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und phenomenon embraced by Korea

Aug 09,2005


It was on March 22, 1924 that Edward G. Leffler of Boston started it for the first time. With $50,000, he and two colleagues set up Massachusetts Investors Trust, the world’s first mutual fund. No doubt Mr. Leffler had no idea how consequential his business would be.

Eighty years later in 2004, 83 million investors had $7 trillion invested in more than 10,000 mutual funds in the United States. Ultimately, Mr. Leffler changed the way that Americans handle their personal finances.

Mutual funds came to Korea fairly recently. In May 1998, a bureau chief of the Securities Supervisory Board who came out of a meeting with Lee Hun-jae, then-chairman of the Financial Supervisory Commission, was completely puzzled. Mr. Lee handed him a memo on which was written “natural funds.” Mr. Lee ordered him to study it, and the bureau chief of the securities watchdog regretted having not asked him what it was.

He mobilized the entire staff to comb all kinds of materials, but to no avail. A few days later, he realized that he had misinterpreted Mr. Lee’s scribble and that he had actually written “mutual fund.” The past few days had practically turned the bureau chief’s hair gray.

In December 1998, the first Korean mutual fund, the Mirae Asset Park Hyun-joo Fund, was introduced. The 50 billion won ($49 million) fund sold out in just three hours.

Now, less than seven years later, there are 20 trillion won in Korean funds. Thanks to the brisk mutual fund market, the stock index has been rising, and the age of indirect investment, similar to that in advanced countries, has begun in Korea. The downside is that investors now have a hard time choosing among the countless different funds.

Most nations experience the paradox of thrift long after they become fully developed, but we The Harvard Management Company, the prestigious university’s alumni endowment fund, controls $26 billion. Jack Meyer, who during the last decade has realized an average annual return of 15.9 percent, is known as an investment genius. He says the biggest secret of investment success is to choose a fund with low fees.

During the fund boom of the 1980s, American funds used to charge substantial fees. The economist Paul Samuelson rebuked those fund managers who were more interested in pocketing fees than in their clients’ interests.

Korean funds charge fees twice as high as their American counterparts. In the last two years, Korean banks and securities firms have earned more than 400 billion won in fees. If Mr. Samuelson were to hear this news, he would surely reproach Korean banks and securities companies.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Yi Jung-jae

펀드

보스턴의 행정관 에드워드 G 레플러가 일을 벌인 건 1924년 3월 21일이었다. 그는 동료 두 명과 함께 5만 달러를 들여 회사를 차렸다. 이게 세계 최초의 뮤추얼펀드인 매사추세츠 인베스터 트러스트다. 당시 레플러로서는 자신이 얼마나 엄청난 일을 저질렀는지 상상도 못했을 터였다. 80년 뒤인 2004년 미국. 8300만 명의 투자자가 1만여 개의 뮤추얼펀드에 7조 달러의 돈을 굴리고 있다. 레플러는 미국인의 재테크를 바꿔놓은 것이다.

그 뮤추얼펀드가 우리나라에 들어온 건 비교적 최근이다. 98년 5월, 이헌재 초대 금융감독위원장 방에 불려갔다 나온 당시 증권감독원 K모 국장은 머리를 질끈 싸매야 했다. 위원장에게 건네받은 쪽지 한 장이 화근이었다. 'Natural Fund'. 쪽지엔 달랑 이렇게 씌어 있었다. 잘 검토하란 지시에 무조건 "예, 알았습니다"하고 방을 나온 게 후회스러울 뿐이었다. 전 직원이 동원돼 온갖 자료를 뒤졌지만 도통 알 수 없었다. 며칠 후 위원장의 쪽지가 'Mutual Fund'를 흘려 쓴 것임을 알았지만 이미 K국장의 머리는 하얗게 센 뒤였다.

우리나라는 10월이면 저축의 날 행사로 떠들썩했다. 학교마다 백일장이 열리고 푼돈으로 목돈을 만든 사람은 표창을 받았다. 그러나 지난해 한국은행은 저축의 날 보도자료를 돌리지 않았다. 은행들은 요즘 학교 저축을 없애느라 열심이다. 금리도 낮고 코 묻은 돈을 받아 봐야 인건비조차 건질 수 없는 게 현실이다.

30%대 중반이던 국내 총저축률이 지난해 27%까지 꺾어져도 우려하는 목소리는 어디에도 없다. 정부는 시시각각 백화점 매출을 체크하며 혹시나 줄지는 않을까 전전긍긍이다. '저축이 미덕'이란 분위기는 슬그머니 실종됐다. 한때 뚱딴지같던 '소비가 미덕'이란 주장이 더 이상 생경하지 않다.

70년 전 미국 경제학자 케인스는 '절약의 역설'을 발표했다. 개인으로 보면 절약과 저축이 합리적이지만 사회 전체로 보면 오히려 소득 감소와 불황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론이다. 저축이 늘면 수요가 줄고, 그 결과 공급이 감소하면 실업이 증가해 불황에 빠진다는 학설이다.

최근 한 경제연구소가 한국 경제도 절약의 역설에 빠졌다고 경고했다. 돈을 빌려 투자해야 할 기업까지 저축 대열에 가세하는 바람에 소비와 생산이 말이 아니라는 지적이다. 남들은 선진국에 진입한 뒤 한참 뒤에야 겪은 절약의 역설을 우리는 한발 앞서 경험하는 셈이다. 이런 것까지 선진화라 불러야 하나, 조로현상으로 봐야 하나.

이정재 경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