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NU confirms plagiarism for ‘Queen Seondeok’ drama

[TALK OF THE TOWN]

서울대 ‘선덕여왕’ 표절 유사점 발견..법원서 최종 판단

Feb 17,2011
The popular MBC drama “Queen Seondeok,” which completed its run in 2009, is facing a fresh round of plagiarism allegations.

According to the Seoul Sou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on Tuesday,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Center for Law and Technology confirmed that the television drama plagiarized the script of the musical, “Queen of Mugunghwa, Seondeok.”

The musical was written in 2005 by Kim Ji-young, a representative of Great Works Ltd., a culture contents company. The court asked the SNU Center for Law & Technology to investigate whether Kim’s script had been plagiarized when she filed suit against MBC and two screenplay writers for 200 million won ($179,000) in January 2010.

The center said that there are numerous similarities between the two works, including a rivalry between the two main female characters, Seondeok and Misil; a romance between Deokman (Queen Seondeok’s name before becoming a queen) and Gen. Kim Yu-shin; and the story of the young Deokman wandering through a desert.

The prosecutors’ office says it will take the SNU center’s assessment as evidence for the trial.

Related Korean Article[뉴스엔]

서울대 ‘선덕여왕’ 표절 유사점 발견..법원서 최종 판단
'선덕여왕' 표절 의혹과 관련된 법정 공방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 감정결과가 나왔다.

2월 16일 서울대학교 '기술과 법 센터'는 서울남부지법에 감정결과를 제출했다. '선덕여왕'과 앞서 제작된 '무궁화의 여왕 선덕'에서 유사점이 발견된다는 것이다.

어린 덕만이 사막에서 고초를 겪은 것과 덕만과 미실의 갈등, 덕만과 김유신의 사랑 등이 유사점으로 꼽혔다. 역사적 사실 이외에 창작 부분에서 유사점이 발견됐다는 것이 의미심장하나 표절 여부는 법정에서 가릴 일이라는 것이 감정 전문가의 입장이다.

이에 대해 '선덕여왕' 측은 사전에 무궁화의 여왕, 선덕에 대한 정보를 전혀 갖고 있지 않았다는 기존의 입장을 반복하고 있다. 표절의혹을 제기한 문화컨텐츠 제작사 그레잇웍스가 MBC, 작가에 대해 제기한 소송은 더욱 가열될 전망이다.

http://news.joins.com/article/233/5065233.html?ctg=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