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ctor Kwon Sang-woo injured while filming fight

권상우, 빅뱅 탑과 액션신 찍다 병원 후송

Feb 05,2010
Korean actor Kwon Sang-woo
Korean actor Kwon Sang-woo is reported to have been injured yesterday while shooting his latest movie, “Into The Gunfire.” Kwon was immediately brought to the nearest hospital for treatment in Hapcheon, South Gyeongsang, but when he continued complaining of pain, he was transferred to a larger hospital in Seoul.

Kwon was filming a fighting scene with the rapper T.O.P, a member of idol group Big Bang, who is also starring in the movie. While they were rolling around in rough dirt, Kwon’s right cheekbone is said to have become swollen.

According to Kwon’s manager, “Kwon’s injury isn’t fatal but as the actor wants an exact diagnosis after feeling continuous pain, he is now at a hospital in Seoul.” After a thorough examination, Kwon will be back on set to resume shooting. The hospital has not yet released the results of its examination and Kwon has been prescribed antibiotics and anti-inflammatory medication.

By Yim Seung-hye [estyle@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

권상우, 빅뱅 탑과 액션신 찍다 병원 후송


권상우가 빅뱅 탑과 영화 '포화속으로'(이재한 감독, 태원엔터테인먼트)의 액션 장면을 촬영하다 병원으로 후송됐다.

권상우는 4일 오후 경상남도 합천의 오픈세트에서 빅뱅 탑과 뒤엉켜 구르는 장면을 촬영했다. 몸싸움 장면을 촬영하다 흙에 구르며 오른쪽 광대뼈 밑에 타박상을 입었는데 시간이 지나도 붓기가 가라앉지 않아 인근 합천의 한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았다.

권상우는 오후 늦게까지 오른쪽 어금니에 통증을 호소해 대구에 있는 한 치과 개인병원으로 이동했다. 그곳에서 파노라마 X-RAY를 촬영하고 상태가 좋아지지 않아 현재 서울의 대형 병원으로 이송 중이다.

권상우의 한 관계자는 "부상의 정도가 크지는 않다. 권상우가 몸에 이상이 있는 것 같으니, 정확히 진단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해서 병원에 간 것"이라면서 "폭파 장면을 촬영하다 다쳤다고도 알려졌는데 사실과 다르다. 서울에서 다시 한번 정밀 검사를 받은 뒤 곧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아직 병원 결과가 나오지 않았고, 얼굴은 약간 부어있는 상태다. 항생제와 소염제를 먹고있고, 온찜질을 자주하라는 처방을 받았다"고 말했다.

권상우를 제외한 '포화 속으로'의 다른 출연진들은 5일 오전 촬영을 정상 재개했다. 포항에서 북한군에 맞서 고지를 사수했던 71명의 학도병의 치열한 전투 이야기를 담은 '포화속으로'는 빅뱅의 탑과 차승원·김승우 등이 경남 합천에서 지난달 말부터 촬영중이다.
  • 한글 원문 기사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