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 one is above the law (KOR)

  PLAY AUDIO

Feb 03,2020
JUNG HYO-SIK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U.S. President Donald Trump signed the United States-Mexico-Canada Agreement (Usmca), another accomplishment in his “America First” policy, on Jan. 29. As a result, 75 percent of car parts need to be manufactured in North America to get tariff exemptions. It blocks major Korean, German, Japanese and Chinese carmakers from the roundabout export to the United States through simple assembly in Mexico. The deal is aimed at adding jobs in the United States.

Dozens of Republican lawmakers, including Sen. Chuck Grassley and Rep. Kevin McCarthy, attended the signing. None of the Democrats who supported the ratification of the Usmca were invited — in retaliation for the Democrats in the House initiating the impeachment track.
Instead, Democratic senators participated in the inquiry on the Democratic House impeachment managers and the attorneys for the president at the Senate on the ninth day of Trump’s impeachment trial.

Sen. Bernie Sanders from Vermont asked, “Given that the media has documented President Trump’s thousands of lies while in office, more than 16,200 as of Jan. 20, why should we be expected to believe that anything President Trump says has credibility?” Rep. Adam Schiff, chairman of the House Intelligence Committee, said, “I’m not quite sure where to begin with that question except to say that if every defendant in a trial could be exonerated just by denying the crime, there would be no trial. It doesn’t work that way.”

Aside from Sanders, three Democratic senators who are running in the Democratic primary — Elizabeth Warren (Massachusetts), Amy Klobuchar (Minnesota) and Michael Bennet (Colorado) are tied in Washington for six days a week from Monday to Saturday while the Iowa Democratic caucus — the first preliminary vote — is set to take place today. Campaigning during the week is led by surrogates like Alexandria Ocasio-Cortez for Sanders and Julián Castro or family members for Warren.

However, no one is complaining about being stuck at the impeachment trial instead of focusing on the primary campaign. They don’t complain despite the disadvantage they have against their rivals who can freely navigate Iowa, like former Vice President Joe Biden and the former mayor of South Bend, Indiana, Pete Buttigieg. For the senators, the impeachment trial is a constitutional duty. They swore to faithfully participate in the trial on Jan. 16.

As the Republican Party has the majority in the Senate, there is no possibility of a guilty verdict. But the primary candidates are doing their duty for one reason — no one is above the law.

JoongAng Ilbo, Jan. 31, Page 28
"법 위에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정효식 워싱턴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자신의 아메리카 퍼스트 정책의 또 하나 치적인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 서명식을 했다. 자동차 부품 75% 이상 북미에서 생산해야 무관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했다. 한국과 독일·일본·중국 등의 주요 자동차 메이커의 멕시코 단순 조립생산을 통한 미국 우회 수출을 막은 셈이다. 미국 내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의도다.

서명식엔 척 그래슬리 상원의원과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 등 공화당 의원 수십 명이 함께 했다. USMCA 비준에 함께 한 민주당 의원은 단 한명도 초청하지 않았다. 민주당 하원 주도로 자신을 탄핵 소추한 데 대한 보복이었다.

대신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이날 상원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심판 9일째를 맞아 원고 측인 민주당 하원 탄핵 매니저(소추위원)와 피고 측 대통령 변호인단을 상대로 질의에 참여했다. 이날 탄핵심판 질의자 가운데엔 버니 샌더스(버몬트) 의원도 있었다.

샌더스 의원은 "언론 집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이래 1월 20일 현재 1만 6200번 이상 거짓말을 했는데 그가 우크라이나 원조 집행에 아무런 대가성이 없었다고 한 말을 믿어야 하느냐"고 물었다.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당신은 믿어선 안 된다. 모든 피고가 범행을 부인한다고 해서 무죄를 받을 수 있다면 재판은 필요 없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샌더스 외에도 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에이미 클로버샤(미네소타), 마이클 베넷(콜로라도) 상원의원 네 명이 월요일~토요일 주 6일을 워싱턴에 발이 묶였다. 2월 3일 첫 경선 투표인 아이오와 코커스를 불과 닷새 앞두고서다. 주중 선거운동은 주요 조력자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샌더스)나 줄리언 카스트로(워런) 또는 가족이 대신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중 누구도 경선 선거운동을 할 시간에 탄핵심판장을 지켜야 하는 데 불만을 토로하는 사람은 없었다. 자유롭게 아이오와주를 누비고 다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 피터 부티제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밴드 시장 같은 다른 경쟁자에 비해 확연히 불리한 조건인데도 그렇다. 상원의원에게 탄핵심판은 헌법상 책무이기 때문이다. 지난 16일 재판장인 존 로버츠 대법원장 앞에서 충실히 심판에 임하겠다고 선서도 했다.

공화당이 53명 과반인 상원에서 3분의 2(67명) 이상 유죄 평결이 나올 가능성은 없지만, 이들 대선주자가 의무를 다하는 것은 한 가지 이유 때문이다. "법 위에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