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Owners of the company (KOR)

Dec 09,2019
“If the United States is shareholder capitalism and Europe is stakeholder capitalism, how about Korea? Extreme stakeholder capitalism?”
On Dec. 4, Hyundai Motor held a presentation titled “CEO Investor Day.” The second event, after the first one in February, disclosed the company’s mid and long-term business plans and financial goals by 2025.

It is the first time that the Hyundai Motor president has explained the company’s goals to investors. To help address shareholders’ concerns about the company’s investments, he offered a measure to boost the stock price by buying 300 billion won ($252.2 million) of company stocks. On the sophisticated future strategy presentation, an industry expert said that the company seems to have now realized that the shareholders are the owners of the company.

He mentioned the “extreme stakeholder capitalism.” He said that Korean companies have to care about countless “stakeholders” such as the Blue House, the Fair Trade Commission, government ministries and the labor union. However, after discord with an activist fund over the management structure reform last year, Hyundai Motor seems to have learned the lesson that shareholder support is the most important.
Hyundai Motor Group is to invest 61 trillion won by 2025 to prepare for the changes of the future. Hyundai Motor Group explained its detailed management plan to shareholders as a signal to trust the company for its readiness.

The problem is the unchanged stakeholders. While Japan’s Toyota, Germany’s Mercedes-Benz and BMW and GM are testing future mobility, Hyundai Motor remains decidedly limited in its experiments in the face of various regulations from the government.

Now is the time for the Blue House, the government and unions to display the virtue of symbiosis and work together as effective stakeholders in Korea Inc.

The author is the deputy head of the industry 1 team of the JoongAng Ilbo.
이동현 산업1팀 차장

“미국이 주주(shareholder) 자본주의라면 유럽은 이해관계자(stakeholder) 자본주의고, 우리나라는 어떨까요. 극단적인 이해관계자 자본주의?”

현대자동차그룹이 4일 ‘최고경영자(CEO) 인베스터 데이’란 이름의 기업설명회를 가졌다. 올해 2월에 이어 두 번째 열린 이 행사에서 현대차그룹은 2025년까지의 중·장기 사업계획과 재무목표까지 공개했다.

현대차그룹 CEO가 투자자를 상대로 회사의 목표를 설명한 건 올해가 처음이다. 막대한 투자로 인한 주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3000억원의 자사주 매입을 비롯한 주가부양책도 내놨다. 현대차답지 않게(?) 세련된 미래 전략 발표에 대해 한 업계 전문가는 “이제서야 기업의 주인이 주주란 사실을 깨달은 것 같다”고 했다.

‘극단적인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란 말이 나온 건 그의 입에서였다. 그는 “지금까지 한국 기업은 청와대, 공정거래위원회, 정부 부처는 물론 노동조합까지 수많은 ‘이해관계자’의 눈치를 봐야 했다. 하지만 지난해 지배구조 개편을 두고 행동주의 펀드와 갈등을 빚은 현대차로선 주주들의 지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단 교훈을 얻었을 것”이라고 했다.

현대차그룹은 2025년까지 61조원을 투자해 미래 격변에 대비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이 주주들에게 상세한 경영 계획을 밝힌 건 “이만큼 준비할 테니 믿어달라”는 신호인 셈이다. 문제는 여전한 ‘이해관계자’들이다. 일본 도요타가, 독일의 메르세데스-벤츠와 BMW가, 그리고 미국 GM이 앞다퉈 미래 모빌리티 실험을 하고 있지만, 현대차는 아직도 각종 규제 속에 제한적인 실험에 그치고 있다.

숟가락 하나씩 얹으려는 심보론 기업의 과실을 키울 수 없다. 지금이야말로 청와대와 정부가, 그리고 노조가 공생(共生)의 미덕을 발휘해야 할 때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