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KP’s dangerous fall (KOR)

  PLAY AUDIO

Feb 20,2019
The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KP) is being battered by the public ahead of a national convention slated for Feb. 27 to pick its new leader. The people are increasingly turning a cold shoulder to the embattled party because of the inundation of insults and slander among candidates for party leadership. At the third speech session in Daegu — Korea’s conservative center — candidates even had trouble conveying their visions to party members in the face of violent language from ultraconservatives called Taegukgi Troops, who strongly support Rep. Kim Jin-tae, a far-right candidate for the chairmanship.

The group hurled intolerable insults at the party’s interim leader Kim Byong-joon when he appeared on stage. “Take down the commie!” they shouted. Kim referred two lawmakers of the party to the ethics committee for their denigration of the May 18 Gwangju Democracy Movement. We are dumbfounded by these ultra right-wing groups because they acted unreasonably as responsible members of the conservative party.

Slander and abusive language among candidates and remarks aimed at fueling regional sentiments are nibbling away at the integrity of the race for party leadership. A contender for the party’s supreme committee poured insults on President Moon Jae-in for “betraying the country” and “neglecting his duty as commander in chief.” Former Prime Minister Hwang Kyo-an, a contender for the party chairmanship, denounced the Moon administration for “slashing budgets for Daegu and North Gyeongsang province,” the home of many Korean conservatives. He pleaded for strict judgment on the liberal administration’s overly stingy spending on North Gyeongsang.

We understand the criticisms of the government because they represent the opposition. But they should be based on facts. The candidates must present alternative policies to party members instead of recklessly attacking one another or trying to incite a certain province’s regional sentiments. They must not forget that such strategies are outdated and regressive, and go against the tide of the times. We are embarrassed to see them fully engrossed in a heated race of vulgar words instead of a competition for new visions and policy alternatives as the main opposition party.

A recent Realmeter survey shows it all. The approval rating of the LKP fell to 25.2 percent last week — a 3.7-percentage-point drop from two weeks ago — despite the expected “convention effect.” The conservative party faces a crisis as public support for the party is rapidly declining.

JoongAng Ilbo, Feb. 20, Page 30
전당대회 효과? …오히려 지지율 추락하는 한국당

2·27 전당대회를 앞둔 자유한국당이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후보들의 합동 연설회가 '태극기 부대'의 욕설과 야유, 당권 후보들의 도를 넘는 막말 경쟁으로 얼룩지면서 이를 보는 국민들의 시선도 싸늘해지고 있다.그저께 대구에서 열린 3차 연설회는 '태극기 부대'의 폭언과 욕설로 정상적 진행이 어려울 정도였다. 김진태 후보를 지지하는 이들은 5·18 망언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단상에 오르자 '빨갱이''꺼져' 라며 폭언과 야유를 퍼부었다. 당원으로서의 책임을 망각한 비이성적이고 폭력적 행동이다.

후보들간의 인신공격성 발언과 막말, 지역 감정을 자극하는 선동적 발언도 품격을 떨어뜨리고 있다. 최고위원 경선에 나온 김준교 후보는 "문재인은 나라를 팔아먹고 있다" "저딴 게 무슨 대통령" 등의 폭언을 퍼부었다. 황교안 후보는 "전국 예산이 다 늘었는데 대구·경북 예산만 깎였다. 울진과 우리 경북에 들어갈 돈 몇 천억을 빼앗아갔다"라며 정권 심판을 외쳤다.

야당의 전당대회인 만큼 실정에 대한 날선 비판이 나오는 건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사실에 근거한 비판이어야 한다. 분풀이식 흠집내기, 더욱이 특정 지역의 정서를 자극해 표를 얻으려는 옹졸한 전략은 시대정신에 역행하는 행동이다. 도대체 왜 자신들의 당이 배출한 대통령이 탄핵을 당하고 선거마다 전멸하고 있는지 너무 쉽게 망각한 모습 뿐이다. 당의 비전과 정책 대안을 놓고 겨뤄야할 연설회가 무질서한 막말 경쟁의 경연장이 되다보니 오히려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지는 것 아닌가.

리얼미터가 18일 발표한 여론조사(2월 11~15일 조사)에 따르면, 30%를 육박하던 한국당 지지율은 지난주 오히려 3.7%포인트가 떨어져 25.2%를 나타냈다. 전당대회의 컨벤션 효과는 커녕 전당대회가 가까워오면서 오히려 지지율이 하락하는 참 희한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