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eoul pulls out of Gsomia pact with Tokyo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

Aug 24,2019
Korea JoongAng Daily
Friday, August 23, 2019



President Moon Jae-in, second from left, presides over a National Security Council meeting at the Blue House on Thursday to decide whether to withdraw from a military intelligence-sharing pact with Japan. [JOINT PRESS CORPS]

문재인 대통령(왼쪽에서 두번째)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목요일 청와대에서 국가안보회의를 소집했다. [사진공동취재단]



President Moon Jae-in on Thursday decided to withdraw from a military intelligence-sharing pact with Japan, citing “serious changes” in security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as a result of Tokyo’s removal of South Korea from a list of preferred trading partners this month.

*withdraw: 철수하다, 중단하다 *security cooperation: 안보협력

문재인 대통령은 목요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를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이달 일본이 한국을 수출심사 우대국(백색국가)에서 제외해서 한일 양국 사이 안보협력에 “중대한 변화”가 생겼다는 것이 이유다.



The decision to scrap the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with Japan, reached at a National Security Council meeting Thursday afternoon, shows the Moon administration is willing to risk its security relationship with Japan amid the two neighbor’s ongoing diplomatic and economic feud.

*scrap: 폐기하다 *be willing to~ : 기꺼이 ~하다 *feud: 불화, 반목

목요일 오후 국가안보회의에서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것은 문재인 정부가 외교 경제 갈등 중인 일본과의 안보협력을 포기하는 위험을 무릅쓸 각오가 돼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The government has concluded that the Japanese government’s decision to remove Korea from … its so-called white list countries … based on a security-related issue for which it did not present clear evidence prompted serious changes to the security cooperation environment between the two countries,” said Kim Yu-geun,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Blue House National Security Office. “Under such conditions, the government has determined that continuing an agreement that was reached with the purpose of sharing sensitive security-related military information is not in our interest.”

*prompt: 촉발하다 *determine: 결정하다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분명한 증거도 제시하지 않고 안보관련 문제를 이유로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 리스트에서 제외해서 한일 양국간 안보협력 환경에 중대한 변화를 촉발했다”고 말했다. “안보환경이 이렇게 바뀌었는데, 민감한 안보관련 군사정보를 공유할 목적으로 맺은 협정을 계속 유지하는 것은 우리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According to Kyodo News, a Japanese government official expressed “deep regret” with Seoul’s decision. With the deadline to give notice on renewal of the pact coming Saturday, Seoul had, for weeks, mulled over whether to retain the agreement.

*deadline: 마감시한 *renewal: 갱신, 연장 *mull over~ : ~에 대해 숙고하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정부 관계자는 한국정부의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오는 토요일이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통보해야 하는 시한이어서 한국정부는 몇 주 동안 협정을 유지할지 중단할지를 두고 고심해왔다.



As public anger with Japan spiked in the last two months, several Democratic Party lawmakers openly called for Gsomia to be scrapped, while others said Seoul should use the fate of Gsomia to apply pressure on Japan and stop it from imposing additional economic retaliations.

*spike: 급등하다 *call for~ : ~를 요구하다 *apply pressure on~ : ~에 압력을 가하다

지난 두 달 동안 국민의 반일 감정이 고조되면서, 여당 국회의원들은 공개적으로 지소미아 종료를 요구했고, 다른 정치인들은 일본을 압박해 추가 경제보복 조치를 감행하지 못하도록 지소미아 카드를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lee.mooyoung@joongang.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