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iercing the economic gloom (KOR)

  PLAY AUDIO

Dec 12,2018
Korea Inc. is depressed as the countdown to New Year’s Eve kicks off. According to a recent survey by the Korea Employers Federation (KEF), more than half of local companies said they will downsize their management plans for 2019. Less than 20 percent said they will expand their businesses, while 30 percent said they will maintain the status quo.

Our corporate leaders are increasingly losing confidence due to a hostile domestic environment — including rapid rises in the minimum wage, a sharp reduction of the workweek to 52 hours and the Bank of Korea’s benchmark rate hike — along with deteriorating external factors — including the ongoing Sino-U.S. trade war. Such challenges, both at home and abroad, pose a serious threat to small- and mid-sized companies in particular as they have to downscale their investments and save labor costs to survive.

Despite such gloomy economic prospects, the government shows no interest in devising effective measures to revitalize our economy. In the KEF survey, a whopping 71 percent replied that they have trouble running their companies as a result of the drastic cut in the workweek. Lawmakers have come up with the idea of extending so-called flextime — which allows companies to vary maximum working hours depending on the work needed at a given time — to at least six months from the current three months.

But discussions on the issue have gone nowhere. President Moon Jae-in and floor leader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promised to address the issue within the year. But it was handed to the Economic, Social and Labor Council for further discussions in the face of vehement opposition from unions. Hong Young-pyo, floor leader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vowed to put the revision to a vote in a special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fter the grace period for enforcing the law ends this month, a considerable number of companies could face criminal charges.

In Tuesday’s cabinet meeting, Moon underscored that the government cannot achieve the “inclusive growth” he has been championing if it fails to resolve the difficulties of self-employed and mom-and-pop shop owners. But if he ignores the simple fact that their troubles resulted from his government’s wrong policies, he will never find solutions. New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Hong Nam-ki pledged to moderate the administration’s income-led growth policy: he must back that up with concrete actions.

JoongAng Ilbo, Dec. 12, Page 34
절반이 "긴축경영"…기업들 어깨 좀 펴게해줘야

새해를 맞는 기업인들이 위축돼 있다. 한국경영자총협회 조사 결과, 최고경영자(CEO)의 절반이 내년 경영계획 기조를 '긴축'이라고 답했다. '확대'는 20%에 못 미쳤고, '현상유지'가 30%였다. 금리인상·무역전쟁 같은 대내외 변수에 최저임금 상승, 주 52시간 근로제 같은 정책 환경까지 겹쳐 기업인들이 자신감을 잃고 있다. 이런 현상은 대기업보다는 중소기업에서 더 두드러진다. 기업 긴축경영은 결국 투자 축소와 인력 절감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상황이 심각하지만 정부 대책은 굼뜨기만 하다. 대한상의 조사에서 기업의 71%가 "주 52시간 근로제 탓에 경영상 애로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보완책으로 탄력근로 단위기간을 최소 6개월로 늘리는 방안이 거론되지만 논의는 지지부진하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이 연내 해결을 약속했지만 노동계 반발이 일자 대통령이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안건으로 넘겨버렸다. 여당 원내대표가 관련 법안을 내년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밝혔지만, 그때까지 현장의 혼란은 어떡할지 걱정이다. 당장 연말에 주 52시간제 계도기간이 끝나 실제 단속이 시작되면 상당수 기업주가 범법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 내년부터 10.9% 오르는 최저임금도 시한폭탄이지만, 이렇다 할 대책은 나오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어제 국무회의에서 "고용과 민생,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해결하지 않고서는 포용성장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모처럼 경제 현장의 실상을 반영한 발언에 눈길이 간다. 하지만 이런 어려움의 상당한 책임이 잘못된 정책에 있다는 점을 간과한다면 제대로 된 해법이 나올 리 없다. 신임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소득주도 성장의 보완과 속도 조절을 약속했다. 움츠러든 기업의 어깨를 펴게 하는 구체적 대책이 시급하다. 새 경제팀의 첫 행보를 시장은 주목하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