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age cooperation (KOR)

  PLAY AUDIO

Aug 15,2019
LEE SO-A
The author is an industrial team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On Aug. 12, Samsung Electronics developed the first-ever 100 million-pixel mobile image sensor. Now you can take ultra-high resolution pictures with your smartphone camera on par with DSLR cameras. This sensor is a product of cooperation with China’s Xiaomi. In July, BMW and Daimler — rival German high-end carmakers — announced they would jointly produce self-driving cars. Hyundai Motor is to develop medical service technology with MDGo of Israel. MDGo is a company that analyzes medical information on the injuries of the passengers through sensors in a car in case of an accident.

Over the past five years, rivals, different industries and companies from different countries have increasingly worked together in the global industry. The reason is simple. The future is basically an era of cooperation. The so-called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essentially evolves around the economy and a society where data is obtained from the Internet of Things, which connects all objects with the internet and AI to facilitate automated decision making.

World’s top carmakers would want to develop semiconductors, cameras, sensors and AI technology to offer their own self-driving vehicle, but time won’t wait. It is far better to first work with leading companies in each industry and develop the most competitive product or technology to occupy the market and take the lead. So there is no eternal friend or enemy, and companies work together.

I am very worried that the Korean government is emphasizing “localization” in response to Japan’s economic restrictions. President Moon Jae-in’s remarks, “We are living in the age of highly divided labor internationally, and each country has its strength and weakness,” is already the answer. Localization should be promoted as a part of the efforts to diversify supply channels, but it is more realistic to cooperate or merge with competitive local and foreign companies and form joint ventures for technologies and products needed. It is the age of hyper-connectivity — divided we fall, united we stand.

JoongAng Ilbo, Aug. 14, Page 31
뭉쳐야 산다.‘남’과.
이소아 산업2팀 기자

지난 12일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1억대 화소를 지닌 모바일 이미지 센서를 개발했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DSLR 카메라급 초고해상도 촬영이 가능해졌다. 그런데 이 센서는 삼성전자가 초기부터 중국의 샤오미와 협력한 결과물이다. 지난 7월엔 독일 고급차 시장의 맞수인 BMW와 다임러가 함께 자율주행차를 생산한다고 발표했다. 현대자동차는 이스라엘 업체인 엠디고와 공동으로 의료서비스 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엠디고는 사고시 차에 부착된 각종 센서를 통해 탑승자가 어디를 얼마나 다쳤는지 의료 정보를 분석하는 업체다.

최근 5년 사이 글로벌 산업계에선 경쟁자끼리, 전혀 다른 업종끼리, 국적이 다른 기업끼리 손을 잡는 일이 다반사다. 이유는 간단하다. 미래가 기본적으로 ‘손에 손잡기’ 시대이기 때문이다. 흔히 말하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것도 사물과 사물을 싹 다 인터넷으로 연결시킨 ‘사물인터넷’에서 데이터를 얻고, 여기에 인공지능(AI)을 접목시켜 의사 결정이 자동으로 이뤄지는 경제와 사회가 핵심이다.

자동차 세계 1위 기업이라면 마음 같아서야 반도체부터 카메라·센서·AI기술까지 개발해 ‘우리만의’ 자율주행차를 출시하고 싶겠지만 시간이 기다려주지 않는다. 분야별로 잘 하는 업체와 손을 잡고 가장 경쟁력 있는 제품(기술)을 가장 빠르게 내 놓아 시장을 선점하고 주도권을 쉬는 게 훨씬 이득이다. 그래서 영원한 친구도 적도 없이 손에 손을 잡는 것이다.

최근 한국 정부가 일본발 경제 규제의 대책으로 지나치게 ‘국산화’를 강조하는 건 자못 우려스럽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금은 국제적으로 고도의 분업체계 시대로, 나라마다 강점을 가진 분야가 있고 아닌 분야가 있다”는 발언에 이미 답이 있다. 국산화는 공급선 다변화의 일환으로 추진하되 필요한 기술이나 제품은 경쟁력 있는 국내외 기업과 합작사 등의 형식으로 협력하거나 인수합병하는 게 보다 현실적이다. 흩어지면 죽고 남과 뭉쳐야 사는 초연결 시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