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nnovation or marketing? (KOR)

  PLAY AUDIO

Aug 24,2019
LEE DONG-HYUN
The author is the deputy editor of the industrial 1 team at the JoongAng Ilbo.

I joined video-on-demand (VOD) streaming service Whatcha Play to watch the HBO series “Chernobyl.” The 19-Emmy nominated series was satisfying, but I suddenly wondered how much digital content I have subscribed to.

I joined Apple Music early on and have paid memberships with Korean and U.S. accounts. Several years ago, I joined Netflix to watch “Narcos,” a Netflix original series. I joined MelOn to listen to music on the Kakao AI speaker in the living room. As each subscription is about 10,000 won ($8.26) a month, a considerable sum is automatically paid.

The subscription economy has started to take root in Korea already. From over-the-top services like Netflix, there are services for getting shirts or food delivered or getting a car ride.

The Columbus Dispatch published an analytical report on the illusion of the subscription economy last month. It starts with a case of a person who wants to watch a Hollywood flick on VOD. But he could not remember if the service he is subscribed to was Netflix, Hulu or Amazon Prime.

Professor Daniel McCarthy at Emory University’s Goizueta School of Business said that the subscription economy’s popularity is a sign of laziness, and by participating in the subscription economy, people buy more goods than consumed or pay the cost of unused commodities. He said that there had been subscription delivery services in the past, such as milk delivery.

Is the subscription economy a new business model i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era or a marketing tactic taking advantage of people who forget they are even subscribed? It is a matter that the market will decide in the end.

JoongAng Ilbo, Aug. 23, Page 31
구독경제의 미래
이동현 산업1팀 차장

미국 HBO 드라마 ‘체르노빌’을 볼 생각에 VOD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플레이’에 가입했다. 에미상 19개 부문 후보에 오른 작품답게 만족스러웠지만, 갑자기 지금 구독 중인 디지털 콘텐트가 대체 몇 개나 되는지 궁금해졌다.

일단 애플뮤직. 초창기 가입자인 데다 한국계정과 미국계정을 모두 유료 가입 중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나르코스’를 볼 요량으로 넷플릭스에 가입한 지도 수년째다. 거실에 있는 카카오 인공지능(AI) 스피커로 음악을 들으려 멜론에도 가입했다. 건당 월 1만원 남짓한 상품들이지만 합쳐놓으면 적지 않은 돈이 ‘자동으로’ 빠져나간다.

이미 한국에서도 ‘구독경제(Subscription Economy)’는 뿌리를 내리기 시작했다. 넷플릭스 같은 OTT(Over The Top) 서비스부터, 매일 셔츠와 반찬을 배달받거나 차를 수시로 바꿔 탈 수 있는 서비스도 등장했다.

미국 일간지 ‘더 콜럼버스 디스패치’는 지난달 구독경제의 허상에 관한 분석기사를 내놨다. 기사는 할리우드 최신영화를 VOD로 보려는 사람의 사례로 시작한다. 내가 가입 중인 OTT 서비스가 넷플릭스인지, 훌루인지, 아마존 프라임인지 기억할 수 없었다는 내용이다.

대니얼 매카시 에모리대학 고이주에타 스쿨 교수는 “구독경제의 인기는 ‘게으름의 신호’일 수 있다”며 “구독경제에 참여함으로써 소비하는 것보다 많은 물건을 구입하거나, 사용하지도 않는 재화의 비용을 지불한다”고 말했다. 매카시 교수는 “과거에도 우유 배달 같은 구독형 배달 서비스는 있었다”고도 했다.

구독경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일까. 아니면 가입한 사실조차 잊는 사람들의 ‘게으름’을 이용한 상술일까. 결국은 시장이 판단할 문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