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Groupon entry raises competition

‘반값 할인의 달인’ 미국 그루폰 한국 시장 상륙

Mar 15,2011
Matt Zafirovski, vice president of Groupon International; Hwang Hee-seung, CEO of Groupon Korea; and Ha Dong-gu, vice president of Groupon Korea, hold press briefing yesterday. Provided by Groupon Korea

Groupon, a leading social commerce Web site in the U.S., launched operations in Korea yesterday, and vowed to clinch a 20 percent share of the domestic social commerce market in a few months.

Social commerce Web sites are e-commerce sites that allow people to make collective purchases with online friends at prices discounted up to 50 percent.

Because the discounts only kick in when a set number of people agree to a purchase, people spread the word about the deals through social networking sites like Twitter, thus the term social commerce.

The Chicago-based Internet site has been expanding its global presence, launching operations in the United Arab Emirates on March 1st and in China on Feb. 28. Groupon’s arrival in Korea should set off fierce competition in the country’s already-crowded social commerce market.

“We will work to achieve 10 billion won [$8.88 million] in monthly sales with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Hwang Hee-seung, the CEO of Groupon Korea, said at a press conference yesterday. “We hope to clinch 20 percent share of the local [social commerce] market in the first half.”

The 27-year-old Hwang began his professional career as the CEO of a Korean social commerce Web site called LuCreative in 2009.

Established in 2008, Groupon is valued at $4.75 billion, according to Andreessen Horowitz, a venture capital firm, and has operations in 500 cities in 44 countries. In November last year, it was reported that Google offered $6 billion to acquire Groupon but was rejected.

Groupon is set to reach $1 billion in annual revenues faster than any company ever, according to Forbes Magazine. It posted $760 million in sales last year and is expected to post $1 billion this year.

But success in other markets doesn’t guarantee Groupon’s success in Korea. Other Internet giants like Google and Yahoo are still struggling to make it in Korea’s advanced and somewhat saturated Internet market.

Although the social commerce phenomenon only took off last spring, industry sources estimate there are more than 200 social commerce Web sites in Korea.

So what is Groupon’s strategy in Korea?

“With our high standards of product quality and customer satisfaction, we will work to build trust from customers,” Hwang said. Among other things, Groupon promises full refunds within seven days of purchase if the customer demands it.

It also has a special team to ensure product quality and another team that works with partner companies that offer the deals and discounts.

While social commerce is a hot phenomenon in Korea, there have been mounting consumer complaints about poor-quality products and services on such Web sites.

This led to a Fair Trade Commission warning that consumers should be extra-cautious when making transactions on social commerce sites, and the Korea Internet Corporations Association’s created a consultative body aimed at protecting consumers, communicating with the government and encouraging companies to abide by relevant regulations.

Groupon officials said another strategy will be to localize the Korean site. They said Koreans are extremely sensitive to visual presentation as well as changing trends.

“The Korean market is an exciting market and what makes it so unique is how quickly technology catches on,” said Matt Zafirovski, vice president of Groupon International. “We hope to add to value to the growth of this market and also learn from the innovation and competitors here.”

Groupon was unable to find a local joint venture partner, which delayed its entry into Korea, its 44rd market.


By Kim Hyung-eun [hkim@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반값 할인의 달인’ 미국 그루폰 한국 시장 상륙

소셜커머스 원조 업체, 내달부터 서울 포함 10개 지역 서비스 … 티켓몬스터 포함 국내 업체 300곳과 맞대결

세계 최대 소셜커머스업체 그루폰이 국내에 상륙했다.

황희승 그루폰코리아 공동 대표는 14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울·경기도·부산·대구 등 8개 지역을 시작으로 다음 달부터 10개 지역에서 하루 29개 상품을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루폰은 소셜커머스의 원조다. 2008년 11월 미국 시카고에서 평범한 청년 프로그래머 앤드루 메이슨(30·사진)이 창업한 회사다. 그루폰이라는 이름은 그룹+쿠폰의 합성어다. 여러 사람이 모이면 물건을 싸게 살 수 있다는 아이디어가 시작이었다. 2007년 휴대전화를 해지하려다 그 과정이 너무 복잡하고 힘들자 여러 사람이 모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만든 ‘더포인트’ 사이트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한다. 그루폰이 맨 처음 발행했던 쿠폰은 자신의 사무실이 있던 건물 1층 식당의 ‘피자 반값’ 쿠폰이었다.

 그 후 그루폰은 거칠 것 없는 성장 가도를 달렸다. 의류 브랜드 갭(Gap)의 50달러짜리 상품권을 25달러에 할인해 팔아 하루에 44만 건, 132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화제를 뿌렸다. 지난해 그루폰의 매출은 8500억원에 이르렀다.

지난해 10월 야후가 30억 달러에 인수를 제안했고, 11월엔 구글이 그 두 배인 60억 달러를 내겠다고 했지만 메이슨은 거절했다.

창업 2년 만에 그루폰의 시장 가치는 5조원을 넘어섰다. 올 초 안데르센호로비츠 등 벤처투자자들로부터 9억5000만 달러(약 1조원)의 투자를 유치했고, 올 하반기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있다.

최근엔 커피전문점 스타벅스의 하워드 슐츠 최고경영자(CEO)를 이사로 영입하며 해외 시작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국은 그루폰이 진출한 44번째 나라다. 칼 요셉 사일런 그루폰코리아 공동대표는 “한국은 독특하고 흥미진진한 시장이다. 신기술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빨리 흡수한다. 한국 시장은 다른 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그루폰 본사는 한국 시장에 최대한의 투자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루폰의 등장에 국내 소셜커머스 업체들은 긴장하고 있다. 현재 국내 소셜커머스 업체는 300여 개. 이 중 티켓몬스터·위메이크프라이스·쿠팡 등 3개사가 선두 업체로 자리 잡았다. 이들 업체의 하루 거래액은 약 3억원. 지난해 5월 서비스를 시작한 티켓몬스터의 누적 거래액은 500억원에 이른다. 소셜커머스가 붐을 이루면서 신세계 등 대기업들이 시장에 진입하기 시작했다. 독특한 아이디어를 무기로 많은 중소 규모 소셜커머스업체도 속속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8일 문을 연 ‘프라이스비’는 한우협회와 제휴해 43% 싼 가격에 한우를 판매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그루폰이 국내 시장을 파고들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티켓몬스터 임수진 마케팅팀장은 “좋은 경쟁자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규모가 비슷하다면 국내 소비자들의 특징을 잘 파악하고 있고 영업력을 갖춘 시장 선점 업체들 쪽이 더 유리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그루폰이 지난 2년간의 노하우를 적극 활용하고 국내 시장에 과감한 투자를 한다면 승산이 없는 것도 아니다.

그루폰코리아는 품질보증과 고객만족 부문에서 다른 경쟁사들과 차별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황 대표는 “상반기 안에 월 거래액 100억원, 연말까지 시장점유율 20%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