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country of quiet airports (KOR)

  PLAY AUDIO

Feb 19,2019
HA HYUN-OCK
The author is the deputy financi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In 1898, the first unofficial log-rolling competition was held in Omaha, Neb. Two people stand on either end of a floating log and the one who makes the opponent fall into the water wins by rolling the log with their feet. The lumberjack sport began because logs were transported on the river and loggers rolled them with their feet to prevent them from getting stuck.

James Buchanan, the architect of public choice theory, used logrolling to explain something different — the practice of politicians supporting one another by making a deal or contract to support bills or proposals. It refers to the cooperation loggers need to keep pace while transporting logs to the destination.

The local government heads of Busan and South Gyeongsang, as well as Daegu and North Gyeongsang are currently logrolling the construction of a new airport.

On Feb. 14, Busan Mayor Oh Keo-don asked for cooperation in the construction of a southeastern region airport in return for actively supporting a new airport in Daegu. It came after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Busan and suggested the long-cherished local project of a new airport in the region was being reconsidered. After South Gyeongsang Gov. Kim Kyung-soo reportedly said he would help the new airport in Daegu, some speculate a “big deal” for new airports.

Airport construction is an attractive project for politicians trying to impress voters as it requires a large budget. It helps the local economy by boosting the construction industry and creating jobs; the expenses from taxes are distributed to many, but the benefit is concentrated on the locals. In other words, the classic “client politics” has little risk.

There already are too many airports. In Korea, there are 15 airports, including eight international and seven domestic ones. Only four or five of them are actually making a profit. Yet more airports are being planned, including the Seosan International Airport, with a goal of opening in 2023. Moreover, a second Jeju Airport is being planned and the construction of the Saemangeum International Airport has received an exemption from a mandatory preliminary study.

In May 2009, the BBC reported that Yangyang International Airport was an abandoned airport in Korea. It cost more than 350 billion won ($310.9 million) to make, but less than 30 people use it. BBC cynically stated it was the quietest airport in the world, with no need to wait in line and no delays. Politicians’ love for airports may make Korea “a country of quiet airports” instead of “the land of the morning calm.”

JoongAng Ilbo, Feb. 18, page 31
신공항 통나무 굴리기
하현옥 금융팀 차장

1898년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서 첫 번째 비공식 ‘로그 롤링(Log-rollingㆍ통나무 굴리기) 대회’가 열렸다. 두 사람이 물에 떠 있는 통나무의 양쪽 끝에 올라가 발을 구르면서 상대방을 물에 빠뜨리면 이기는 게임이다. ‘미국 벌목꾼의 스포츠’로 불리는 로그 롤링은 벌목한 수많은 통나무를 강물에 띄워서 운반하다 생긴 정체 현상을 막으려 통나무 위에서 발을 구르면서 시작됐다.

‘공공선택이론’의 창시자 제임스 뷰캐넌이 제기한 로그 롤링은 다른 의미로 쓰인다. 정치인이 서로 지원하기 위해 투표 거래나 투표 밀약을 하는 행위를 일컫는다. 이권이 걸린 법안이나 현안을 품앗이 식으로 밀어주는 것도 해당한다. 벌목한 통나무를 목적지까지 운반할 때 보조를 맞춰 발을 굴리지 않으면 제대로 옮길 수 없는 만큼 협력해야 한다는 데서 나온 말이다.

신공항 건설을 놓고 부산ㆍ경남과 대구ㆍ경북 지방자치단체장이 로그 롤링에 나선 분위기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난 14일 “대구 신공항(통합공항) 건설 사업을 적극 지원할 테니 동남권 공항 건설에 협력해달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을 찾아 지역 숙원사업인 동남권 신공항 재검토를 시사하는 발언을 한 뒤다. 김경수 경남지사도 대구신공항을 도와주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지며 ‘신공항 빅딜설’까지 불거졌다.

표심을 잡으려는 정치인에게 공항 건설은 더없이 매력적이다. 일단 예산 규모가 크다. 건설 경기가 활성화되고 일자리도 창출되는 등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된다. 세금으로 충당되는 비용은 다수에게 분산되고 혜택은 지역민 등 소수에 집중되는 전형적인 ‘고객 정치(Client Politics)’라 부담도 적다.

이미 공항은 차고 넘친다. 현재 전국에는 15개의 공항이 있다. 국제공항 8개와 국내 공항 7개다. 흑자를 내는 곳은 4~5곳에 불과하다. 2023년 개항 목표로 개발 중인 서산국제공항과 건설을 추진하는 제주 제2공항,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받은 새만금국제공항까지 가세하면 그야말로 ‘공항 풍년’이다.

2009년 5월 영국 BBC는 ‘한국의 버려진 공항’이란 제목으로 양양국제공항을 보도했다. 3500억원이 넘는 돈을 들였지만 당시 하루 이용객이 30명이 안 된다며 “줄 서서 기다릴 필요도 없고 연착도 없는 세계에서 가장 조용한 공항”이라고 비꼬았다. 정치인의 공항 사랑에 ‘조용한 아침의 나라’가 아닌 ‘조용한 공항의 나라’가 될 지경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