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Government pardons former Samsung chairman " /> Breaking News
Government pardons former Samsung chairman " />

중앙데일리

Breaking News
Government pardons former Samsung chairman

이건희 단독특별사면

Dec 29,2009
Former Samsung chairman Lee Kun-hee
In a move to help bring Korea its first ever Winter Olympics in 2018,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granted yesterday a special pardon to former Samsung Chairman Lee Kun-hee, accepting the business and sports communities’ request to reinstate the tycoon whose membership at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has been suspended.

Justice Minister Lee Kwi-nam announced the decision on the special pardon at a news conference yesterday. The pardon will take effect as of Thursday.

This August, Lee was sentenced to a three-year suspended jail term and was fined 110 billion won ($95.5 million) for illegal bond dealings. In October 2008, he was found guilty of tax evasion, and Lee then voluntarily rescinded his rights and duties as an IOC member.

Noting that sports diplomacy is crucial in Pyeongchang’s bidding for the Winter Games, the Blue House said yesterday that Lee was granted the special pardon.

Pyeongchang, Gangwon province, has already lost to Canada's Vancouver and Russia's Sochi in two previous attempts. It is now bidding once again to host the Winter Olympics in 2018.

By Ser Myo-ja, Staff Reporter [myoja@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

`동계올림픽 유치 위한 국익 차원` 31일자…`경제인 1명 특사는 처음`


정부는 이건희(사진) 전 삼성그룹 회장에 대해 31일자로 단독 특별사면ㆍ복권키로 했다고 이귀남 법무부 장관이 29일 밝혔다.

경제인에 대한 '원포인트' 특별사면이 이뤄진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정부는 이날 오전 8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전 삼성회장의 특별사면안을 안건으로 올려 통과시켰다.

사면권자인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이 전 회장 사면과 관련, "국가적 관점에서 사면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세번째 도전에 나서는 평창이 동계올림픽을 반드시 유치하기 위해서는 이 전 회장의 IOC 위원으로서의 활동이 꼭 필요하다는 체육계 전반, 강원도민, 경제계의 강력한 청원이 있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교일 법무부 검찰국장은 "2월 밴쿠버 동계올림픽 직전에 IOC 총회가 개최되는데, 그 자리는 2018년 동계올림픽 유치에 매우 중요한 기회"라며 "한달여밖에 남지 않은 동계올림픽 유치 활동에 적극 나설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기 위해 사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글 원문 기사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