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isreputable acts from a century ago

Aug 15,2005


The history of burial attire in Korea is not a very long one. Koreans are believed to have begun preparing special attire for the dead only in the late Joseon period. The satin clothes found in 1999 in the tomb of Lee Yeon-eung, a minister of protocol and a powerful member of the royal family, attracted an extraordinary amount of attention. It was the first discovery of satin grave attire with special needlework and a completely different design from everyday clothing.

The person who made those clothes was Mr. Lee’s son, Jae-geuk. Thanks to his influential family background, he had served in various high-ranking public positions. He was a provincial governor and the mayor of Hanseong, which today is Seoul, and was minister of justice, education and the interior. In 1905, when the Eulsa Treaty was signed depriving Korea of its diplomatic rights, Jae-geuk was the keeper of the privy seal, a key position overseeing the affairs of the royal house.

On Nov. 3, 1905, Mr. Lee was invited to the Japanese legation to celebrate the birthday of the Japanese emperor. Near the end of the party, he gave three cheers for the emperor. Furious, King Gojong chided him, saying that a vassal should shout “manse” (“cheers”) only to the king he is rendering service to. Mr. Lee slyly responded that he had not said “manse” but “banzai,” the Japanese equivalent.

Documents from the time record Mr. Lee’s complete transformation into a Japan booster in the next 15 days. In the process of completing the Eulsa Treaty, he played no less central a role than Lee Wan-yong did. He spied on the royal court for Japan. It was Mr. Lee who brought the treaty to King Gojong and obtained his signature. Na Cheol, who tried to assassinate five traitors who initiated the treaty, did not fail to put Mr. Lee on his list.

Mr. Lee was good with money. He founded Seoul’s first textile factory and made a fortune. In 1908, he established Dongduk Women’s School. Mr. Lee never deviated from the pro-Japanese line, and Japan rewarded his loyalty with a baronage and a gift of 25,000 yen.

Last week, Mr. Lee’s 82-year-old granddaughter-in-law filed a request to get back Mr. Lee’s land that was confiscated by the state after liberation. It is her third such lawsuit, following similar actions over land in Munsan and Pocheon nine years ago. Probably encouraged by her 50-percent success rate so far, she is being very bold in filing suit in the year of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Eulsa Treaty, and the 60th anniversary of liberation. Perhaps we should not be raising our voices over clarifying recent history alone. A special law abolishing statutes of limitations seems appropriate for just this kind of situation.

The writer is a JoongAng Ilbo editorial writer.


by Lee Chul-ho

이재극

우리나라 수의(壽衣)의 역사는 그다지 깊지 않다. 평상복 차림의 매장 역사는 유구하지만 따로 수의를 장만한 것은 조선조 후기로 추정된다. 당시 유력한 왕실 종친이자 예조판서를 지낸 이연응 묘역에서 1999년 발굴된 공단(무늬 없는 비단)은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 독특한 바느질 방식에다 평상복과 전혀 다른 비단 수의가 처음 출토된 것이다.

이 수의를 지어 올린 아들이 바로 이재극이다. 끗발 좋은 집안을 배경 삼아 구한말 두루 높은 벼슬을 누린 인물이다. 관찰사와 한성판윤에다 법부대신.학부대신.내부대신.궁내부대신까지 지냈다. 1905년 을사늑약 체결 당시에는 궁내부대신이었다. 왕실 업무를 총괄하는 노른자위 핵심 요직이다.

그해 11월 3일 그는 일왕의 생일인 천장절을 맞아 일본 공사관에 초대됐다. 잔치가 파할 무렵 "일본 천황 만세"를 삼창했다. 격노한 고종이 꾸짖었다. "신하는 제 나라 국왕에게만 만세를 부르는 것이 법도 아니냐." 돌아온 대답이 고약하다. "반자이(만세의 일본말)라 했을 뿐, 만세라 하지 않았나이다."

고종실록과 승정원일기는 이후 보름 동안 친일파로 완전히 변신하는 그의 모습을 묘사한다. 11월 17일 을사늑약 체결 과정에서 이완용 못지않은 핵심 역할을 맡았다. 궁내의 동정을 탐지해 일본에 제공하고, 을사늑약을 고종에게 갖고 가 칙재(勅裁:임금의 결재)를 받아낸 인물도 이재극이었다. 을사오적 처단을 시도한 나철은 암살 명단에서 그를 빼놓지 않았다.

이재에도 밝았다. 그는 구한말 처음으로 서울에 직포공장을 차려 재물을 모았다. 1908년에는 동덕여자의숙을 세웠다. 일본은 친일노선에서 벗어난 적이 없는 그에게 남작 작위와 은사금 2만5000엔으로 보답했다.

지난주 82세의 이재극 손자며느리가 국가를 상대로 소유권보존등기말소 청구소송을 냈다. 시할아버지에게서 물려받은 땅을 되찾겠다는 것이다. 9년 전 문산과 포천의 토지 소송에 이은 제3막이다. 두 차례 소송에서 이미 절반의 승률을 거둔 때문일까. 을사늑약 100년과 광복 60주년을 정면으로 겨냥하는 친일파 후손의 당당함마저 엿보인다. 과거사 정리에 핏대만 세울 때가 아니다. 특별법은 이럴 때 만들라고 생긴 제도다.

이철호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