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essons from Roh (KOR)

May 21,2019
Former U.S. President George W. Bush will visit Bongha Village, where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rests in peace, to attend a ceremony marking the 10th anniversary of his death on May 23. Bush plans to deliver a portrait of Roh — which he himself painted — to Roh’s widow and read a eulogy. The two leaders hammered out dramatic deals during their terms, such as the controversial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and a dispatching of South Korean forces to Iraq for peace-keeping missions. In that sense, Bush’s attendance carries great significance.

The theme of the memorial is “Rediscovering Roh Moo-hyun.” One of the values so earnestly championed by Roh was a spirit of integration. During the divisive period when he served as president, he championed “harmony between Gyeongsang and Jeolla Provinces” above all — national integration, in other words — as clearly seen in his proposal for a grand coalition beyond the boundaries of political parties and regions. At a time when hatred and curses have become the new norms in our political landscape, Roh’s farsighted vision is what we need most now.

We hope the shameful scenes we saw in a ceremony last week to commemorate the May 18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 are not repeated in the village in South Gyeongsang. Ten years ago today, Roh left a will asking the people to “not hold grudges against others as life and death are just part of our lives.” Without forgiving and reconciliation, integration is impossible. We hope all guests at the memorial behave in a mature way.

Another signature value championed by Roh was pragmatism. Despite his identity as a progressive politician, he took a different approach to national affairs. When it came to economic and diplomatic matters, he prioritized national interests, as evidenced by his bold pushes for a free trade deal with the United States, the sending of our troops to Iraq and the construction of a naval base on Jeju Island despite vehement opposition by his supporters.

He also demonstrated pragmatism in diplomacy with Japan. He discussed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followed by another summit in Jeju to tackle many challenges between Seoul and Tokyo.

Of course, Roh paid a political price. He defined himself as a “neoliberal with leftist ideology” in a sarcastic way. President Moon must learn lessons from his political mentor if he really wants to break the ideological deadlock his administration faces.

JoongAng Ilbo, May 21, Page 30
노무현 서거 10주기… 다시 생각해보는 ‘통합’과 ‘실용’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3일 봉하마을을 예방한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가져와 권양숙 여사에게 선물하고, 추도사도 할 예정이다. 두 정상은 재임 중 여러 차례의 회담을 통해 굵직한 외교 현안을 마무리해냈다. 한미 FTA(자유무역협정)나 한국군의 이라크 파병 등이 대표적이다. 그런 부시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10주기를 맞아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은 여러모로 의미 있는 일이다.

마침 10주기 추도식의 주제도 ‘새로운 노무현’이라고 한다. 단순한 추모의 감정을 넘어서 다시 되새겨야 할 '노무현의 가치'를 돌아보겠다는 취지다. 그런 측면에서 정치권이 가장 먼저 기억해야 할 그의 정신은 ‘통합’ 이다. 사실 아직 대중의 뇌리에 깊이 각인된 ‘정치인 노무현’의 모습 중 하나가 정치 1번지 종로를 버리고 부산으로 내려가 지역주의의 벽에 도전하던 모습일 것이다. 노 전 대통령이 그 무렵 지역주의 타파를 위해 부르짖었던 말이 바로 ‘동서(영호남)화합’, 즉 국민통합이었다. 따지고 보면 대통령 재임 중 제안했던 ‘대연정’(大聯政) 구상도 극심한 진영 갈등을 넘어서려 한나라당에 권력을 나눠주고, 협치를 하자는 뜻이었으니 종로를 버리고 부산으로 가는 정치 행위와 본질은 같다. 증오와 저주의 막말이 국민을 갈라놓고 있는 2019년 5월의 대한민국에 통합이야말로 가장 절실한 가치가 아닐 수 없다.

그런 점에서 이번 추도식만큼은 지난 5ㆍ18기념식에서의 분열상을 재연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 5ㆍ18기념식을 다시 떠올리는 이유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광주에 이어 다시 봉하마을을 찾을 예정이기 때문이다. 노 전 대통령은 10년 전,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라면서 "누구도 원망하지 말라"고 했다. 유서를 통해 용서와 화해를 당부한 것이나 다름없다. 통합의 전제가 무엇인가. 바로 용서와 화해다. 용서와 화해 없는 통합은 없다. 부디 부시 전 대통령 앞에서 추모객들이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물론 황 대표나 한국당도 봉하마을행이 정치적 목적이라는 인상을 주지 않도록, 발언을 절제하고 추모의 진정성을 지녀야 할 것이다.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두 번째로 조명해야 할 가치는 실용이라고 본다. 노 전 대통령은 진보정치인으로서의 정체성은 분명히 했지만 국정 분야에서 만큼은 달랐다. 특히 경제와 외교 문제만큼은이념보다 국익을 우선했다. 부시 전 대통령과 공동으로 추진한 한미FTA, 이라크 파병 결정 등은 지지층이라고 할 노조와 진보시민단체가 강력히 반대했으나 국익을 보고 정면돌파한 대표적 사례다. 제주해군기지도 지지층의 반대 속에 과감히 결단했다.

그의 실용주의적인 면모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가 대일외교다. 일본 문제 하면 대부분 독도 문제에 단호한 입장을 취했던 그의 연설을 떠올리곤 하지만 실제론 철저히 실리외교였다. 그는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일본 총리와 ‘셔틀외교’를 성사시켜, 한번은 자신이 일본 최남단 가고시마 현의 이부스키시까지 날아가 북핵 문제를 논의했다. 한번은 고이즈미 전 총리가 제주를 찾아와 현안을 논의했다. 수면 위에서나, 수면 아래에서나 꽉 막혀 있는 지금의 상황과는 달랐다.

물론 지지층의 반발을 뚫고 나가면서 치른 정치적 비용은 컸다. 내내 보수·진보 양쪽에서 협공을 받다 보니 언젠가는 자신을 가리켜 ‘좌파 신자유주의자’라고 표현한 적도 있다. 물론 자조(自嘲) 섞인 말이었다. 하지만 ‘좌파 신자유주의자’라는 말이 이제는 자조가 되어선 안 된다. 지지층-이념의 벽을 정면돌파하지 못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가 서거 10주기에 가장 새겨두어야 할 말일 수도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