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emiconductor shock

Jan 10,2019
Samsung Electronics’ earnings hot streak came to a crashing halt in 2018’s fourth quarter as the chip division, which drove nearly 80 percent of its revenue, took a steep dive. According to its earning guidance for the fourth quarter released Tuesday, the company’s sales reached 59 trillion won ($52 billion) and its operating profit was 10.8 trillion won, down 9.9 percent and 38.5 percent respectively from the previous quarter and off 10.6 percent and 28.7 percent respectively from the same period a year ago. Operating profit from the semiconductor division is estimated to be around 8 trillion won, compared with the record 13.65 trillion won in the third quarter.

Samsung’s operating profit for the semiconductor division in the fourth quarter is expected to stop at 8 trillion won, a nearly 6 trillion dive from 13.65 trillion won the previous quarter.

Softening in memory chip prices and demand is behind the reversal of fortune for the world’s largest chipmaker. According to market researchers, the prices of mainstay memory chip prices have fallen 10 to 20 percent in the fourth quarter. Demand remains subdued as CPU customers choose to use up their inventories instead of making new orders amid growing uncertainties from the trade wa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nd a slowing global economy.

Poorer income results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e company’s competitiveness. All businesses face up-and-down cycles depending on the demand and prices in the global market. But for Samsung Electronics and Korea, the timing is unfortunate. Samsung has no other candidates to drive growth other than chips. Korea also does not have a competitive technology and product that can substitute semiconductors.

Korea’s other mainstay industries — automakers, shipbuilders, and steelmakers — are struggling against unfavorable market conditions and weakening competitiveness. Exports that have sustained the economy amidst lethargic domestic demand are at stake. The downturn in the chip market is another wake-up call that Korea does not have much time left. The government and enterprises must join forces to come up with competitive innovations to defend the trade front and the economy’s future.

JoongAng Ilbo, Jan. 9, Page 30
새 주력산업 육성 필요성 보여준 4분기 반도체 쇼크

잇따라 사상 최고 실적을 경신해오던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어닝 쇼크'를 기록했다. 이익의 80% 가까이를 차지하던 반도체 경기가 급속히 하강해서다. 이 회사가 8일 잠정 발표한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연결기준 매출 59조 원, 영업이익 10조 8000억 원이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각각 9.9%, 38.5% 감소했고, 전년동기에 비하면 10.6%, 28.7%씩 줄었다. 반도체 부문의 4분기 영업이익은 전 분기 13조 6500억원보다 5조원가량 줄어든 8조 원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실적 하락의 주된 원인은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과 수요 감소다. 시장조사업체들에 따르면 이 회사가 생산하는 메모리 반도체 제품들의 국제 가격은 지난해 4분기 10~20%씩 하락했다. 하지만 수요는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과 비관적 경기 전망 등 거시경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주요 고객사들이 메모리 반도체 가격의 추가 하락을 기대하면서 보유 재고를 소진하는 데 집중하고 있어서다. 2016년 시작된 이른바 '반도체 수퍼 사이클'이 갑작스레 끝나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낳게 한다.

물론 실적 하락이 삼성전자의 기업 경쟁력과 직접 연관돼 있는 것은 아니다. 제품 수요와 가격 변동에 따른 시장 사이클의 변화 때문일 뿐이다. 하지만 때가 좋지 않다. 삼성전자엔 영업이익의 80% 가까이를 차지해온 반도체를 당장 대체할 제품군이 마땅치 않다. 국가적으로도 지난해 1267억 달러를 수출한 반도체를 대신할 품목이 안보이는 상태다.

자동차와 조선, 철강 등 기존 주력산업들은 각각 구조조정이나 국제 교역여건 악화와 같은 한파를 맞고 있다. 국가의 미래를 담보하는 수출 주력상품이 자칫 진공에 빠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반도체 경기 악화는 우리의 시간이 여유롭지 않다는 걸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고 있다. 정부와 기업 모두 규제완화와 혁신으로 새로운 수출상품과 주력산업을 발굴할 각오를 다져야 할 때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