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impering submissiveness (KOR)

Dec 18,2019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consistently keeping a low-key attitude toward North Korea. On Tuesday in Cheongju, North Chungcheong, the Air Force secretly staged an event to signal the start of deploying F-35A stealth fighter jets to air bases across the country. The Air Force plans to introduce 40 F-35As by 2021 and an additional 20 by 2025. The first phase of the procurement project alone cost a whopping 7.7 trillion won ($6.6 billion).

But President Moon and Defense Minister Jeong Kyeong-doo did not choose to attend an event signaling the start of the significant military project. The government did not even disclose details of the event, which was orchestrated by Air Force Chief of Staff Won In-choul. We wonder why the government decided to hold the ceremony secretly despite the public’s keen interest in such an event and the massive input of taxpayers’ money represented.

One of the biggest reasons for the stealth of the event seems to be the need for the Moon administration to not provoke North Korea. In fact, the stealth fighter jets pose a serious threat to North Korea as they can strike major facilities there and kill major figures without being detected by radar. Therefore, our Defense Ministry stressed that the stealth aircraft are a core part of the so-called Kill Chain aimed at preemptively removing North Korean missiles and the Korea Massive Punishment and Retaliation.

Because the fighter jets are a threat to North Korea, it has consistently criticized their introduction. In September, the North’s Rodong Sinmun attacked South Korea for introducing weapons that “can trigger a new Cold War” on the Korean Peninsula. North Korea denounced South Korea for “entirely violating the Sept. 19 military agreement in Pyongyang” and “brazenly declaring confrontation with North Korea” with the introduction of the fighter jets.

But what has North Korea been doing? It fired 27 missiles on 13 occasions this year alone. Recently, it has shown signs of preparing for the launch of an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at Tongchang-ri, North Pyongan Province. The launch of long-range missiles directly go against United Nations resolutions and the Sept. 19 agreement.

North Korea is believed to possess 20 to 60 nuclear warheads. The recalcitrant state stipulated in its Constitution that North Korea is a nuclear power. It is even threatening Uncle Sam that it will break all agreements on denuclearization unless Washington presents a “creative solution.”

We understand the Moon administration’s desire to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But we should strengthen our capabilities first to defend against North Korea’s provocations. That way, our government can reassure the people. The F-35As are a symbolic means to achieve such goals. The Defense Ministry has decided not to release details of the Northrop Grumman Global Hawk, an unmanned aircraft for reconnaissance at high altitudes, which will arrive here soon. Why is the government being so secret? It must abandon this submissive attitude toward North Korea.

JoongAng Ilbo, Dec. 17, Page 34
북한 눈치 보느라 공개도 않은 F-35A 스텔스기 배치 행사

정부의 북한 눈치 보기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공군은 어제 청주에서 개최된 최신예 스텔스기 F-35A의 전력화 행사를 비공개로 진행했다. 전력화 행사는 무기를 실전부대에 처음 배치하는 기념식이다. F-35A 전투기 사업은 1차로 2021년까지 40대를, 2차로 2025년까지 추가로 20대를 더 도입하는 사업이다. 1차에만 7조7000억원의 국민 세금이 들어간다. 이런 초대형 사업의 전력화 행사에 대통령과 국방부 장관은 참석하지도 않았다.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이 주관하는 공군의 내부 행사로만 철저히 비밀에 부쳤다. 엄청난 예산이 투입되고 국민의 관심이 큰 F-35A 전투기를 국민에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석연치 않다.

주된 원인은 북한의 반발 때문으로 보인다. 이 전투기야말로 북한에 가장 위협적인 무기다. F-35A는 북한의 레이더망을 피해 언제든지 침투해 북한의 주요 시설을 타격할 수 있다. 북한의 핵 시설과 미사일 기지 타격은 물론, 핵심 요인 제거도 가능하다. 그래서 국방부는 이 스텔스 전투기가 북한 미사일을 사전에 제거하는 킬체인(Kill Chain)과 북한 도발 때 대량으로 응징하는 전략(KMPR)의 핵심수단이라고 강조해 왔다. 북한엔 ‘저승사자’인 셈이다. 북한으로선 이런 F-35A가 극도로 부담스러운 존재다. 그래서 수시로 F-35A 도입을 거세게 비판해왔다. 지난 9월 노동신문을 통해서는 공군의 F-35A 도입을 두고 “조선반도(한반도)에 신냉전을 불러오는 위험한 움직임”“북남 선언과 (9·19)군사합의에 대한 전면 부정이고 노골적인 대결 선언”이라며 대놓고 비난했다.

그러나 적반하장의 그들은 어땠는가. 북한은 올해 들어서만 13번에 걸쳐 27발의 미사일을 발사했다. 최근에는 평안북도 동창리의 미사일 발사장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위장한 장거리 로켓 발사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결의 위반이고, 9·19 군사합의 정신에도 맞지 않는다. 이뿐만이 아니다. 북한은 국제사회의 반발에도 핵탄두 20∼60발을 보유하고 있다. 비핵화엔 전혀 관심이 없고, 헌법에 ‘핵보유국’을 명시하기까지 했다. 이달 말까지 미국이 대북제재를 해제하는 ‘창의적인 해법’을 내놓지 않으면 지금까지의 모든 비핵화 합의를 깨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정부가 추진 중인 남북관계 개선과 살얼음판인 비핵화 협상의 어려움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럴수록 우리의 방위력은 탄탄해야 한다. 그래야 국민의 자신감도 생기고 북한의 도발적 행위도 줄어든다. F-35A 도입은 그 상징적 수단이다. 군 당국은 8800억원을 들여 조만간 도입할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에 관한 사항도 국민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한다. 이래선 안 된다. 정부는 북한에 대해 늘 굴종적인 저자세를 이제 버리고 당당히 나서야 할 때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