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oliticians wise up, get on technology wagon

정치권 스마트폰 무장 … “트위터로 통하라”   PLAY AUDIO

Feb 08,2010
Local politicians are gearing up to become more tech-savvy, making use of social networking sites and smartphone applications before local elections this June.

As a part of the effort, all Grand National Party members and employees will receive smartphones, Choung Byoung-gug, newly-appointed GNP secretary general, said yesterday during a press conference. “The political sector is loosing the interest of the public while staying stuck in the old analog era,” said Choung.

He vowed to make GNP a “SMART” party - “SMART” standing for the first letters of symphony, messenger, active, renovate and together.

“We will make it obligatory for national assembly members and election candidates to use short-message services including Twitter. Also, considering that most people are netizens, we will make a division exclusively for this purpose,” said Choung. He added that the GNP is planning to operate a mobile home page and opening “SMART” academies to train members to use new technology to connect with the public.

The Democratic Party is joining in as well. “The Democratic Party will be a ‘network’ party which communicates with the public,” said DP leader Chung Sye-kyun during a press conference yesterday. He said members will use Twitter and other interactive, mobile programs. The DP is also considering selecting two to three netizens to be proportional representation candidates for the metropolitan area. They would be selected through an Internet vote after they post their positions on the DP home page. Twitter has been buzzing with local politicians’ postings. Roh Hoe-chan, leader of the New Progressive Party who is preparing to run for Seoul mayor, is an avid Twitter user, with over 24,000 followers.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however, is uncertain how to handle these new advanced technologies as campaign tools. There are no present laws governing them. To prevent cyber election crimes, the National Police Agency said last week that it will keep a close eye on election candidates’ and their fans’ Twitter pages.

At present, posting or handing out campaign material more than 180 days before the election date is forbidden. However, many say that it will be hard to control politicians’ Twitter activity. “It is nearly impossible to give penalties for Twitter postings,” said Kim Sung-hoon, head of the GNP’s digital party committee.


By Cho Jae-eun, Lee Ka-young [jainnie@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

지방선거 D-114 … ‘스마트 정치’ 바람


한나라당 정병국 신임 사무총장은 7일 “국민과 기술 문명의 변화는 저만큼 가 있는데 정치권은 아직도 아날로그 시대에 머물러 있다”며 “변화의 핵심은 속도와 소통이며 이를 위해 한나라당을 스마트 당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무처 전 직원과 전 당원협의회에 스마트폰 지급 ▶지방선거 출마자에게 트위터 등 뉴미디어 활용 독려 ▶당 전용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응용 프로그램) 개발 등을 약속했다.

스마트폰 보급이 확산되는 가운데 여야는 쌍방향 의사 소통을 강화하는 걸 골자로 하는 ‘스마트 정당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넉 달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에서 승리해야 한다는 절박성이 여야의 이런 움직임을 촉발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스마트 정당 계획을 추진할 전담 부서를 설치하고 전 국회의원과 당원을 상대로 한 상시적인 교육 시스템인 ‘스마트 아카데미’를 운영키로 했다. 민주당은 네티즌 2~3명을 수도권 광역 비례대표 의원 후보로 추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당 홈페이지에 공약과 정견을 발표하고 나서 인터넷 투표를 통해 뽑힌 네티즌을 비례대표 상위 순번에 배치하는 방안이다. 민주당은 지난해부터 당원들을 상대로 블로그 활용을 적극 권장해 왔다. 지난달에는 당원들 중 ‘파워 블로거’ 10명을 선발해 정세균 대표가 직접 표창하기도 했다.

지난달 창당한 국민참여당의 경우 ‘온라인 정당’ 구상을 내세웠다. 최고위원회 등 중요한 회의는 홈페이지에서 생중계하고 당원들이 올린 댓글을 실시간으로 챙겨 회의에 반영하는 등 쌍방향 소통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당 공식 트위터(handypia)도 운영하고 있는데 현재 3만 명 당원 중 20% 정도가 트위터 계정을 가진 것으로 추정된다.
  • 한글 기사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