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East Sea areas get cold, frost in June

대관령 영하 1.7도 6월 얼음

June 02,2010
Frost coated plants yesterday morning in Daegwallyeong, Gangwon, as the mercury dipped to 1.7 degrees Celsius (35 degrees Fahrenheit), the lowest temperature in June since record-keeping began in the region in 1971. [YONHAP]

The mercury dipped to minus 1.7 degrees Celsius (29 degrees Fahrenheit) yesterday morning in the Daegwallyeong region in Pyeongchang County, Gangwon, the lowest temperature in June since record-taking began in the region in 1971,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said.

Such bizarre weather isn’t entirely new, the weather agency said. Water froze in the Daegwalleyong area on June 11, 1989 and frost formed on June 1, 1978.

“An air mass from the north of the Korean Peninsula descended south and blocked warm air from coming in,” Jeong Jun-seok, an official with the KMA, said. “Areas surrounding the East Sea are experiencing severely low temperatures.”

The cold wave began at the end of last month. According to the state-run agency’s statistics, the average temperature of the East Sea regions was 15.4 degrees, 2.8 degrees lower than the average for this time of year.

The agency said temperatures will gradually rise to normal from today, but it warned the public to be wary of their health and asked farmers to be careful of their fields during the wide-ranging temperature changes in the morning and night.

Meanwhile, the KMA was criticized for not properly checking past weather records and announcing mistakenly that this was the first time the area in Gangwon had snow in June since data collection began in 1971.


By Kim Sung-tak [mijukim@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

어제, 1971년 관측 이래 6월 최저 기온 … 북쪽 찬 공기가 남쪽 따뜻한 공기 막아



1일 대관령의 기온이 영하로 내려갔다. 얼음이 얼고 서리도 내렸다. 여름 초입에 때아닌 겨울이 급습한 것이다. 기상청은 이날 대관령의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7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1971년 대관령에서 관측을 시작한 이래 6월 기준으로는 가장 낮은 기온이다. 서리가 내린 것은 78년 6월 1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날 대관령에는 얼음도 얼었는데, 89년 6월 11일 얼음이 관측된 바 있다. 당시 기온은 0.2도였다.

기상청 김승배 대변인은 “대관령 상공에 차가운 공기가 며칠째 머물러 있는 가운데 구름이 없는 맑은 날씨가 계속되면서 지면에서 방출된 열이 공기 중에 남아 있지 못하게 됐다”며 “두 가지 원인이 겹쳐 기온이 뚝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날 아침 강원·경북·경남 서부 등 일부 지역에서도 최저 기온이 평년보다 4∼9도 내려가면서 쌀쌀했다. 강원 태백(0.5도), 경북 의성(4.1도), 충북 제천(4.8도) 등 전국 여러 곳이 6월 최저 기온 기록을 경신했다. 서울의 아침 기온도 14도로 선선했다.


  • 한글 기사 보기



  •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