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ortune-Telling Venture Capitalists

Mar 09,2000


Not too far from Kangnam subway station, just past the Teheran Monument, a small, peculiar sign is catching people’s attention.
The sign reads, “Kim Min-jung’s New Generation Fortune Telling Center,” next to which is a picture of a young woman.
Kim Min-jung, 30, is a fortune-teller who has opened a center in an office building next to the headquarters of Yahoo! Korea near Kangnam station.
Eighty percent of Kim’s clients have some affiliation with Internet or venture enterprises. Entrepreneurs consult Kim on issues such as their chances of success in their new ventures, the feasibility of their relationship with new partners, and some even bring in the resumes of job applicants to get help selecting the right employees for their companies.
Kim said, “Venture capitalists take huge risks when setting up new businesses and now rely on superstitious ways of gaining information which they never would have trusted before.”
Kim has become a sort of venture fortune-teller, though her venture has no connection with Internet ventures per se.
Kim’s center has an interior as bright and smart as any modern office, and 50 percent of her clients pay by credit card. Starting March 20, she will begin operating an Internet site devoted to fortune-telling (www.kim-minjung.co.kr).
Near Sollung station there is a venture real estate agency called “Kordaq” which provides services to some 300 offices.
Because venture companies work through the night, the agency has made special deals with the landlords. So far, venture enterprises including Interpark, Virovision, and Keyin Telecom have found their offices through the agency. The agency also runs an Internet site (www.kordaq.co.kr) and informs their clients of rent fees, location, size, and so forth.
Last November a cafe named “Info Cafe” was opened where entreprenuers can have meals and drinks while sharing information or holding seminars. On March 21 an Italian restaurant called “Venture Club @ Soprano” will open which will cover an area of 200 pyong (800 square feet). The restaurant will provide meeting and consultation space.
Nowadays, business people on Teheran Road who have no obvious connections to hi-tech industry, such as fortune-tellers, real estate agents, and restaurant owners, are also becoming venture capitalists.









벤처 밸리의 역술인

서울 강남역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있는 ‘테헤란로 기념비’를 지나면 조그만 입간판에 눈길이 머문다.
 이 간판에는 ‘신세대 김민정 철학관’이라는 글과 한 젊은 여자의 사진이 붙어있다.
 김민정(30)씨.그는 지난해 11월부터 강남역 주변의 야후코리아 본사 옆에 있는 대형 오피스텔에 자리를 잡은 역술인이다.김씨를 찾는 고객 가운데 80% 이상이 인터넷·벤처와 관련된 사람들이다. 
 동업하는 사람과 궁합이 어떻게 되고,창업하는 사업이 성공할 수 있는지 등의 질문이 많고 심지어 신입사원 이력서를 가져와 누가 자기 회사에 맞는지 물어보는 벤처기업 사장도 있다고 한다.
 김씨는 “벤처기업 사장들이 모험을 하다 보니 ‘미신’이라면서 믿지 않던 것에도 기대려는 심리가 강한 것 같다”고 말했다.
 언뜻 보면 인터넷 벤처와 관계가 없을 것 같지만 김씨는‘벤처 역술인’이 다 됐다.철학관이라기 보다는 산뜻한 병원에 가까운 실내 장식,50%에 달하는 신용카드 결제율,여기에 오는 20일엔 역술관련 사이트(www.kimminjung.co.kr)도 개설한다.   
 선릉역 주변 세원벤처타운에 자리잡은 코르닥은 벤처기업에게 테헤란로 일대 3백여개 빌딩의 사무실을 알선하는‘벤처복덕방’이다.야근을 많이 하는 벤처기업의 특성에 따라 빌딩주와 여러 조건을 협상하기도 한다.지금까지 인터파크·기인텔레콤·바로비전 등 여러 벤처기업이 이곳을 통해 둥지를 틀었다.물론 인터넷 사이트(www.kordaq.co.kr)도 운영하면서 이 일대 빌딩의 임대료·위치·크기 등에 대한 정보도 제공한다.
 지난해 11월엔 역삼동에 벤처기업인들이 식사와 술을 하면서 정보를 나누고 세미나도 할 수 있는‘정보카페’가 문을 열었다.또 오는 21일 역삼동의 선릉빌딩에 ‘벤처클럽@소프라노’라는 2백평 규모의 이태리 음식점이 들어선다.벤처기업인들에게 만남의 장소뿐만 아니라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테헤란로에선 첨단 산업과 관계가 없는 ‘이방인’으로 여겨졌던 역술·부동산중개업·음식점 등도 어느새 벤처로 자리잡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