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ll’s quiet in Pyongyang (KOR)

  PLAY AUDIO

Dec 19,2018
JUNG HYO-SIK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Dec. 17 marked the seventh anniversary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s death and Kim Jong-un’s rise to power, and Pyongyang was still blanketed in snow from the day before. Party executives and residents held quiet memorial events. There were no messages on major issues, including the possibility of Kim Jong-un’s return visit to Seoul within the year, which generated excitement in Seoul over the past few weeks. AP’s Eric Talmadge tweeted: “Snowball fight on Kim Il Sung Square this morning. The girls were fierce” with a video of young girls throwing snowballs at bigger boys. In the winter of 2018, all is quiet in Pyongyang.

Washington is not much different. It is quite unlike a year ago, when articles on the nuclear crisis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rolled off the presses. There were even rumors that officials were considering a bloody-nose strike on the North. Interest has subsided. Think tanks no longer hold seminars on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 In December, the only seminar dealing with the Korean Peninsula was on the domestic policies of the Moon administration at the American Enterprise Institute on Dec. 11. Since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made his fourth visit to Pyongyang on October 7, negotiations between Pyongyang and Washington have been stalled and don’t inspire new stories.

An Asian chief at a think tank said that major international news stories for 2019 were discussed at its year-end board meeting, and China was the top topic, followed by Iran’s nuclear and missile threats and issues in the Middle East. He said that North Korea is no longer a priority.

U.S. President Donald Trump is more relaxed now. Despite a lack of progress at the working level, he repeatedly said there was no reason to rush and that things were going well. He said that Kim knows North Korea’s potential for economic growth and would take advantage of the opportunity as much as possible. He expressed trust while not budging on the demand for denuclearization. He said it was OK as long as North Korea does not conduct nuclear tests or launch ICBMs. It is uncertain whether he intentionally makes the other side nervous, but it seems that North Korea is no longer getting his full attention. Instead, the White House and the Department of State officials are focusing on restoring maximum pressure.

Pyongyang and Washington seem to be complacent at the end of the year without major trouble. But the unstable balance won’t last long.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is unchanged, except for the suspension of Korea-U.S. joint exercises and the North’s freezing of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an easing of sanctions and the improvement of relations will be the objectives for 2019. If Kim wants to bring a breakthrough along with a direct showdown with Trump at a second summit early next year, I hope he presents a specific denuclearization road map in his New Year’s address.


JoongAng Ilbo, Dec. 18, Page 30
2018 겨울 평양은 이상 없다
정효식 워싱턴 특파원


17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7주기,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7년을 맞은 평양은 전날 쌓인 눈에 고요했다. 당 간부와 일반 시민들의 추모 행사만 조용히 진행됐다. 수주 동안 서울을 들뜨게 했던 김 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 여부를 포함해 주요 현안에 대한 메시지는 없었다. 에릭 탤매지 AP통신 평양 지국장은 ‘김일성 광장의 아침 눈싸움’이란 제목으로 어린 소녀들이 덩치 큰 소년들을 상대로 맹렬한 기세로 눈덩이를 던지는 영상을 트위터에 올렸다. “2018년 겨울 평양은 이상 없다.”

워싱턴도 별반 다르지 않다. 1년 전 북ㆍ미 간 핵전쟁 위기를 다룬 기사들이 쏟아져 나오고 당국자들은 ‘블러디노즈(코피)’ 전략이란 이름의 제한적 선제타격론을 검토하고 있다는 풍문이 떠돌 때와 달리 차분하다. 관심이 사라졌다는 편이 맞을 정도다. 싱크탱크의 그 많던 북핵 관련 세미나도 열리지 않는다. 12월 들어 열린 한반도 관련 세미나는 지난 11일 미국기업연구소의 문재인 정부 국내 정책을 다룬 게 거의 유일했다. 10월 7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이후 북ㆍ미 협상은 열리지 않고 새로운 뉴스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 싱크탱크의 아시아 담당 국장은 “연말 이사회 토론에서 2019년 주요 국제 이슈를 전망하는데 중국이 첫 번째, 이란 핵ㆍ미사일과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문제가 그다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요즘 북한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보다도 현안에서 밀린 것 같다”고 귀띔해 줬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참 느긋해졌다. 실무 협상의 장기 공전 사태에도 “우리는 서두를 것 없다. 잘하고 있다”만 반복하고 있다. “김 위원장이 북한의 경제성장 잠재력을 잘 알고 있고 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할 것”이라며 짐짓 두터운 신뢰를 표시하면서도 선(先) 비핵화 조치 요구에서 한 발짝도 움직이지 않는다. “핵실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만 하지 않으면 괜찮다”고 하면서다. ‘거래의 기술’ 차원에서 상대가 조바심을 내서 먼저 움직이도록 의도한 건지 알 수 없지만 일단은 관심에서 멀어진 것이다. 대신 백악관과 국무부의 실무팀은 '최대한 압박'을 복원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평양과 워싱턴이 큰 탈 없이 한 해를 넘기는 데 만족한 것처럼 보이지만 불안한 균형은 오래가지 못한다. 올해 연합훈련 중단과 핵·미사일 동결의 교환 외엔 한반도 상황은 바뀐 게 없다.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와 제재 완화 및 관계 개선은 2019년 과제로 넘어갔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내년 초 2차 정상회담에서 직접 담판으로 돌파구를 열어볼 생각이라면 신년사를 통해 구체적 비핵화 로드맵을 내놓길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