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Even anti-Japan groups join the aid bandwagon

“이웃나라 돕자” 모금운동 활발… 격려·애도 글도 봇물  PLAY AUDIO

Mar 15,2011
Members of the National 119 Rescue Service of Korea board a plane to Japan at the Seoul Military Airport in Seongnam, Korea, Sunday night. The government and private organization are sending additional aid. [AP/YONHAP]

Korean rescue crews, relief workers and aid organizations are flying to Japan to help in the aftermath of the earthquake and tsunami, while donations are pouring in and an extraordinary amount of condolences are being offered to Korea’s former colonizer.

“Making statements such as ‘Shame on Japan!’ or ‘Japan deserves such an ordeal’ is wrong” said Seo Gyeong-deok, a visiting professor at Sungshin Women’s University, in a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yesterday.

Seo has organized numerous anti-Japan campaigns on the Dokdo islets and compensation for “comfort women,” or Korean sex slaves during World War II. Putting all that history aside, Seo said: “Now is the time to show the Korean people’s humanity.”

The Korean Council for the Women Drafted for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 officially expressed condolences to the devastated neighbor, despite its deep-rooted resentment of Japan.

The group issued a statement Sunday that said, “We are one creation under one heaven. Everyone is precious ... We express sympathy towards Japanese victims who are suffering from the massive earthquake.”

Another civic group called Hwalbindan, which has led an anti-Japanese movement over the Dokdo islets, said Koreans should transcend attitudes of being pro- or anti-Japanese and help the neighboring country.

Hallyu, or Korean Wave, stars are donating large sums of money to Japan and expressing condolences on their Internet home pages.

“Famous celebrities including Lee Byung-hun, Bae Yong-joon and Ryu Shi-won are offering donations to Japan along with six private organizations in Korea,”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said yesterday through its official Twitter Page.

Actor and singer Kim Hyun-joong, who is a popular star in Japan thanks to the hit drama “Boys Over Flowers,” has also decided to donate 100 million won ($88,649). He said he would like to be of help “even if it’s only in a small way.”

The JoongAng Ilbo announced yesterday that it will hold a fund-raising event in collaboration with the Korean Red Cross. Other newspaper companies including Chosun Ilbo and Dong-A Ilbo have opened up bank accounts that readers can contribute to.

In the meantime, international relief organizations have been sending teams to Japan since Saturday, a day after the massive quake, to assist while asking for support from the public.

World Vision started fund-raising Sunday and is aiming to collect $400,000 internationally. World Vision Korea is supposed to collect 25 percent of the total amount.

The Community Chest of Korea said it will donate 561 million won ($500,000). The Salvation Army in Korea has revived its Red Kettle fund-raising event, which is usually held at Christmas-time, for two days from Friday in 20 locations around the country.

Gwangju, which has a sister-city relationship with Sendai, one of the worst hit areas in Japan, has decided to send rescue teams and emergency aid kits to the city.

The country’s largest portal site Naver started collecting money online on Saturday and reached its target of 5 million won in two days.

Another portal site, Daum’s Agora blog, has collected 64 percent of its goal since Saturday.


By Yim Seung-hye [enational@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경향신문]
“이웃나라 돕자” 모금운동 활발… 격려·애도 글도 봇물
영화 “‘해운대’ 보다 참혹” 배우 박중훈도 응원
일부 ‘반일감정·종교논리’ 누리꾼들에 빈축 사기도

12일 인터넷 포털사이트 다음의 토론방 ‘아고라’에는 ‘일본 북동부 지진 피해자들을 돕고 싶다’는 제목의 모금 청원글이 올라왔다. 한 사람당 1000원씩 기부받아 2000만원을 모아 피해자들에게 전달하자는 호소였다. 청원글을 올린 ID ‘바우’는 “정서적으로는 거리를 두고 있는 일본이지만 그들 또한 우리의 이웃”이라며 “작은 도움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11시 현재 900여명이 서명하고 800여만원이 모였다.

지난 11일 일본 동북부 지방에서 강진이 발생한 이후 인터넷 게시판과 트위터 등은 일본 피해를 안타까워하고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일본의 대재난이 ‘가깝고도 먼 나라’ 한·일 양국의 관계를 좁히는 모습이다.

다음 아고라에서 ID ‘찡그리’는 “이웃나라에 이런 힘든 일이 있으면 당연히 도와야 한다”며 기부를 독려했다. ID ‘morip’도 “나라에 대한 감정이야 어떻든 많은 사람들이 죽고 다치고 실종되는 것을 보니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네이버의 기부 사이트 ‘해피 빈’에서도 대한적십자사가 시작한 ‘일본 대지진·해일 피해 구호’ 모금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하루 만에 5000여명이 참여할 정도다. ID ‘악마소녀’는 “분명 한국과 일본은 역사적으로 복잡한 관계에 있지만 인간이 인간을 돕는 건 도리”라며 응원 댓글을 달았다.

트위터에서도 애도와 응원의 메시지가 쏟아졌다. ‘@haya******’는 “두렵고 참혹하지만 사람에 서로 기대어 힘을 낼 때”라고 했다. 유명인들도 이웃의 고통을 함께 가슴 아파했다. 소설가 은희경씨는 트위터를 통해 “(소설가) 다자이 오사무를 만난 곳, 그곳 아오모리를 지진과 해일이 흔들고 있다니 누군가 꾸는 나쁜 꿈속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배우 박중훈씨는 “영화 <해운대>는 규모 8이 넘는 지진을 전제로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이번 일본 지진은 영화보다 훨씬 더 참혹했습니다. 이웃나라 일본이 이 재난을 잘 극복하길 바랍니다. 마음을 함께합니다”라고 말했다.

대다수 누리꾼들이 일본 사람들을 위로하려 애썼지만, 일부에선 반일감정과 종교논리를 앞세워 “벌 받는 것이다. 통쾌하다” “하나님을 믿지 않는 일본은 당해도 싸다”는 등의 글을 올려 빈축을 샀다. 이에 누리꾼들은 “일본인들도 우리와 똑같은 사람들이다. 잘못된 생각으로 비난하지 말고, 추모와 함께 빠른 복구를 응원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도 자료를 내고 “대지진으로 막대한 인명피해와 재산손실이 발생한 데 심심한 애도와 위로를 표한다”고 밝혔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