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sweet fruits hang higher (KOR)

  PLAY AUDIO

Feb 18,2019
LEE DONG-HYUN
The author is deputy industry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Many people have doubts about whether the hydrogen economy promoted b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feasible. Some assert it is better to invest in pure electric cars rather than hydrogen electric cars. A hydrogen fuel cell is a device that turns hydrogen into electricity. Hydrogen makes up to 92 percent of the universe in terms of the number of atoms, but it cannot exit on Earth by itself. Hydrogen fuel can be obtained through electrolysis of water or by “reforming” fossil fuel. You may ask: isn’t it better to charge a battery with electricity needed for electrolysis? Or, is it strange to produce hydrogen with fossil fuel when it’s supposed to be environmentally friendly? Both questions are valid.

Greenhouse gas emissions are controversial. A study by Metropolia University of Applied Science in Helsinki, Finland, on the entire process — from production of energy source to scrapping of a car — in 2016 showed that hydrogen electric cars emit 40 percent more carbon dioxide than their pure electric counterparts. No emissions are produced while operating the vehicles, but carbon dioxide is produced in the course of producing hydrogen as fuel. The counterargument is that using alternative energy to produce hydrogen will reduce carbon emissions. As a pure electric car requires a battery three times larger than one in a hydrogen electric car, the carbon emission from the production and scrapping of these batteries makes hydrogen electric cars more environmentally friendly.

An advantage of hydrogen fuel cell is energy storage. While generating electricity to produce hydrogen and converting it to electricity again is less efficient, electricity that needs to be used as soon as it is generated would be wasted without consumption. But storing electricity in the form of hydrogen allows long-term storage of energy in large amounts. In a hydrogen society, each fuel cell can serve as a “small power plant.”

While there are concerns about favors given to large corporations, Korea has the world’s most advanced hydrogen electric car technology. Hyundai Motors’ Nexo is considered the best hydrogen electric car available. Aside from Hyundai, only Toyota and Honda have succeeded in mass production of hydrogen electric vehicle. In the industry, Hyundai is considered more than three years ahead of its competitors in technological level.

The trend of environmentally friendly cars is likely to be pure electric cars. But hydrogen electric cars have advantages for larger vehicles — such as SUVs, buses and trucks — which travel long distances. There will be many merits beyond the automobile industry when we reach hydrogen society. Pure electric cars may be low-hanging fruit, but hydrogen electric cars are sweeter. It is not about choosing between the two, but about pursuing both for different circumstances.

JoongAng Ilbo, Feb. 15, Page 35
달콤한 열매
이동현 산업1팀 차장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수소경제가 실현 가능한지 의문을 갖는 사람이 적지 않다. 수소전기차 대신 순수전기차에 투자하는 게 옳다는 주장도 있다. 수소연료전지는 수소를 전기로 바꾸는 장치다. 수소는 원자 수 기준으로 우주의 92%를 차지하는 원소지만 지구상에 홀로 존재하지 않는다. 물을 전기분해하거나 화석연료를 개질(reforming)해야 수소연료를 얻을 수 있다. 당장 이런 질문이 나온다. 전기분해에 쓸 전기로 배터리를 충전하는 게 낫지 않나. 친환경이라면서 화석연료로 수소를 만든다니 이상하지 않나. 사실 틀린 말은 아니다.

온실가스 배출량은 논란이 있다. 2016년 헬싱키 메트로폴리아대학이 에너지원 생산에서 차량을 폐기할 때까지 전(全)과정 평가를 한 결과 수소전기차가 순수전기차보다 이산화탄소를 40% 가량 더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 운행 과정에선 배출가스가 없지만 연료인 수소를 만드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물론 반론이 있다. 수소 생산 과정에 대체에너지를 사용하면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다는 주장이다. 순수전기차에 들어가는 배터리 크기가 수소전기차의 3배 가량 되는데 배터리 생산·폐기 과정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고려하면 수소전기차가 더 친환경적이라고도 한다.

수소연료전지가 가진 장점은 에너지의 보관이다. 전기를 생산해 수소로 바꾸고 다시 전기로 전환하는 과정에 효율이 떨어지긴 하지만 생산과 동시에 소비되는 전기는 소비가 없으면 버려지게 된다. 반면 전기를 수소로 바꿔 보관하면 대량의 에너지를 장기간 보관할 수 있다. 수소전기차를 넘어 수소사회가 되면 각각의 연료전지가 ‘작은 발전소’ 역할을 할 수도 있다.

대기업 특혜 우려가 있긴 하지만 수소전기차는 한국이 가장 앞서있는 기술이다. 현대차 넥쏘는 수소전기차 가운데 자타공인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한다. 현대차 외에 수소전기차 양산에 성공한 업체는 일본 토요타와 혼다 뿐이다. 업계에선 경쟁업체와의 기술격차가 3년 이상 될 것으로 본다.

친환경차의 대세는 순수전기차가 될 공산이 크다. 하지만 장거리를 운행하는 대형차(SUV·버스·트럭)는 수소전기차가 유리하다. 수소사회로 가면 자동차 산업을 넘어서는 장점도 많다. 순수전기차가 누구나 딸 수 있는 ‘손에 닿는 열매(the low-hanging fruit)’라면 수소전기차는 ‘높이 달린 더 달콤한 열매’다. 둘 중 하나가 아니라, 상황에 따라 둘 다 선택하는 게 맞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