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woman on the go

Jan 16,2003


The game of go, or baduk in Korean, is considered an art, and the best players of the game are characterized as having entered the "realm of the gods."

That characterization originated 1,500 years ago with the Liang Dynasty emperor Wudi. The emperor, a big fan of the game, sorted the ranks of go players into nine levels, according to mastery. The terms that describe the different classes of players describe their mastery. The first, lowest level, or 1-dan, as the level is classified in the game's language, is known to be "Just able to defend oneself." The 2-dan is defined as "Half-witted but knows enough to move around the board." The 3-dan is "Equipped with power." The 4-dan "Displays some finesse." The 5-dan "Knows to use wisdom." The 6-dan has the ability to "Achieve serenity in his play." The 7-dan "Has all the structure needed." The 8-dan is "Able to see far ahead, even sitting." And the 9-dan, the highest level, has "Entered the realm of the gods."

There are just 21 players in Korea who have entered that last realm. The competition in which the 21 masters come together to vie for supremacy is called the Maxim Cup. The final match in the fourth annual competition, held Sunday, set several records. It was the first matchup of the sexes, the first between spouses, the first between foreigners. Rui Naiwei, a 9-dan, lost to her husband, Jiang Zhujiu, also a 9-dan.

Ms. Rui learned to play go not for fun but to survive. Under the storm of Mao Zedong's Cultural Revolution in 1973, Ms. Rui's parents taught her the game as a lifelong trade. She rose to become a member of the Chinese national team. But she was barred from competition after being caught playing go in a male dormitory.

She looked overseas for the freedom to play the game. In 1990, she tried her fortune in Japan, but was continuously kept out of competitions. Then she followed Mr. Jiang, her boyfriend at the time, to the United States, but she couldn't make a living there. It was South Korea that gave Ms. Rui and Mr. Jiang the freedom to play the game.

In 1999, the Korea Baduk Association guaranteed their right to play here, and she began an active playing career, including a win in a national competition in 2000.

"Where I can play go, it is heaven; it is hell where I can't play," Ms. Rui says. She clearly has found a heaven here.

The writer is a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Oh Byung-sang

입신(入神)

바둑은 도(道)나 예(藝)의 영역에 속한다는 생각에서 최고수를 입신(入神)이라고 부른다.

별칭은 1천5백년 전 중국 양(梁)나라 무제(武帝)가 만들었다. 바둑광인 황제는 기사들의 품격을 9계급으로 나눴다. 여기에서 비롯된 유단자의 별칭은 품계별 특성을 압축한 은유다.

초단=수졸(守拙.겨우 지킬 줄 안다), 2단=약우(若遇.어리석지만 나름대로 움직인다), 3단=투력(鬪力.싸우는 힘을 갖췄다), 4단=소교(小巧.기교를 부릴 줄 안다), 5단=용지(用智.지혜를 쓸 줄 안다), 6단=통유(通幽.그윽한 경지에 이른다), 7단=구체(具體.골격을 두루 갖추었다), 8단=좌조(坐照.앉아서도 훤히 내다본다), 그리고 마지막 9단에선 신(神)의 경지로 들어선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신의 경지에 들어선 프로기사는 모두 21명. 이들 입신의 경지들이 자웅을 겨루는 바둑대회가 '맥심배 입신 연승 최강전'이다. 지난 12일 열린 제4회 대회의 결승전은 여러 모로 기록적이었다.

최초의 남녀 대결이고, 부부 대결이며, 외국인 대결이었다. '반상의 철녀(鐵女)'라 불리는 루이나이웨이(芮乃偉)가 백을 잡았고, 남편 장주주(江鑄久)가 흑으로 불계승했다.

루이가 바둑을 배운 것은 교양 취미가 아니라 생존을 위해서였다. 문화대혁명의 혼돈이 계속되던 1973년 루이의 부모는 생존용 주특기로 바둑을 가르쳤다.

루이는 바둑으로 승승장구, 중국 국가대표 선수로 성장했다. 그러다 87년 남자선수들의 숙소에 출입해선 안된다는 규율을 깨고 남자선수들과 어울려 바둑을 두다가 적발된 뒤 대회 출전에 제한을 받게 됐다.

루이는 '바둑 둘 수 있는 자유'를 찾아 해외로 진출했다. 90년 일본 유학길에 올랐으나 여전히 대회 출전권 제한을 받았다. 다시 남자친구 江이 유학 중이던 미국으로 옮겼으나 바둑으로 살아가기 힘들었다.

루이 부부에게 바둑 두는 자유를 보장해준 곳은 한국이다. 99년 한국기원은 이들의 활동을 보장했고, 루이는 국수전 우승을 비롯한 왕성한 활동을 보여왔다.

마침내 남편도 첫 우승의 감격을 안았다. "바둑을 둘 수 있으면 천국이고, 바둑을 둘 수 없으면 지옥"이라는 루이에게 한국은 천국임에 분명하다. 바둑의 여신은 우리가 모르는 천국을 찾았다.


오병상 국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