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yobo launches new center devoted to digital publishing

‘We want to offer readers a glimpse of what bookstores will look like in the future.’

교보문고, 디지털 문화 체험공간 ‘디지털 코드’ 오픈

Apr 05,2011
Kyobo Bookstore has opened a new center at its Gwanghwamun branch called Digital Code, which allows visitors to compare e-book devices from various manufacturers and publish their own writing.

At the new center, which opened yesterday, readers can test 15 e-book devices, including the iriver Cover Story and Page One e-reader, as well as tablet PCs like the iPad and Galaxy Tab.

Kim Jin-myung’s novel, “Goguryeo,” and 11 other Korean e-books can be read on the spot. Digital accessories including memory cards and earphones are also available for testing.

Customers will also be able to retrieve out-of-print books at the new center, a service previously offered in the bookstore’s Chaek Gongbang center.

Aspiring writers will also be able to publish their works as electronic or paper books at the Digital Code center.

The center offers free consultations on the book publishing process and free registration in the Digital Code database. The books can then be ordered and purchased by Kyobo customers.

Popular content will be featured in print form in one of the store’s displays.

“In this way, burgeoning writers will have an outlet to publish their works,” said Jin Young-gyun, a public relations officer for Kyobo Bookstore.

Kim Seong-ryong, managing director at Kyobo Bookstore, said the Digital Code center will be a place for trends in digital publishing.

“With a wide variety of digital content, including more than 80,000 e-books, we would like to offer readers a glimpse of what bookstores will look like in the future,” Kim said.


By Lee Sun-min [summerle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아이뉴스24]

교보문고, 디지털 문화 체험공간 ‘디지털 코드’ 오픈

교보문고(대표 김성룡)는 4일 광화문점에 70평 규모의 공간을 활용한 디지털 문화 체험공간 `디지털 코드`를 구축했다고 발표했다.

`디지털 코드`는 교보문고의 다양한 디지털콘텐츠를 입체적으로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콘텐츠를 시연하고 직접 출판 및 전시할 수 있는 책공방과 380여 브랜드의 디지털기기와 관련상품 체험 코너로 구성됐다.

방문객들은 책공방에서 디지털 기기를 통해 전자책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책공방 창구를 통해 저자로서 자신의 콘텐츠를 전자책과 종이책으로 출판하도록 상담을 받고 접수하는 것이 가능하다.

디지털코드는 세계 최초로 e북과 POD 형태의 동시 개인 출판이 가능한 플랫폼을 갖췄다. e북이나 POD 상품으로 편집, 상품으로 등록하는 절차를 거치면 디지털코드에서 전시, 주문, 판매가 가능하다. 반응이 좋을 경우 작가 갤러리 공간에서의 전시 기회도 주어진다.

김성룡 교보문고 대표이사는 "전자책 시장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서점 간의 인프라 연계가 중요하다"며 "디지털코드를 향후 서점의 미래적 모형을 제시하는 광화문점의 명소로 만들어, 디지털 출판시대의 선도적인 변화상을 충분히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디지털체험 코너는 시즌별로 선정되는 `토픽`을 가지고 선별한 제품과 콘텐츠를 접목시킬 예정이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