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watershed moment (KOR)

  PLAY AUDIO

Sept 03,2018
Another watershed moment has arrived for the Korean Peninsula. Seoul will dispatch a presidential envoy team to Pyongyang on Wednesday in hopes of reviving denuclearization momentum amid deadlocked negotiations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This month is packed with high-profile events.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will visit Pyongyang around Sept. 9, when the North celebrates the 70th anniversary of its founding.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is the next guest in Pyongyang. Seoul had hoped Moon would be able to officially declare that Korea was finally graduating from the de facto war status at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later this month, since the Korean War ended in an armistice in 1953.

The hopeful scenario was ruined after the White House called off State Secretary Mike Pompeo’s planned visit. Hawks in Washington are already talking about resuming military exercises that had been called off following the June summit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n leaders and earlier meetings between Moon and Kim Jong-un.

As in March, Chung Eui-yong, Moon’s national security adviser, is the top envoy for this week’s visit to Pyongyang. Seoul has been sticking to a similar routine to set the momentum for dialogue. A special envoy gets Pyongyang engaged and arranges the summit agenda. During and after inter-Korean summit talks, Seoul persuades Pyongyang and Washington to hold separate dialogue. The Kim-Trump meeting in Singapore came about through this procedure. Seoul hopes to generate similar results through this week’s meeting.

But Seoul is under greater pressure this time to bring home tangible results. The Blue House said the envoys would be discussing the upcoming summit agenda, inter-Korean relationship and denuclearization process. The envoy must go to Pyongyang with denuclearization as the top priority. Without action on the denuclearization front, there cannot be any progress in North Korea-U.S. dialogue or a guaranteed peace for the Korean Peninsula.

The U.S. State Department said that the Seoul envoy must stay in tune with developments in denuclearization. It is putting out a warning that the two Koreas should not hasten to improve relations when there are no developments with denuclearization. Another inter-Korean summit devoid of real denuclearization results would be meaningless. The envoys must persuade North Korean officials that bilateral ties cannot move forward unless Pyongyang takes convincing actions toward denuclearization.

JoongAng Ilbo, Sept. 3, Page 30
대북 특사, 실질적 비핵화에서 돌파구 찾아야

한반도가 ‘운명의 9월’을 맞았다. 모레 방북하는 대북 특사단이 교착상태에 빠진 북한 비핵화 문제에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당초 9월은 ‘희망의 달’이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9·9절을 전후해 평양을 찾고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방북한 뒤 유엔 총회가 열리는 하순께 ‘종전선언’을 한다는 계획이었다. 한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취소되면서 모든 게 헝클어졌다. 한·미 연합훈련 재개 이야기까지 나온다.


이처럼 꼬인 한반도 정세를 풀기 위한 문 대통령의 해법이 대북 특사 파견이다. 특사단은 지난 3월과 같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단장을 맡았다. 정부는 비핵화 논의를 위해 그동안 3단계 ‘중재자 패턴’을 이용해 왔다. 우선 특사 파견 등 남북 접촉을 통해 대화의 동력을 끌어낸 뒤, 남북 정상이 만나 큰 틀의 합의를 이루고, 이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 대화가 성사되게 하는 방식이었다. 6·12 북·미 회담은 이런 중재 노력의 결실이었다. 두 번째 특사 파견도 북한과 사전 접촉→3차 남북 정상회담→북·미 회담 재개를 노리고 있다.

관건은 대북 특사가 성과를 거둬야 한다는 점이다. 청와대는 특사의 목적으로 남북 정상회담 일정,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협의 등 세 가지를 들었다. 우리는 북한 비핵화 논의에 대북 특사의 임무가 오롯이 집중돼야 한다고 본다.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에서 돌파구를 찾지 못하면 북·미 대화가 진전이 있을 수 없고 한반도의 봄 또한 도래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미 국무부도 우리 특사의 방북과 관련해 "비핵화 진전과 발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핵화 없는 남북관계 발전은 안 된다는 주문이다. 특사단은 비핵화란 알맹이가 빠진 상태에서의 남북 정상회담은 이벤트에 불과하고 남북관계 발전 또한 겉돌 수밖에 없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