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storation, not redevelopment (KOR)

  PLAY AUDIO

Jan 18,2019
The author is a construction and real estate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Eulji Myeonok near Euljiro 3-ga Station, central Seoul — one of the top five Pyongyang-style naengmyeon (buckwheat noodles in cold broth) places — risks demolition due to the area’s redevelopment. Old restaurants, such as Munich Pub, Yangmiok and Joseonok, in the alleys of Euljiro and half-century-old hardware stores face the same fate. The Seun Commercial District redevelopment project, which began in 2006, is in progress, but there is a lot of debate over whether Euljiro should be restored or redeveloped.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raised the issue. For its “Seun Again” project to restore Seun Arcade in 2015, it began to use the term “restoration” for the redevelopment of the Euljiro area. On Jan. 11, a four-year plan was announced and Seun Arcade was chosen as one of the three restoration projects. The purpose is to restore the old structures built during the industrialization era, but the hardware stores are being pulled down.
Young artists — who moved to Euljiro with hopes of collaborating with local artisans — lost what they counted on. On Jan. 15, Seoul city officials were sent to Seun Arcade to persuade confused local. They explained that the Euljiro redevelopment project was set up by former mayor Oh Se-hoon and that it was going ahead. It seems the original plan of a large-scale redevelopment was now divided into smaller blocks.
The dictionary definition of restoration is to process old or broken goods for reuse. To Seoul, however, restoration seems to be “dividing and redeveloping.” Old buildings are pulled down in sections and multi-use buildings that average 20 stories are erected.

Lee Jeong-seong, an artisan who worked as an engineer for the late video art pioneer Nam-june Paik, vented, “Just call it redevelopment. Don’t portray it as restoration.”

Euljiro became hot while redevelopment was in progress. Pictures of crooked allies and old stores were posted on social media. The Jung district office created an Eulji Tour course. Chef Park Chan-il’s “Old Stores’ Business Secrets,” which includes wonderful stories of Eulji Myeonok, has a recommendation from Mayor Park Won-soon. “I hope these stores would get older.” But the city simply focuses on PR without thinking about sustainability.

Times have changed and the value of old things is more treasured. A city is a living organism: old things must be renewed and revamped. The manner of developing Euljiro while also preserving its charms should be studied — simply changing the name from redevelopment to restoration is not the answer. I am worried that Euljiro will go the way of Pimatgol, whose old-street charms became a dry and unattractive neighborhood.

JoongAng Ilbo, Jan. 17, Page 29
한은화 건설부동산팀 기자

평양냉면 5대 전설로 손꼽히는 서울 을지로동 을지면옥이 재개발로 철거 위기에 놓였다. 노가리 골목의 뮌헨 호프, 양미옥, 조선옥 등 을지로 골목길을 빛내던 노포(老鋪)들과 반세기 역사의 공구상 거리도 같은 처지다. 2006년부터 추진된 세운재정비촉진사업이 예정대로 진행되는 것뿐인데, 을지로는 논쟁 중이다. 재생이냐, 재개발이냐를 두고서다.

화두를 던진 것은 서울시다. 2015년께 세운상가 재생사업인 ‘다시 세운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을지로 일대 재개발 사업에 ‘재생’이라는 용어를 쓰기 시작했다. 지난 11일 2022년까지의 서울시정 4개년 계획을 발표하면서 3대 재생사업으로 세운상가 일대를 꼽았다. 산업화 시대에 세워진 노후 건물을 재생하겠다는 취지다. 그런데 공구상 거리가 통째로 철거되고 있다.

‘인공위성도 만들 수 있다’고 소문난 을지로 제조 장인들과의 협업을 기대하며 을지로에 자리 잡은 젊은 작가들은 한순간에 비빌 언덕을 잃었다. 뒤통수 맞아 혼란스러운 을지로 사람들을 달래러 서울시 담당 공무원이 15일 세운상가로 급파됐다. 해명은 이랬다. “오세훈 전 서울 시장 때 을지로 재개발 계획이 세워졌습니다. 그걸 집행하는 것뿐입니다. 오히려 대규모로 재개발하려던 것을 소규모 블록으로 쪼개어 개발합니다.”

재생의 사전적 의미는 ‘낡거나 못 쓰게 된 물건을 가공하여 다시 쓰게 한다 ’이다. 그런데 서울시의 재생은 ‘쪼개서 재개발하는 것’인 모양이다. 낙후한 건물은 나눠서 철거되고, 평균적으로 20여층의 복합건물이 들어선다. 백남준 작가의 엔지니어로 활동한 이정성 장인이 “차라리 떳떳하게 재개발한다고 해라. 재생이라고 현혹하지 마라”며 분통 터뜨렸다.

재개발이 추진되는 동안 을지로는 뜨거워졌다. 구불구불한 골목길, 그 사이사이 보석처럼 박힌 노포 방문 인증샷이 SNS에 넘쳐났다. 중구청은 을지유람 코스를 만들었다. 철거 위기에 놓인 을지면옥 이야기가 담긴 박찬일 셰프의 저서『노포의 장사법』에 박원순 시장은 이런 추천사도 남겼다. “나는 이 가게들이 더 오래가기를, 더 늙어가기를 간절히 바란다.” 하지만 업적 쌓기식 홍보만 있을 뿐, 지속가능성을 고민하는 이는 없었다.

옛것의 가치를 더 살피는 시대로 시대상이 달라졌다. 하지만 도시는 생명체여서 낡은 것을 새롭게 정비하는 것은 필요하다. 을지로의 매력을 보존하면서 어떻게 개발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 재개발을 은근슬쩍 재생이라는 용어로 바꿔 부르는 것이 답이 아니다. 이러다가 을지로도 매력 없는 길만 덜렁 남은 피맛골의 전철을 밟지 않을까 우려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