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hat ‘mancession?’

[분수대] 맨세션  PLAY AUDIO

July 13,2010


For most oil-producing countries, oil hurts more than helps. Many countries have become intoxicated by oil money and do not make efforts to build other competitive industries. Such negligence is called the “resource curse.”

Michael Ross, political science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 argues that the status of women in the Middle East is especially low because of the resource curse. The oil-exporting countries can afford to use their money to buy cheap imports, consequently hurting labor-intensive manufacturing industries such as apparel and shoes. These industries traditionally offer jobs to women. Women can demand rights when they are allowed to participate in a society, but in the Middle East they are completely blocked from such opportunities. Meanwhile, the oil boom generates jobs for men by boosting the construction industry, further solidifying the male-centered system.

The latest global financial crisis has led to the reverse phenomenon. More men have lost jobs because of the financial crisis than women have. In the United States, 11 million jobs have disappeared since 2007, and two-thirds of them had been occupied by men.

Several theories exist on why this economic recession has become a “mancession” in many countries. One idea is that the financial and construction sectors are directly affected by the crisis while the health care and education sectors, which traditionally employ more women, are not sensitive to the market.

Another theory is that the average wage for men is higher than that for women, so higher-paid workers are always first to go. According to a recent OECD report, all member countries but one saw a higher increase in the unemployment of men than women after the financial crisis.

Many forecast that this trend will bring considerable social changes. With more women playing the role of breadwinner in families, one of the predictions is that housework and child rearing will be shared more equally between partners. Others predict that as women’s economic power increases, the gender wage gap will narrow.

What about Korea? The only exception mentioned in the OECD report is none other than Korea. More Korean women have lost their jobs than Korean men have. One of the major reasons for this is that four out of 10 employed women here are temporary workers while just 2.4 out of 10 men are. The income gap between men and women in Korea is the largest among OECD member countries.

As we celebrate the giant leaps that Korean society and economy have made over the last 50 years, let us remember that there is still much work to be done. After all that women have contributed to Korea, it is embarrassing to think that they still face such obstacles as worker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hin Ye-ri

맨세션

대부분 산유국에서 석유는 ‘약’이 아니라 ‘독’이다. 오일 머니에 취해 다른 경쟁력을 키우는 데 소홀해지기 때문이다. 이른바 ‘자원의 저주’다. 중동 여성의 지위가 유독 열악한 것도 이 저주 탓이 크다는 게 마이클 로스 미 UCLA 교수(정치학)의 주장이다. 석유 판 돈으로 값싼 수입품을 사들이니 의류·신발 등 제조업 기반이 말살돼 주로 여성용 일자리들이 사라진다. 집을 벗어나 바깥일을 해야 권익 향상도 외칠 텐데 그럴 기회가 원천 봉쇄된다는 거다. 반면 오일 붐은 건설업 등 남자들 일자리를 대량으로 만들어내 남성 우위 체제를 공고화한다는 지적이다.

그런데 요즘 글로벌 금융위기는 정반대 현상을 낳고 있다. 남자들이 일자리를 더 많이 빼앗긴다. 미국만 봐도 2007년 이래 사라진 일자리 1100만 개 중 3분의 2가 남자들 것이었다. 금융·건설 분야가 직격탄을 맞은 반면 여성이 많이 일하는 보건·교육 쪽은 경기를 덜 타서란다. 남자들 봉급 수준이 여자보다 높아서 먼저 잘린다는 설도 있다. 어쨌든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위기 이후 딱 한 나라를 빼곤 전 회원국에서 남성의 실업 증가율이 여성보다 높았다. 이번 위기가 ‘맨세션(mancession)’ 즉, 남자들의 불황(recession)으로 불리는 이유다.

이런 추세가 상당한 사회적 변화를 불러오리란 예측이 많다. 남편 대신 가장 노릇을 하는 여성이 많아지면서 가사 분담이 동등하게 이뤄질 거란 예상도 그중 하나다. 기업들이 더 이상 여성 임금을 남자보다 박하게 줄 핑계를 찾기 어려워지리란 전망도 있다. 수입이 커진 만큼 소비에서 여성의 영향력 또한 더 커질 수밖에 없다. ‘맨세션’ 현상을 다룬 지난주 뉴스위크의 기사 제목은 “여자가 세상을 지배하리라”였다.

우리나라는 어떨까. OECD 보고서에 언급된 유일한 예외가 바로 한국이다. 여자들이 오히려 일자리를 더 많이 잃었다. 취업 여성 10명 중 네 명이 임시·일용직인 점이 큰 몫을 했을 게다(남자는 10명당 2.4명). 그 탓에 남녀 간 임금 격차도 OECD 회원국 중 최악이다. 일찍이 로스 교수는 중동이 배워야 할 모범 국가로 한국을 지목했었다. 1960년대 여성들이 수출산업의 역군으로 대거 투입된 덕에 여권 신장을 이룰 수 있었다면서 말이다. 틀리진 않지만 세계적 대세인 ‘맨세션’조차 맥을 못 추는 한국의 여성들이 듣기엔 좀 머쓱한 소리다.

신예리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