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Untouchable income-led growth (KOR)

Sept 13,2018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FSS) raised eyebrows through a stumble over a press release that was negative about the hot-button minimum wage policy of the government. It recalled a press release to delete a comment connecting a surge in emergency loans to self-employed to the spike in the minimum wage. In the original press material on use of emergency loans for the self-employed in need, the financial watchdog said the loans increased because self-employed workers were struggling as a result of the minimum wage hike.

It issued a replacement press release after dropping the comment. The regulator said it omitted the commentary because it was not backed by empirical evidence. But few believe its explanation. The agency would have wanted to avoid irking the Blue House, which is under fire for hanging on the income-led growth policy despite mounting criticism from mainstream economists and the media.

In a radio interview, Hong Jang-pyo, who had designed the Korean-style income-led growth policy as the senior economic adviser to President Moon Jae-in and is now heading a special presidential committee devoted to the growth policy, said that self-employed people were not in trouble because of the policy. Instead, he blamed it on the weakened trickle-down effect from large companies and overcrowding in the self-employed retail sector. He is putting his head in the sand just like the government tried to blame climate change and demographic factors for the sharp deterioration in the job market.

A report from state think tank Korea Development Institute said that latest job woes cannot be explained simply through demographic changes and economic conditions. Although it did not outright pinpoint the minimum wage hike and cutback in working hours, the think tank was actually pointing to the government’s income-led growth policy as the immediate cause of harm to the job front.

Even statistics are being doubted after the chief of the national statistics office was replaced with a scholar who approves of income-led growth. Abnormalities are taking place in the government because of its commitment to a strange experiment with a half-baked economic theory. The government refuses to listen to the doctor’s advice. But unorthodox treatment can be highly dangerous and even deadly.

JoongAng Ilbo, Sept. 12, Page 34
'성역화'된 소득주도성장, 현실 진단 왜곡한다

금융감독원이 자영업자 애로에 대해 최저임금 영향을 언급한 보도자료를 배포했다가 뒤늦게 이 부분을 삭제한 뒤 다시 배포해 논란이다. 자금난에 빠진 자영업자에 대한 금융 지원 프로그램인 '개인사업자대출 119' 이용이 올해 크게 늘었다는 자료였다. 당초 보도자료에는 "최근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경영 애로를 겪는 한계 개인사업자"라는 표현을 썼다가 재배포한 자료에는 이를 뺐다.

금감원은 "해당 문구는 실증된 분석 없이 나온 설명이었다"고 삭제 이유를 설명했지만, 이를 그대로 믿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각종 경제 부작용에 따른 주류 경제학계와 언론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고집스레 소득 주도 성장 정책을 놓지 않는 청와대의 기류를 의식했을 것이다. 아집과 독선에 가까운 청와대의 태도가 소득 주도 성장을 일종의 성역으로 만들고 있다는 느낌마저 든다.

이런 와중에 소득 주도 성장 설계자인 홍장표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장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와 자영업자들이 겪는 어려움의 이유를 소득 주도 성장이 아니라 경제 구조 탓으로 돌렸다. 최저임금 영향이라기보다는 사라진 대기업 낙수 효과와 과당 경쟁 때문이라는 것이다. 고용 참사를 날씨와 인구구조 탓으로 돌리던 정부 설명과 다를 바 없다.

그러나 국책 연구기관인 KDI(한국개발연구원)마저도 어제 발표한 '경제동향 9월 보고서'에서 최근의 고용 쇼크에 대해 "인구구조 변화와 경기 상황만으로는 설명하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보고서에 직접 명시하진 못했지만, 급격하게 오른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단축 등 소득 주도 성장 정책의 영향을 에둘러 표현한 것이다.

최근 갑작스러운 통계청장 경질로 '코드 통계' 논란까지 일었다. 검증 안 된 경제 실험을 계속하느라 국정 운영에 각종 무리수가 벌어지고 있다. 그런데도 정부는 애써 제대로 된 진단을 피하고 있다. 진단이 잘못되면처방이 바로 나올 수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