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Younger sister of the people

[분수대]국민 여동생  PLAY AUDIO

Nov 15,2008

As expected, it was Moon Geun-young.

It has been revealed that the anonymous celebrity who donated 850 million won ($607,000) over six years to the Community Chest of Korea was indeed the popular actress.

The Chest held its tongue at first, but as word emerged that it might be Moon, it revealed the mystery donor’s identity.

Moon’s good work as a “donor angel” is already well known. Long ago during an interview, she said, “My parents are worried about my earning a lot while still young. They say I shouldn’t fritter money away carelessly.”

Her good deeds are at the heart of the matter, more so because it contrasts with some celebrities involved in gambling, which fuels public ire.

Moon has been loved as a proper and pure “younger sister of the people” since she debuted as a child actress in the 2000 TV drama “Fall Nursery Story.”

Unlike other teenage celebrities who have already physically matured, she had the look of a young girl, she studied hard and acted well. People called her flawless and unspoiled.

To adults surrounded with “frightening teenagers,” Moon reassured them. Recently, she earned the nickname “younger brother of the people” for acting as a female painter dressed as a man, Shin Yun-bok, in the SBS drama “Painter of the Wind.”

Although she wants to get rid of the younger sister of the people image by acting as an adult, the public still wants to pigeonhole her as a symbol of purity.

One of the reasons she didn’t want to reveal her name as a donor lay in having suffered from vicious rumors that accused her of pretending to be good, talk that followed her good deeds after her debut.

Instead, praise is pouring in, and there is even mention of her family background: Her maternal grandfather was a unification activist.

Beyond having evoked noblesse oblige, Moon’s good deeds seem to have challenged some of the public’s disjointed views of celebrities’ charity. Here, we mean the skepticism over the truthfulness of celebrities’ good deeds, accusing them of greed for honor and ostentation.

Of course, hidden here is the public’s mistrust of powerful people “doing good” and a sense of inferiority, the idea that people can’t succeed by only being good.

Moon has proved this way of thinking to be invalid and hypocritical. She has made people believe in the power of a good heart.

She is indeed a highly praiseworthy and lovely younger sister of the people.


The writer is a deputy culture and sport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g-hee [shyang@joongang.co.kr]



국민 여동생


예상대로 문근영이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6년간 8억5000만 원을 기부해온 익명의 연예인이 문근영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모금회 측은 애초 함구했으나, 문근영일 것이라는 관측이 워낙 강하게 나오면서 신원을 공개했다.

'기부천사' 문근영의 여러 선행은 이미 널리 알려진 것이다. 오래 전 한 인터뷰에서 "부모님은 어린 제가 많은 돈을 버는 것을 걱정하신다. 그 돈을 함부로 쓸 수 없다고 하신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녀의 선행은 최근 일부 연예인이 억대 도박에 연루되는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것과 대비돼 더욱 주목받고 있다.

2000년 TV 드라마 ‘가을동화’에서 송혜교의 아역으로 데뷔한 문근영은 오랫동안 순수하고 반듯한 ‘국민여동생’으로 사랑받아 왔다. 10대지만 이미 성숙한 몸의 다른 소녀스타들과 달리, 진짜 소녀 같은 외모에 공부도 잘하는 모범생이라는 점, 빼어난 연기력이 보태져 무결점·무공해 소녀로 불렸다. 아이인지 성인인지 구분 안 되는 거리의 ‘무서운 10대들’에게 둘러쌓인 성인들에게는 심리적 안도감마저 줬다. 최근에는 SBS ‘바람의 화원’에서 남장여자 신윤복을 연기하면서 ‘국민남동생’이라는 호칭도 얻었다.

그녀 자신은 성인 연기에 도전하면서 '국민동생' 딱지를 떼고 싶어하지만, 대중은 아직도 그녀를 세상의 오염에서 떨어진 순수의 상징으로 묶어두고 싶어하는 것처럼 보일 정도다.
문근영이 익명의 기부자를 자처했던 뒤에는 데뷔 초기 그녀의 선행과 관련해 "착한 척 말라"는 악플에 시달렸던 것도 원인의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 그러나 이번 기부에 대해서는 악플은 커녕, 외조부가 유명 통일운동가였다는 가족 배경까지 거론하며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문근영의 선행은 단순히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환기시켰다는 차원을 넘어서, 명사의 자선에 대한 일부 대중의 삐딱한 시선까지 덜어내는 위력을 발휘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명사의 선행이란 명예욕이거나 자기과시의 발로라며, 진정성을 의심하는 시선 말이다. 물론 그 뒤에는 힘있는 자들의 선의를 믿지 못하며, 착하기만 해서는 성공할 수 없다는 대중의 열패감이 숨어있는 것이다.

명사의 선행은 가식이라는 삐딱한 도식을 날려버리며, 새삼 착한 마음의 힘을 믿게 한 문근영. 참으로 대단하고 사랑스런 국민동생이다. 양성희 문화스포츠부문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