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uccess Sweden style (KOR)

  PLAY AUDIO

Sept 09,2019
LEE DONG-HYUN
The author is a deputy industry 1 team editor of the JoongAng Ilbo.

What you might notice first at the baggage claim at Gothenburg airport in Sweden is an advertisement by SKF, a bearing manufacturing company. “Rotation for Life” is the slogan, and most people wouldn’t know what SKF does. Those who like cars would be reminded of Volvo’s slogan, Volvo for Life. Volvo is named after the Latin word volvere, meaning “to roll,” so the slogans of SKF and Volvo have the same meaning. In fact, Volvo was established as a subsidiary of SKF. Founders Assar Gabrielsson and Gustav Larson were engineers at SKF, and the car they built was the origin of Volvo. In 1935, SKF sold Volvo and focused on the bearing business.

SKF is an industry leader with 30 percent global market share. As of 2018, its revenue was 10.6 trillion won ($8.87 billion), with more than 1.3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It is a hidden champion achieving double-digit operating margins every year. On Sept. 1, I visited the SKF headquarters in Gothenburg and asked about its secret to remaining as a leader in material and parts for more than 100 years. SKF showed me an automated, unmanned factory and said that only 20 people were working at the factory where 100 people had worked.

In Sweden, the social democratic country that is a role model for universal welfare, what about the 80 people who lost jobs? SKF’s communications director Theo Kjellberg said that the union agreed that the priority was to enhance competitiveness for the company. He explained that the government and the company set up a re-education program and helped them to move to other positions in the company or to another company.

A hidden champion is not created overnight. It is possible when members agree and cooperate for mutual interests for a better future. Social compromise and Northern Europe-style welfare cannot be attained only with words.
이동현 산업1팀 차장

스웨덴 예테보리 공항에서 수하물을 찾을 때 먼저 눈에 띄는 건 베어링 회사 SKF의 광고판이다. ‘삶을 위한 회전(Rotation For Life)’이라는 슬로건인데, 대부분 SKF가 어떤 회사인지조차 알지 못한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사람은 스웨덴 자동차 볼보의 슬로건 ‘삶을 위한 볼보(Volvo For Life)’를 떠올릴 수 있다. 볼보는 ‘구르다’는 뜻의 라틴어 ‘볼베레’에서 따왔으니 SKF와 볼보의 슬로건은 같은 의미인 셈이다. 사실 볼보는 SKF의 자회사로 출발했다. SKF 기술자였던 아서 가브리엘손과 구스타프 라손이 만든 자동차가 볼보의 시초다. SKF는 1935년 볼보를 매각하고 베어링 사업에 집중했다.

SKF는 전 세계 시장의 30%를 차지하는 선두업체다. 매출액은 10조6000억원(2018년 기준)이지만, 영업이익은 1조3000억원이 넘는다. 매년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는 ‘히든 챔피언’이다. 지난 1일 예테보리에 있는 SKF 본사를 찾아 100년 넘게 소재·부품 분야 최강자로 자리매김한 비결을 물었다. SKF는 자동화 무인공장을 보여주면서 “100명이 일하던 공장에 지금은 20명만 일한다”고 했다.

사회민주주의 국가, 보편적 복지의 롤 모델인 스웨덴에서 일자리를 잃은 80명은 어떻게 됐을까. 테오 쉘베리 커뮤니케이션 디렉터는 “회사의 경쟁력을 갖추는 게 우선이란 데 노조가 동의했다”고 했다. 정부와 회사가 지원해 재교육 프로그램을 만들고 회사 내 다른 일자리로 옮기거나 이직을 도왔다는 설명이었다.

‘히든 챔피언’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는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구성원이 합의하고 공동의 이익을 위해 협력할 때 가능한 얘기다. 사회적 대타협도, 북유럽식 복지도 말만으로 이뤄질 순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