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voiding the ‘small deal’ (KOR)

  PLAY AUDIO

Feb 11,2019
Stephen Biegun, the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olicy, left Seoul Sunday after wrapping up his three-day negotiations in Pyongyang with his new counterpart, Kim Hyok-chol, the former North Korean ambassador to Spain, to prepare for a second U.S.-North summit in Hanoi, Vietnam, to denuclearize the recalcitrant state.

Biegun, who dropped by Seoul after his trip to Pyongyang, told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Saturday that the negotiations in Pyongyang had been productive. The U.S. Department of State announced Biegun will meet his North Korean counterpart again to fix details of denuclearization talks.

Earlier, the UN Security Council Sanctions Committee on North Korea approved the Federation of Red Cross and Red Crescent Societies’ humanitarian aid to North Korea. Given such developments on North Korea, the preparations for the second U.S.-North summit seem to be going smoothly. We welcome the changing environment given the strong need to 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conundrum peacefully.

Though Biegun did not reveal what was discussed between himself and Kim, it is almost certain that both sides exchanged views on what kind of concrete denuclearization steps North Korea should take in exchange for Uncle Sam’s proposals. Washington reportedly proposed to Pyongyang that it first submit a list of its nuclear facilities followed by a group of international experts inspecting them and expanding the scope of dismantlement later on.

That constitutes a “phased denuclearization process.” As the North’s nuclear weapons and facilities can hardly be removed all at once, that approach sounds reasonable. Even though it falls short of our expectations for a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the solution nevertheless carries significance as long as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can agree on substantial denuclearization steps and corresponding measures in Hanoi and implement them faithfully.

But Washington must not allow Pyongyang to deceive it this time as it did in the past. The Trump administration must make clear what is really meant by the North’s promise, for instance, to shut down its nuclear facility in Yongbyon, which still has an old Russian reactor, as well as plutonium-reprocessing and uranium-enrichment units. If North Korea simply agrees to a closing of the old reactor, that is meaningles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must prevent Trump from striking a “small deal” with Kim to lift sanctions in return for removing ICBMs for solely domestic reasons.

JoongAng Ilbo, Feb. 11, Page 30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스몰딜은 안 된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가 하노이로 결정된 가운데 스티브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3일간의 평양 실무협상을 마치고 어제 출국했다. 평양 방문 뒤 서울에 들른 비건 대표는 지난 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 "논의는 생산적이었다"고 전했다. 또 그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의 실무협상이 계속된다고 미 국무부가 발표했다. 앞서 유엔은 지난 7일 북한에 대한 적십자사·적신월사의 인도적 지원을 승인했다. 이런 움직임들로 미루어 회담 준비는 무난히 진행 중인 듯싶다. 북핵 문제는 반드시 무력이 아닌 평화적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점에서 반가운 일이 틀림없다.

실무협상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 비건은 안 밝혔지만, 북한의 비핵화 및 미국 측 상응 조치에 대한 논의가 있었을 것이다. 미국은 영변 등 북한이 없애겠다고 특정한 핵시설에 대해 신고를 먼저 받고 검증·폐기한 뒤 대상을 넓히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한다. 이는 단계적 접근으로 비핵화가 무 자르듯 한순간에 이뤄질 수는 없기에 이치에는 틀리지 않는 제안이다.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엔 미치지 못하지만 이번 정상회담에서 내실 있는 조치가 합의되고 실현되면 그것만으로도 의미가 있을 수있겠다.

다만 북한이 상투적인 전술을 쓰려 한다면 절대 넘어가선 안 된다. 예컨대 북한이 영변을 폐쇄한다고 해도 정확히 무슨 뜻인지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 영변에는 옛 소련이 준 원자로 외에 플루토늄 재처리 및 우라늄 농축 시설이 있다. 그러니 달랑 낡은 원자로만 닫는 거로 끝나면 아무 의미가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국내정치적 이유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만 없애고 제재를 풀어주는 '스몰딜'로 협상을 마무리하려 한다면 이 역시 막아야 한다. 정부는 우리의 안전이 계속 볼모로 잡힐 스몰딜은 안 된다는 사실을 북·미에게 거듭 주지시켜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