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ush to ratification (KOR)

  PLAY AUDIO

Sept 13,2018
The government submitted a motion to the National Assembly on Tuesday for ratification of the April 27 Panmunjom Declaration between President Moon Jae-i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But division over a motion mostly aimed at helping upgrade North Korea’s archaic infrastructure is getting sharper between the ruling Democratic Party and opposition parties. The ruling party insists on passing the motion to sustain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the legislature. But the Liberty Korea Party and the Bareunmirae Party — both conservative forces on security issues — denounced it for a critical lack of thorough thought on the scale and cost of projects with North Korea.

The opposition camp is criticizing the government for pushing inter-Korean projects in a unilateral way. The motion submitted calls for a 298.6 billion won ($264.6 million) budget for next year earmarked for such projects as renovating old railways and roads as well as cooperation to plant trees on bare mountains across the North. If you add a 172.6 billion won budget already allotted for this year’s inter-Korean projects, it amounts to a whopping 471.2 billion won.

The opposition’s resistance to the motion mostly stems from the administration’s high-handed stance towards the legislature. For instance, opposition parties have not been given a detailed account of the Panmunjom Declaration from the government since both leaders met four months ago. The declaration itself is devoid of concrete clauses or detailed explanations on inter-Korean projects that might force Pyongyang to take a path toward denuclearization.

It is doubtful if an ambiguous declaration without any specifics really constitutes a subject for legislative approval. Another question also remains: the National Assembly usually approves the administration’s deals with other nations, but our Constitution does not define North Korea as a state. Therefore, ratification of the declaration could violate the Constitution. Even if our National Assembly ratifies it, it is doubtful North Korea’s legislature will do the same.

If Pyongyang changes its mind and starts to implement denuclearization, inter-Korean exchanges will grow even further. In that case, South Korea must make investments in North Korea of great size. As the money should come from our people’s taxes, the government must explain and seek the legislature’s understanding before doing anything. North Korea has not budged an inch on the denuclearization front. Under such circumstances, the government’s push for ratification raises alarms.

JoongAng Ilbo, Sept. 13, Page 34
판문점선언 비준 원한다면 납세자인 대국민 설득이 먼저다

정부가 그제 국회에 제출한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을 두고 여야 입장이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회가 한반도 평화를 법과 제도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사업 규모와 기간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검토가 없는 무성의한 자료라고 비판했다. 국회를 존중하지 않은 정부의 일방통행식 비준 동의 요구라는 것이다. 정부가 제출한 비준 동의안에는 내년 북한의 철도·도로 개·보수와 삼림 조성 협력 등을 위한 2986억원의 예산안이 포함돼 있다.

야당이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에 반발하는 이유는 정부가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를 무시했다는 것이다. 4월 27일 판문점 정상회담을 한 지 넉 달이 지나도록 어떤 설명도 없었다고 한다. 판문점 선언 자체에도 북한 비핵화 담보와 남북협력에 관한 구체성이 빠져 있다. 따라서 애매모호한 판문점 선언이 비준 대상이 되는지도 의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열릴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 국회의장단과 여야 대표를 갑자기 초청했다가 거절당한 것도 마찬가지다. 청와대는 국회 존중 차원이라고 해명했지만 국회는 일방통보식이라는 입장이다.

또 어제는 판문점 선언 영문본을 둘러싼 논란까지 벌어졌다. 당초 청와대의 영문 번역본에는 연내 종전선언을 위해 다자회담을 적극 ‘추진’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었다. 하지만 남북이 유엔에 공동 제출한 영문본엔 “남북이 올해 안에 종전선언에 합의했다”고 명시돼 있다. 정부의 적극적인 해명이 필요해 보인다.

앞으로 남북 3차 정상회담과 북·미 2차 정상회담 등이 이뤄지면 남북 협력은 봇물이 터질 것이다. 그럴 경우 대북 지원 규모는 수십조원을 넘길 게 분명하다. 그렇다면 국회 비준을 요구하기에 앞서 납세자인 국민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는 게 도리다. 자칫 판문점 선언의 합의 문항이나 경협 액수를 두루뭉술하게 물타기해 넘긴다면 오히려 국민적 불신을 낳고 역풍만 초래할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