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new Gsomia (KOR)

Nov 07,2019
The South Korea-U.S. alliance is at a crossroads. Ahead of their third negotiation for defense cost-sharing and with the deadline for extending South Korea’s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with Japan fast approaching on Nov. 22, three high-level U.S. officials handling Korean Peninsula issues visited Seoul together. They included James DeHart, chief negotiator for defense cost-sharing with foreign partners, David Stilwell,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the Bureau of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and Keith Krach, under secretary of state for economic growth, energy security and the environment.

Some security experts say their trip to Seoul is aimed at pressuring South Korea to bear a bigger share of defense costs than before and persuading South Korea to cancel its decision to withdraw from Gsomia with Japan. But other defense analysts link their visit to the need to shore up the South Korea-U.S. alliance. One thing is clear: Their simultaneous trip reflects the graveness of the challenges facing the decades-old alliance.

Cracks in the alliance resulted from policy failures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t tried to use the option of withdrawing from Gsomia to counter Japan’s economic retaliations for our Supreme Court’s rulings last year ordering compensation for forced wartime labor victims. The government ignored the strategic importance of Gsomia because of its inherent anti-Japan feelings and its obsession with North Korea. Although Gsomia is a bilateral pact, it is pivotal for trilateral security cooperation among Seoul, Washington and Tokyo.

A termination of Gsomia will make their joint defense against North Korean missile attacks more difficult. It could even force South Korea to be excluded from U.S. security strategy in Northeast Asia. That’s why security analysts on both sides have raised the possibility of America downsizing or pulling U.S. troops from South Korea. In a recent interview with the Voice of America, Vincent Brooks, former commander of the U.S. Forces Korea and the South Korea-U.S. Combined Forces Command, warned that ending Gsomia will damage the framework of the alliance in Northeast Asia.

The Blue House decided to withdraw from Gsomia despite opposition from the ministers of national defense and foreign affairs. Kim Hyun-chong, deputy national security director in the Blue House, reportedly insisted on withdrawing, and Moon sided with him. Defense Minister Jeong Kyeong-doo stressed the need to maintain Gsomia. Moon must change his mind.

JoongAng Ilbo, Nov. 7, Page 30
한미동맹 기반인 지소미아의 폐기는 신속히 철회해야

한미동맹이 시험대에 서 있다. 한ㆍ미 방위비분담금 증액 3차 협상과 한ㆍ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폐기 시한(22일 자정)을 앞두고 한반도를 담당하는 미국의 고위관리들이 한꺼번에 방한했다. 제임스 드하트 방위비분담금협상 대표, 국무부의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태 차관보와 키이스 크라크 경제차관 등이다. 이번 방한은 분담금 증액과 지소미아 폐기 철회를 압박한다는 시각이 있지만, 느슨해진 한미동맹의 매듭을 다시 조이려는 노력으로도 보인다. 이들이 동시에 방한해야 할 정도로 한미동맹이 우려스런 상황인 때문이다. 우리로선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

한ㆍ미가 피로 맺은 동맹이 위험해진 데엔 문재인 정부의 실책이 크다. 지소미아 폐기 카드를 일제강제노역 대응의 협상 수단으로 활용했기 때문이다. 북한만 바라보는 정책에다 지나친 반일감정에 휩싸여 지소미아의 가치를 간과했다. 지소미아는 한ㆍ일 사이의 협정이지만, 북한 핵ㆍ미사일을 막기 위한 한ㆍ미ㆍ일 협력의 공통 기반이다. 그래서 지소미아 종료는 북핵ㆍ미사일 방어를 어렵게 만들고, 한국이 미국의 안보전략에서 결과적으로 배제되는 결정적 계기가 될 수 있다. 미국의 안보전략이 한반도에서 아시아ㆍ태평양으로 바뀌면서 주한미군 철수ㆍ감축설까지 나도는 이유다.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은 지난 8월 VOA 인터뷰에서 “지소미아 종료는 동북아 안정과 번영을 유지하는 (한미)동맹의 틀을 훼손할 것”이라고까지 경고했다.

상황이 이럴진대 청와대는 주무부처의 의견을 무시하고 지소미아 파기를 지난 8월 결정했다.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회의에서 국방ㆍ외교부 장관은 지소미아 유지 입장이었지만,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은 파기를 주장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이 주무장관 의견을 무시하고, 비전문가 손을 들어준 셈이다. 그래서 정경두 국방장관이 지난 4일 “지소미아가 안보에 조금이라도 도움된다면 유지돼야 한다”며 다시 목소리를 낸 것 아닌가. 문 대통령은 이제라도 한미동맹의 혼란을 부추긴 인사를 배제하고, 지소미아 파기를 철회하는 과감한 결단을 해야할 때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