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ating the virtues of wine

Nov 20,2003

The ancient people of Egypt and the Middle East began growing grapevines around 6,000 B.C. as they adopted a settled lifestyle. They squeezed the grapes to drink the juice, and wine was a natural product of the fermented fruit. The first man recorded in literature to have enjoyed and gotten drunk on wine was Noah, the biblical leader of the Ark. After the Great Flood, Noah planted grapevines, made wine, got drunk and fell asleep naked. Historians assume that the Great Flood took place around 4,000 B.C. According to Mesopotamian records, trade began in the Mediterranean region around 3,000 B.C., and wine was introduced to Greece across the Aegean Sea and spread all over Europe via the Roman Empire.

In ancient society, wine was considered a spiritual beverage. It made people feel the existence of God, and at the same time its red color symbolized blood and life. When men got drunk, it was not shameful. Naturally, a festival for Dionysus, the god of wine, was wild and lascivious. On the other hand, Romans perceived drinking by women as indicating infidelity and banned the practice. Wine was also a sacred offering to God. The ancients dedicated wine on altars, and every festival began with a glass of wine.

Christianity made the biggest contribution to the development of wine. Born in a wine-producing region, Jesus said he was the “true vine,” and had his disciples drink wine at the Last Supper, calling the wine his blood. French monks in the medieval period planted grapevines in the monasteries and endeavored for centuries to make the very best wine to use during Mass. The French are considered to produce the finest wines today.

Last summer’s abnormally high temperatures and low rainfall in France reduced the output of Beaujolais Nouveau, but this year’s bottles reportedly have excellent flavor and bouquet. Critics have pointed that the wine’s popularity owes more to the hype created by merchants and the media than its true quality. But imports of the young wine have grown rapidly in recent years, and Korea has joined the worldwide race to bring in cases of Beaujolais Nouveau. The wine is a foreign one, but I hope Koreans drink it in the Korean way of drinking. The 17th-century poet Yun Seon-do wrote, “Drinking is corrupted if it lacks morality, and dancing is confusing when it lacks civility. So all will be well if we keep morality and civility.”

The writer is the Lond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Oh Byung-sang

보졸레 누보

포도를 으깨 즙을 짜 먹다가 우연히 얻어진 자연 발효주가 포도주다. 포도주로 대취(大醉)한 최초의 기록은 성경 속 방주의 주인 노아일 것이다. 노아는 대홍수가 끝나자 포도나무를 심고 포도주를 만들어 마시고 취해 나체로 잠들었다. 학자들이 추정하는 대홍수의 시기는 기원전 4000년께. 메소포타미아 설형문자에 따르면 기원전 3000년께부터 지중해 무역이 시작됐다. 에게해를 지나 그리스에 상륙한 포도주는 로마를 거쳐 전 유럽으로 확산됐다.

고대사회 포도주는 영적인 음료였다. 머릿속에 숨겨진 신을 느끼게 하는 각성제인 동시에 붉은 색깔은 피와 생명을 상징했다. 남자들의 경우 술에 취하는 것을 비난하지 않았다. 주신(酒神) 디오니소스를 기리는 축제가 기괴하고 외설스러운 것은 당연했다. 로마인들은 여성의 음주를 간음으로 간주해 금지했다. 포도주는 신성한 제물이기도 했다. 고대인들은 포도주를 제단에 바쳤으며, 향연의 시작 역시 포도주였다.

포도주 발전의 일등공신은 기독교다. 포도주 원산지에서 태어난 예수는 스스로 '참 포도나무'라 칭했으며, 최후의 만찬에서 포도주를 '나의 피'라며 제자들이 나눠마시게 했다. 중세 프랑스 수도사들은 특등공신이다. 근면성실한 수도사들은 하느님의 나라인 수도원에 포도나무를 심었고, 좋은 미사주를 빚어내기 위해 수백년간 심혈을 기울였다. 땅도 국민성도 잘 어울려 프랑스는 오늘까지 포도주의 본산 대접을 받는다. "고기는 식사의 물질적인 부분에 불과하고, 포도주는 지적인 부분"(알렉상드르 뒤마), "신은 물을 만들었지만, 인간은 포도주를 만들었다"(빅토르 위고)가 모두 프랑스인의 찬사다.

지난 여름 이상고온과 가뭄으로 올해 보졸레 누보가 생산량은 줄었지만 맛은 탁월할 것이란 소식이다. 햇포도로 담가 충분한 숙성을 생략한 채 서둘러 출시하는 보졸레 누보의 인기가 품질보다는 상술에 의한 것이란 지적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수입은 급증해왔다. 20일 전세계에서 동시 출고된다. 남의 술이지만 주도(酒道)는 우리식이었으면 한다. '술을 먹으려니와 덕 없으면 문란하고/춤을 추려니와 예 없으면 난잡하니/아마도 덕예를 지키면 만수 무강하리라'(고산 윤선도의 파연곡(罷宴曲) 중에서).

오병상 런던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