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omosexuality in history

[분수대]쌍화점  PLAY AUDIO

Jan 10,2009
The Sacred Band of Thebes was an elite army in Thebes, a city state of ancient Greece, consisting of 150 pairs of homosexual lovers.

They were reputed as unrivaled in battle until they were annihilated by Macedonian troops led by Alexander the Great, in 338 B.C. According to historian Plutarch, “a band cemented by friendship grounded upon love is never to be broken, and invincible; since the lovers, ashamed to be base in sight of their beloved, and the beloved before their lovers, willingly rush into danger for the relief of one another.”

History has shown that some armies emphasizing masculinity have had homosexual connections. Among the five guiding principles for the Hwarang, an elite group of male youth in the Silla Dynasty, some people maintain that one of its five commandments, “faithfulness to one’s friends” implies more than its literal meaning.

The film “Ssanghwajeom,” which premiered late last year, saw more than 1.5 million viewers in its first week of release, and has caused a furor.

The film explicitly depicts a homosexual relationship between a Goryeo king (played by Joo Jin-mo), and his bodyguard Hong-rim (Zo In-sung). A controversy has arisen over whether the homosexual relationship, played by handsome actors, was a cunning marketing ploy or a justified interpretation. Some argue that the film misrepresents the king.

If we assume that the king in question was Gongmin, the film’s major features are remarkably true to historic records. After the death of his Mongolian-born queen, Noguk, King Gongmin descended into a life of homosexual debauchery, hiring a team of handsome male bodyguards of noble birth to serve in the palace in 1372.

This was a tragedy in the making. One of the bodyguards made King Gongmin’s second wife pregnant. Gongmin tried to kill him to quell the scandal, but was killed by the bodyguard’s friends instead.

So was King Gongmin homosexual? Some historians insist that he was slandered in an attempt to justify the founding of the Joseon Dynasty, and that the youths were just bodyguards. This is an equally plausible interpretation, considering the social atmosphere of the time.

These arguments are all based on the viewpoint that homosexuality is a sin. If historians of the future lived in today’s world, where “Ssanghwajeom” has been the talk of the town since its release, and where kissing scenes between handsome actors are regarded necessary for female viewers, what would they think?


The writer is an entertainment news editor of the JES.

By Song Won-seop [five@joongang.co.kr]


쌍화점


고대 그리스의 도시국가 테베에는 신성대(Sacred Band of Thebes)라는 특수부대가 있었다. 테베의 최정예부대인 이 무장집단의 특징은 150쌍의 동성애자들로 구성돼 있다는 점이었다.

잘 싸웠을까? 물론이다. 이들은 기원전 338년 알렉산더 대왕이 이끌던 마케도니아군에게 전멸당할 때까지 무적을 자랑했다. 역사가 플루타르코스가 "연인에게 부끄러운 꼴을 보이지 않으려 서로 보호하면서, 물러서지 않고 싸우는 이들에게 이길 군대는 세상에 없었다"고 전할 정도다.
이들 외에도 세계 역사에는 남성성을 강조하는 무장집단과 동성애 사이가 그리 멀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가 적지 않다. 혹자는 화랑 오계의 교우이신(交友以信)에서도 단순한 글자 이상의 의미를 읽곤 한다.
지난해 12월 30일 개봉한 유하 감독의 영화 '쌍화점'이 첫주 150만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는 등 화제 만발이다. 고려 왕(주진모)과 그의 호위대장 홍림(조인성) 간의 동성애가 특히나 관심을 끈다. 미남 스타들이 연기하는 동성애 장면이 마케팅의 수단일 뿐이냐, 주제에 대한 진지한 접근이냐는 예견된 논쟁이 일어나는가 하면 일각에서는 이 영화가 공민왕에 대한 왜곡이라고 지적하기도 한다.
영화 속 왕이 공민왕이라고 가정할 때, 주요 내용은 '고려사'의 기록과 상당히 일치한다. 금실이 두터웠던 몽고 출신의 왕비 노국공주가 죽은 뒤 공민왕은 여색을 멀리하고 1372년 궁중에 명문 귀족 청년들로 구성된 자제위(子弟衛)를 둔 뒤 남자들과 음행을 일삼았다고 전해진다. 구중 궁궐에 사지가 성한 미남 청년들이 들어섰으니 사고는 예견된 일. 자제위의 일원인 홍륜이 공민왕의 계비를 임신시켰고, 공민왕은 홍륜을 제거해 추문을 막으려다 되려 홍륜 패거리에 의해 죽음을 맞는다.
과연 공민왕은 동성애자였을까. 일부 사학자들은 그 또한 조선의 건국을 정당화하기 위한 역사 왜곡의 희생자였으며 문제의 자제위 역시 공민왕을 보위하던 세력이었다고 주장한다. 그 뒤를 이은 우왕과 창왕을 신돈의 소생이라고 깎아내렸던 당시의 분위기를 봐선 충분히 있을법한 얘기다.
물론 이런 논의는 모두 동성애가 죄악이라는 시선을 전제로 하고 있다. '쌍화점'이 극장에서 화제 속에 개봉되고 꽃미남들의 키스신이 여성 관객들을 위한 서비스로 간주되는 요즘 같은 시대라면 사관들은 어떤 흠결을 찾아내야 했을까.
송원섭 JES 엔터테인먼트 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