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earful of radiation, some people search for iodine

후쿠시마 수돗물도 세슘검출.. 국내 비축량 공개에 요오드 사재기 심화

Mar 19,2011
Visitors from Japan pass through a scanner to check radiation levels at Busan International Ferry Terminal yesterday. The radiation detection began in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on Thursday. [NEWSIS]

Some Koreans are scrambling to get their hands on iodine pills in case radioactive materials from the nuclear reactors in Fukushima reach Korea.

Although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assured the public there is only a slight chance of radiation spreading to Korea, some people think the government is too optimistic. “I don’t trust the government,” said a 27-year old company worker surnamed Lim. “What if rumors that the wind will reach the Korean Peninsula turn out to be true later? I’m trying to find potassium iodide to prepare for the worst-case scenario.”

The state-run weather agency said the Prevailing Westerlies are blowing most radiation from the crippled Fukushima Prefecture plant out to the Pacific Ocean, not toward the Korean Peninsula. But Jim Walsh, an international security analyst at the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said in an interview with CNN that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should be more proactive about the radiation from Japan.

“This has international implications,” Walsh said in an interview with CNN Thursday. “Let’s say bad things happen in next couple of days ... [if] the wind goes west not east. That means you will have radioactivity going in South Korea and China and parts of East Asia ... This has environmental implications for that entire region. This is turning into an international issue and it can’t be managed by local utility people.”

Kim Yeong-ju, a 38-year old homemaker in Suwon, said she’s been looking for potassium iodide pills after she heard from neighbors that many people are looking for supplies of the pills, which can protect humans from radioactivity affecting their thyroid glands, one of the primary risks of exposure.

Kim phoned pharmacists and hospitals to check if they had the pills, but they didn’t. She saw recommendations on Internet message boards of overseas Web sites that sold the medicine, but when she contacted them, she was too late: they had sold out of their supplies.

Instead Kim bought dried seaweed and kelp because she heard rumors that they can help prevent radiation from reaching the thyroid gland. Sales of masks have also jumped, thanks to the fears of radiation, and also the Chinese yellow dust that’s expected to hit the Korean Peninsula in the spring. Pharmsnet, an online shopping mall for medical supplies, said sales of masks saw a five- to six-fold increase this week.

According to the Kore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no pharmaceutical company in Korea is currently producing potassium iodide. Korea United Pharm was the only pharmaceutical company that produced it since 2001, but it stopped production in 2006 because of lack of demand.

As demand for potassium iodide continues to grow, Korea United Pharm asked the Kore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to allow it to resume production. “Ingestion of iodide can help prevent the accumulation of radioactive iodine in the thyroid,” said Hwang Bo-yeoung, an official at Hallym University Medical Center. “If a person has a high risk of being exposed to radiation, he should take iodide and if a person is already exposed to radiation, he should have taken it sooner.”

Choi Yoon-young,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 Hospital’s nuclear medicine department, warned that iodide medicine isn’t a cure-all for radiation exposure.

“Iodide helps the thyroid, but it doesn’t help other parts of the body that are exposed to radiation,” Choi said.


By Kim Mi-ju, Park Tae-kyun [mijukim@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뉴스엔]
후쿠시마 수돗물도 세슘검출.. 국내 비축량 공개에 요오드 사재기 심화

일본원전 연쇄폭발로 후쿠시마시 수돗물에서도 방사성물질인 세슘이 검출돼 공포가 확산되는 가운데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세계에서 비상사태를 대비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

◇노후원전 임시폐쇄, 방사선 실시간 측정까지

독일은 지난 3월 15일(현지시간) 1980년 이전 건설된 원자력발전소 7기의 가동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원전 가동시한 연장 계획이 유보되는 3개월간 원전 7기 임시폐쇄를 선언하며 "이번 결정은 원전 운영체들과 합의 없이 정부에서 명령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독일 정부는 추후 3개월간 원전 전체에 대한 안전점검을 한 뒤 오는 6월 15일 이 노후된 원전에 대한 처리방향을 결정한다.

중국도 지난 13일 해양 감시선을 통해 대기와 해수의 방사선을 측정한데 이어 15일 상하이와 샤먼에서 관측선을 출항시켜 중국 동남부 해역 등 상공과 바다의 방사선 농도변화 등을 측정하고 있다.

또 중국은 일본 후쿠시마 지역에서 1,500~2,000㎞ 떨어진 관할해역 안에 100㎞마다 관측점을 설치해 방사선을 측정하는 등 분주한 모습이다.

홍콩과 필리핀 등은 일본에서 들여오는 수입 농산물에 대해서 방사선 오염여부를 실시한다.

원전 수출국인 러시아는 푸틴 총리가 직접 지시를 내려 원자력 상황에 대한 총체적 점검에 나선다. 러시아는 이번 원전사고가 악화될 경우 쿠릴열도와 사할린 거주민들을 대륙으로 대피시키는 계획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러시아나 필리핀 등지에서는 방사능 피해 우려 확산 속에 비싼 방사능 측정기구와 치료해독제인 요오드화칼륨 제제(이하 요오드) 사재기 현상도 일어나고 있다.

◇한국도 요오드 사재기 열풍, 정부 비축량 공개에 더 불안

이는 한국도 마찬가지다. 낙진 가능성과 방사능 괴담 및 유언비어 등이 퍼지면서 각 약국 등에는 요오드 관련 문의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고 전해졌다.

교육과학기술부 관계자는 지난 15일 국내 요오드 비축량을 총 135만정이라고 밝혔다. 1인당 10정까지 복용하도록 지급되므로 총 13만5,000명분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 요오드는 국내 원전이 위치한 지역의 지방자치단체 및 방사선 비상진료센터로 지정된 병원들에 배분돼있다.

하지만 정부가 이같은 수치를 발표하자마자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혼란이 일었다. 말 그대로 '나는 못먹는 것 아니냐'는 심리가 확산되며 미리 비상약으로 구입을 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이다.

실제 원전사고의 대표격으로 꼽히는 체르노빌 사태 당시 구소련 체르노빌 인접국가인 폴란드는 당시 국민 1,800만명에게 요오드를 지급했다.

이번 일본에서 세슘과 함께 검출된 방사선 요오드는 갑상선암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비상치료제로 쓰고 있는 방사선 없는 요오드를 복용하면 방사선 요오드가 체내로 흡수되는 것을 최대 80%까지 막을 수 있다.

이는 당초 일본이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자국민은 물론 전세계를 안심시켰지만 지속적으로 원전에서 이상 움직임이 감지되면서 생긴 현상으로 분석된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은 여전히 불안한 상태이며 나머지 원전들도 연쇄폭발의 위험성에 대비하고 있는 상황으로 전해졌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