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 country for old men (KOR)

  PLAY AUDIO

Dec 07,2018
LEE ESTHER
The author is a welfare issue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Yes, I am what you call ‘an old man with dentures’ in my 60s, but I don’t envy young people at all. The older generation has more money and has learned more than you!” wrote an online user.

As the world rapidly turns digital, old people complain that they are excluded from digital life. More than 1,500 comments were posted on a JoongAng Ilbo story covering this issue on Nov. 29 — this story was also translated in the Dec. 4 issu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under the headline, “Automated Korea is no country for old people.” The young and the old have differing views on digital exclusion: young people, who are accustomed to resolving everyday issues on smartphones, find the digital world easy and intuitive.

But old people are walking a thorny path. The level of IT device and internet usage of people over 55 is 58.3 percent of the national average. Some people in their 40s complain that technology is developing too fast to catch up. On the digital alienation of elderly people, many youngsters sympathize as their parents often ask them to connect the Wi-Fi network to their smartphone or help them buy train tickets.

But some young people say that just as the old demand they “work harder” and make money, the latter ought to work harder to learn. The criticism leads to generational discord. Old people say, “you will also get old.” Seoul National University’s sociology professor Kwak Geum-ju diagnosed that older individuals suffering from digital alienation often have baseless anger toward the young as they think society is focused on the young, and they feel neglected.

63-year-old Lee Hyeon-suk couldn’t swallow her anger as she talked about how she struggled at an unmanned cafe kiosk and how a young woman glared at her. “It was my first time using the kiosk, so I pushed the wrong buttons. A young student behind me sighed, so I was rushed even more. I was so upset that I’d rather just not eat.”

If old people who are digitally illiterate are separated from society, the generation gap may intensify. If baby boomers born between 1955 and 1964 join the 65 and over age group, digital illiteracy would somewhat improve. But the older generation did not have time to get used to digital life. As the number of old people over 75 increases, they will feel more digitally estranged.

Old people living alone and old couples should be taught how to use digital devices. When it comes to reserving public services like trains, older people should be allocated a quota. Technology for convenience should not divide us.

JoongAng Ilbo, Nov. 30, Page 33
노인의 '디지털 소외'와 세대 갈등
이에스더 복지팀 기자


"그래, 소위 자네가 말하는 60대 '틀딱'(틀니 딱딱거리는 노인)인데, 우린 너 같은 애숭이가 전혀 부럽지 않아. 기성세대로서 너보다 돈이 없니? 배우질 못했니?’ (아이디 ikew****)

디지털 전환이 초고속으로 진행되면서 노인들이 디지털 소외 현상을 호소한다. 이런 현상을 다룬 ’열차앱 못써 1시간 발품, 노인들 IT소외 서럽다’(중앙일보 11월 29일자 1면) 기사에 15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이런 소외를 두고 젊은층과 어르신들의 의견이 엇갈린다. 스마트폰으로 일상생활을 거의 해결하는 데 익숙한 젊은층에게는 디지털은 ‘공기’와 다름없다.

노인은 가시밭길이다. 55세 이상의 디지털 정보화(IT기기ㆍ인터넷 사용 능력) 수준은 국민 평균의 58.3%에 불과하다. 심지어 일부 40대도 "기술이 너무 빨리 발전하니 나도 따라가기 어렵다"고 하소연한다. 노인 소외 현상에 대해 상당수 젊은이는 '스마트폰 와이파이 연결을 못 해서 이것 좀 해달라고 하는 엄마 생각난다’ ‘시외버스역, 기차역에 표 사러 오신 어르신 보면 안쓰럽더라’ 등의 동정 어린 시선을 보낸다.

하지만 일부는 "청년들에게 '노오력'해서 돈 벌라는 노인들도 '노오력'해서 배워라"고 말한다. 이런 비난이 나오면 세대 갈등으로 이어진다. 노인들은 "너희는 안 늙을 줄 아냐"고 반박한다. 곽금주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는 “디지털 소외를 겪는 노인들은 사회가 젊은 사람들 위주로 돌아간다든가, 무시당한다는 불만이 쌓이면 젊은층에 대한 이유 없는 분노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진단했다.

이현숙(63)씨는 무인 주문기(키오스크)가 설치된 카페에서 주문을 하다 뒤에 줄 선 아가씨에게 눈총을 받은 사연을 이야기하며 분을 삭이지 못했다. “처음 해보니까 잘못 누르기도 하고 그랬죠. 뒤에 선 여학생이 대놓고 한숨을 쉬니 마음은 더 급해지고…. 서러워서 안 먹고 말지.”

‘디지털 문맹’이 된 노인들이 사회와 담쌓는 걸 방치하면 세대 간 갈등은 더 격화될지 모른다. 그나마 베이비부머(1955~64년생)가 65세 노인에 합류하면 디지털 문맹이 다소 완화될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노인 세대는 디지털에 익숙해질 틈이 없었다. 특히 75세 이상 노인이 급증하면서 이들은 디지털 소외를 더 느끼게 된다.

독거노인이나 노인 부부 세대에게 디지털 기기 사용법을 알려줘야 한다. 기차ㆍ시외버스 등 공공서비스를 예약할 때는 노인 세대 쿼터를 둬야 한다. 편리함을 위한 기술이 우리를 갈라놓게 해선 안 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