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앵커브리핑] '정말 지루한 장마였다'

‘It was a very tedious rainy spell’

Sept 07,2019
Broadcast on Sep. 04, 2019
Translated by Chea Sarah and Brolley Genster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계절을 재촉하는 가을장마와 태풍이 번갈아 한반도를 찾아옵니다.
비는 그칠 듯 그치지 않으면서 지루하게 이어지고 있지요.

A season-changing autumn rain and a typhoon have come to the Korean Peninsula.
It’s been a long rain that hasn’t let up yet.



1973년 발표된 윤흥길의 소설 속 그 여름에도 긴 장마는 그치지 않았습니다.

The long summer rainy season also never stopped in “The Rainy Spell” by Yun Heung-gil, a classic novel published in 1973.



"비는 분말처럼 몽근 알갱이가 되고, 때로는… 쏟아져 내릴 듯한 두려움의 결정체들이 되어… 칠흑의 밤을 온통 물걸레처럼 질펀히 적시고 있었다."
- 윤흥길 < 장마 >

“Rain turned into grain like powder, Sometimes… and fear itself… got the dark night wet.”
-“The Rainy Spell” by Yun Heung-gil



작품의 배경은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시절 나라가 이념으로 두 동강이 나서 서로에게 총부리를 돌렸던 시간들이었습니다.

The setting of the novel is the Korean War, when the country is divided into two halves due to different ideologies and [people] point guns at one another.



친할머니와 살고 있던 소년의 집에 피란을 내려온 외할머니 가족이 함께 살게 되었는데…

A boy’s maternal grandmother left North Korea and moved in with him and his paternal grandmother.

*maternal: 모계의 *paternal: 부계의



"오삼촌이 존냐, 친삼춘이 존냐"
(외삼촌이 좋으냐 친삼촌이 좋으냐)
- 윤흥길 < 장마 >

“Who do you like more, your maternal uncle, or your paternal uncle?”
-“The Rainy Spell” by Yun Heung-gil



한 사람의 아들은 육군소위로 전사했고, 다른 사람의 아들은 빨치산으로 숨어든 상황.

One of his uncles was killed while serving as a second lieutenant in South Korea, while the other hid with North Korean guerrilla fighters.



할머니의 이런 거듭된 질문은 답할 수 없는 비극을 상징했습니다.

His grandmother’s repeated questions symbolize an unanswerable tragedy.

*symbolize: 상징하다 *tragedy: 비극



마치 찬 공기와 더운 공기가 맞부딪히며 내리는 장마처럼…
가족 간에 형성된 지루한 장마는 그치지 않고 계속되었던 것이지요.

Just like when cold air and warm air collide during the rainy season…
The tedious rainy spell that formed within family never stopped, but continued.

*collide: 충돌하다



그리고 2019년 여름의 끝자락.
마치 세상은 반 토막이라도 난 듯…

And in the late summer of 2019...
As the world divides into two halves…



논란과 의혹은 긴 장마전선을 형성하면서 한 달 가까이 한반도를 휩쓸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공정하지 않은 출발선을 비난했고, 누군가는 그저 과장된 의혹일 따름이라고 주장합니다.

Controversy and suspicion that have formed a long rainy spell has been sweeping the Korean Peninsula for nearly a month. Some criticize the unfair starting line, while others say [it is] just an exaggerated suspicion.

*controversy: 논란 *exaggerated: 과장된



한편에서는 사법개혁의 절박함을 이야기했고, 다른 편에서는 그것이 왜 꼭 그여야만 하는가에 물음표를 달았지요. 그래서 2019년의 늦여름은 계급과 정의와 정치의 셈법을 두고 벌이는 한바탕의 전쟁터가 돼서 지루한 장마는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Some talk about the urgency of judicial reform, while others question why it has to be him. The late summer of 2019 has turned into a battlefield over hierarchy, justice and the algorithm of the politics so the tedious rain has not stopped.

*urgency: 절박함, 긴급 *tedious: 지루한



"아무 데나 손가락으로 그저 꾹 찌르기만 하면 대꾸라도 하는 양 선명한 물기가 배어 나왔다. 세상이 온통 물바다요 수렁 속이었다."
- 윤흥길 < 장마 >

“Wherever [I] press with my fingers, water comes out. The world is filled with water and is falling into mire.”
-“The Rainy Spell” by Yun Heung-gil



"세상이 온통 물바다요 수렁 속"이니 쏟아지는 장대비를 온몸으로 맞으며 상처받아야 했던 사람들. 아니, 슬며시 감춰졌던 그 모든 것들을 선명하게 대면한 이상 장마는 혹시 지금부터 본격 시작된 것일까…

As the world fills with water and is falling into mire, people have been hurt by the heavy rain. Maybe the rainy season actually begins now, when everything that has been hidden gets revealed…

*mire: 진창, 수렁



윤흥길의 소설 속, 전쟁의 그 여름.

The summer of the war in Yun’s novel.



"인자는 다 지나간 일이닝게…어서어서 맘이나 잘 추시리기라우"
손을 맞잡은 채 두 할머니는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 윤흥길 < 장마 >

“It’s all in the past now… take your time and calm down”
Two grandmothers, holding each other’s hands, could not say anything for a while.
-“Rainy Spell” by Yun Heung-gil



서로를 증오하고 밀고하며 비극적 운명에 휘둘렸던 그들은… 그러나 결국 함께 살아가는 길을 택했습니다. 하지만 이 땅에 시작된 뒤늦은 장마는 여전히 그치지 않고. 서로의 마음을 할퀴고 있으니…

Those who once hated each other and were swayed by tragic fate… Finally [they] chose the way in which they can live together. But the rainy spell, which started late here, never stops. It scratches at people’s hearts…

*scratch: 할퀴다



공교롭게도 그의 청문회가 열리는 날은 태풍이 오는 날. 긴 장마가 태풍과 함께 지나가면 우리 역시 소설의 마무리처럼 오늘을 회상하며 이렇게 말할 수 있을까…

Coincidentally, the day of his hearing is the day a typhoon approaches. If the long rainy spell passes with the typhoon, just like the end of the novel, we might reminisce about today by saying…

*coincidentally: 공교롭게도, 동시적으로 *reminisce: 추억에 잠기다



"정말 지루한 장마였다"
- 윤흥길 < 장마 >

“It was a very tedious rainy spell.”
-“The Rainy Spell” by Yun Heung-gil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at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