학습했기 때문이다. 이대로라면 선거 여론 조작은 영원히 막을 수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