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ongs of freedom

[분수대]가요심의  PLAY AUDIO

Dec 06,2008

Censorship in Korean music has a long history, dating back to the days the country was under Japanese colonial rule (1910-1945). The Japanese regulated song books, stage performances, music recordings and even releases of church music.

After Korea was liberated with the help of the Allied Forces and the peninsula was divided into South and North Korea, songs by artists who fled to the North were banned. One of the policies of President Park Chung Hee and his military government was the legalization of censorship.

The authoritarian government censored music before it was recorded as well as what was broadcast. From 1965 to 1976, government censorship agencies changed names, but their prime task remained unchanged. Songs were labeled ideologically inappropriate, profane, or akin to Japanese art, and therefore banned.

Banned songs began to see light from 1987. Of the 382 banned songs, 186 were released. The following year saw some North Korean musicians’ works also released.

But in 1990, folk singer-songwriter Jung Tae-choon protested the authorities’ tampering with his music by distributing unauthorized tapes, raising the contentious question whether regulating music prior to the release of the record was constitutional in a democratic country.

Later, music idol Seotaiji went the extra mile in the battle against censorship. When the government ethics committee asked Seotaiji and Boys to change some of their lyrics before the release of their fourth album, Seotaiji deleted the lyrics altogether, making one song simply instrumental.

In 1996, the Constitutional Court ruled that freedom of expression also applied to the music industry. From then on, it was up to the broadcasters whether a song was fit to be played on radio or television.

In 1997, a government agency was introduced, dedicated to protecting the youth from harmful material. The Commission on Youth Protection decided what music was appropriate for broadcasting.

This agency has recently come under fire for its broadcast ban on recent releases by Rain and Dong Bang Shin Gi. Lyrics and innuendo in “Rainism” and “Mirotic” from the two artists, respectively, were labeled improper and suggestive.

The songs had such lines as, “You want me. You are into me. You are crazy about me and can’t get away from me. I got you under my skin.”

But seriously, how provocative are these words, really?


The writer is a deputy culture and sport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g-hee [shying@joongang.co.kr]






가요심의


대중음악에 대한 검열과 통제는 일제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일제는 1909년 출판법이후 노래책,음악공연,레코드,찬송가까지 통제했다. 해방 후에는 월북 작가의 노래에 금지곡 딱지가 붙었다. 검열을 제도적으로 정비한 것은 박정희 정부였다. 방송심의와 음반 사전심의를 병행했다. 65년 한국방송윤리위원회, 66년 한국예술문화윤리위원회, 76년 예술위 후신인 한국공연윤리위원회가 탄생했다. 사상불온,퇴폐, 왜색 등의 이유로 숱한 금지곡이 나왔다. 75년 긴급조치 9호 직후에만 222곡이 금지곡으로 묶였다.
이들의 해금 사태는 87년 민주화가 계기였다. 문화공보부는 그 해 국내 금지곡 382곡 중 186곡을 풀었다. 다음 해에는 일부 월북 음악가의 작품도 빛을 봤다. 해금조치는 90년대초까지 이어졌다.

90년 정태춘의 음반 '아! 대한민국'을 계기로 사전심의 자체에 대한 위헌논쟁이 불거졌다. 젊은이들의 '문화대통령' 서태지와 아이들이 기름을 끼얹었다. 사회비판적 가사의 노래 '시대유감'이 심의에 걸리자 노랫말없는 연주곡만으로 음반에 실으며 저항했다.

마침내 헌법재판소는 표현의 자유에 손을 들어줬다. 96년 7월 공연윤리위원회의 음반 사전심의제도가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이후에는 사후·자율심의로 돌아섰다. 방송금지 여부는, 각 방송사가 발매된 음반에 대한 사후심의를 통해 자율적으로 결정했다. 97년 청소년보호법(청보법) 제정 후에는 청소년보호위원회(청보위)가 청소년 정서에 유해한 음반에 대한 사후심의를 도맡게 됐다.

2006년에는 최후의 사전심의 조항마저 사라졌다. 영상물등급위원회의 해외 음반 수입추천이 위헌판정을 받은 것이다. 수입 음반의 사후관리도 청보위로 넘어갔다.

최근 비의 '레이니즘', 동방신기의 '미로틱' 등에 대해 청소년 유해물 판정을 내린 '청보위'가 연일 도마에 오르고 있다. 지난 6월 보건복지가족부 산하에 새롭게 출범한 기구다. 판정의 실효성뿐 아니라 일부 시대착오적이고 자의적인 심의 기준이 비판받았다.' 청보법'상 '청소년 유해물ㆍ매체ㆍ환경'에는 마약이나 환각물질, 유해업소 출입과 고용, 청소년 학대 등이 포함된다.

과연 "사랑은 뭐다 뭐다 이미 수식어 레드 오션…아이 갓 유 언더 마이 스킨(I got you Under my skin)"같은 가사('미로틱')가 이들과 동격이라고 진짜 생각하는지 위원들에게 묻고 싶다.

양성희 문화스포츠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