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ludicrous regulation (KOR)

Feb 20,2019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is being bombarded with criticism after they published new guidelines for gender equality on television. The specific line that was most problematic was, “Programs should avoid from featuring people whose appearances are exceedingly similar.”

This is quite similar to the situation that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faced last year, when they tried to restrict online mukbang content to cut the obesity rate in Korea. The idea of state restrictions and censorship on how celebrities look, and what the audience should prefer, is just as outrageous and dangerous as it is impossible to actually limit what people like.

The most problematic lines were, “Most of the stars featured on music programs are from idol groups, whose musical stylings are just as limited as their appearances,” and “Most of the idol groups have similar skinny bodies, white skin, hairstyles, makeup and costumes that expose a lot of skin.”

Some have pointed out that these so-called guidelines are nothing different from the oppressions of the military dictatorship in the past. “It’s no different from the hair and skirt restrictions from the military dictatorship era. There are no objective standards to people’s looks […] Is Minister Jin Sun-mee the female Chun Doo Hwan?” wrote Rep. Ha Tae-kyung of the minor conservative Bareunmirae Party on Facebook Saturday.

The Gender Ministry’s guidelines came as a revision of an existing guideline from 2017. The previous guidelines had been set according to five major goals set for the entire broadcasting industry, that it should “break gender stereotypes, not deal with sex crimes or domestic violence in a suggestive way, and be sensitive to sexist language.”

It is not that we are unaware of the negative effects looks — especially the kind induced by celebrities on TV — or the massive influence television has on breaking down gender stereotypes. But for the government to think they can set a guideline for how celebrities should look is clearly outdated. This even goes against the norms of the progressive government, which emphasizes the importance of freedom.

This issue should not be overlooked just because the guidelines are not compulsory, as was stated by the Gender Ministry. They may have said the guidelines were “only meant for television stations to take into consideration,” but this is the evidence of how the state views its people and the media.

JoongAng Ilbo, Feb. 19, Page 30
어처구니없는 여가부의 ‘걸그룹 외모 규제’

여성가족부가 최근 각 방송사와 프로그램 제작사에 배포한 ‘성 평등 프로그램 제작 안내서’에 여론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방송에) 비슷한 외모의 출연자가 과도한 비율로 출연하지 않도록 한다’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때문이다. 지난해 보건복지부가 비만을 막겠다며 ‘먹방’ 규제 방침을 밝혔다가 여론의 몰매를 맞았던 것과 흡사한 상황이다. 되지도 않을 과잉 규제에 연예인의 외모, 시청자의 취향 등 사적인 영역까지 국가가 개입ㆍ통제하려는 국가주의적 발상은 위험스럽다.

문제가 된 부분은 ‘음악방송 출연자들의 외모 획일성이 심각하다…비슷한 외모의 출연자가 과도한 비율로 출연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상황에 맞지 않는 지나친 화장, 노출, 혹은 밀착 의상, 신체 노출을 하지 않는다’ 등이다. 당장 과거 군사정부 시절의 외모 통제와 다를 바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군사독재 시대 두발 단속, 스커트 단속과 뭐가 다르냐…왜 외모에 대해 여가부 기준으로 단속하나. 외모에 객관적인 기준이 있느냐…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여자 전두환이냐”(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의 페이스북)는 비난까지 나왔다.

여가부의 가이드라인은 지난 2017년의 ‘성 평등 프로그램 제작 안내서’를 보완한 것이다. 2017년 안은 ‘방송은 성 역할 고정관념을 깨고, 성폭력·가정폭력을 선정적으로 다루어서는 안 되며, 성차별적 언어 사용에 민감해야 한다’ 등의 기본적인 5대 원칙 촉구에 그쳤었다. 성 평등을 위한 미디어의 압도적인 영향력과 아이돌의 외모로 상징되는 '외모지상주의'의 폐해를 모르는 바 아니다. 그러나 국가가 연예인 외모 가이드라인까지 제시하는 현 상황은 시대착오적이다. 개인의 자율을 중시하는 진보 정부 일반과도 반대다. 강제성 없는 가이드라인이라 해서 넘어갈 문제는 아니다. 국가가 국민을, 정부가 미디어를 어떻게 보고 있는지 드러내 준 단면이기 때문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