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re smartphones tracking users?

[NEWS IN FOCUS] 쥐도새도 모르게 위치를 추적당하고 있다

Apr 25,2011
Reports last week that Apple and Google - two of the most influential makers of smartphones and smartphone operating systems - collect and store the location data of users have triggered concerns among Korea’s 10 million smartphone users.

The issue has generated local online debates, including a smartphone forum with more than a million members at Naver, the country’s most popular Web portal.

“If such data is stored only on my phone and PC, that’s okay for me. But I would be really disturbed if the data gets transmitted to somewhere else” said a person with an online ID “Churup.”

“What I’m concerned about is that there is a possibility that such data can easily get in the hands of wrong people. If they are not well-secured, it leaves plenty of room for misuse,” said another who went by “Yongyong.”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the country’s telecommunications regulator, has asked Apple Korea to make clear its position on the issue as well as explain if any of its location data management is in violation of the country’s location data laws.

“Based on our preliminary investigation, it doesn’t seem like Apple’s mapping of the whereabouts of users is in violation,” said a KCC official.

A report posted last Wednesday on a site called iPhone Tracker argued that the latest version of Apple’s mobile operating system - iOS 4.0 - keeps track of users’ locations as far back as June 2010, when the operating system was launched.

The report, written by two program developers, said the data is stored on a person’s iPhone or 3G-enabled iPad as well as on computers that are synced with these devices. There’s no evidence, they say, that the data is transmitted to Apple.

However, it’s a different story if Apple is found to be transmitting the location to company servers without making the data encrypted and anonymous, industry sources say.

“We will examine if Apple separately keeps location data that can be identified by users, and should there be any violations of our regulations, we will find countermeasures,” the KCC official said.

In a separate report, the Wall Street Journal claimed on Friday that Apple’s iPhones as well as Google’s Android smartphones regularly transmit their locations back to Apple and Google, saying that an HTC Android phone collected its location every few seconds and transmitted the data to Google at least several times an hour.

While Apple has remained silent, Google released a statement shortly after saying “all location sharing on Android is an opt-in by the user.”

It explained that when a user activates an Android phone, a screen appears saying Google will collect anonymous location data. The box to accept this is checked on as the default setting, but users can change it.

The news comes just days after the KCC announced a host of measures to support businesses that make use of location data of smartphone users for various purposes.

The KCC noted that the number of location data businesses in Korea - which include Apple and Google - totaled 18, while the number of location-based service (LBS) businesses totaled 62 in 2010, which is the highest in the last five years.

While location data businesses collect location data, LBS businesses use the data for various services like logistics, transportation and emergency services among other purposes.

“LBS will be a leading service in the smartphone era,” said Kim Gwang-su, director of the KCC’s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division. “As we expect the number of LBS businesses to rise, we will also expand support for those companies.”

LBS is considered a rising business, and not just in Korea. Research firm Gartner said the market for location-based services - currently worth $2.9 billion - will to rise to $8.3 billion in 2014.

The Wall Street Journal reported that Google and Apple are collecting location data as part of their efforts to build massive databases for the lucrative LBS business.


By Kim Hyung-eun [h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어이없는 애플 … 아이폰 사용자 위치정보 수집 드러나

애플과 구글이 논란에 휩싸였다. 스마트폰과 태블릿PC를 통해 사용자의 위치정보를 파악해서는 본사에 쌓아놓고 있다는 것이 밝혀져서다. 개개인이 1년 동안 어디를 돌아다녔는지 정보가 다 나와 있을 정도다. 더구나 애플은 이 같은 정보를 암호화하지 않아 해커가 마음만 먹으면 들여다볼 수 있을 정도로 허술하게 관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사실을 밝혀낸 것은 전직 애플 직원인, 피트 워든이라는 영국인 프로그래머다. 그는 영국 엑스터대학 정보기술(IT) 연구원이면서 전직 해커인 알라스다이르 알란과 함께 애플의 위치추적 사실을 알아냈다. 둘은 최근 미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애플의 위치추적 사실을 처음 공개했다. 워든은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애초에는 애플이나 구글이 스마트폰 사용자의 정보 가운데 어떤 것을 채집하는지를 알아볼 목적이었다”며 “그러다 내 1년치 행적을 기록한 파일 2만9000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파일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사용자 근처의 이동통신 기지국과 와이파이 중계기(AP) 위치를 기록한 것. 이 정보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에 저장됐다가 12시간마다 애플로 전송됐다. 국내 아이폰 사용자의 정보도 애플 서버로 전송된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사용하는 스마트폰 역시 구글 등에 정보를 전송하고 있다.

 애플과 구글이 위치정보를 수집하는 것이 불법은 아니다. 사용자들의 동의를 얻은 것이다. 두 회사는 모두 우리나라에서 위치정보사업자로 등록돼 있다. 사업자가 실제 정보를 모으려면 사용자들의 개별 동의를 얻어야 한다. 그래서 애플은 아이폰 사용자라면 누구나 거치는 아이튠스 등록 시, 구글은 갤럭시S 등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처음 구동할 때 팝업 형태로 사용자의 동의를 구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용자들은 이런 내용을 자세히 읽어보지 않고 아이폰을 사용하는 게 현실이다.

 김광수 방송통신위원회 개인정보보호윤리과장은 “모든 스마트폰이 비슷한 방식으로 사용자 위치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작 문제는 고객정보가 제대로 보호되고 있는지 여부다. 워든과 알란은 “애플의 경우 위치정보가 암호화되지 않은 채 그대로 노출돼 있다”고 말했다. 쉽게 악용될 수 있는 상태라는 것이다. 워든은 이런 말도 했다. “애플이 내 위치를 추적한 정보를 발견한 순간 든 생각은 ‘우와! 내 행적이 다 보이네’였다. 하지만 놀라움은 잠시뿐이었다. 이내 ‘다른 사람이 이 정보를 봐서는 안 되는데…’라는 걱정이 밀려들었다.” 구글 안드로이드폰은 그나마 이를 암호화하고, 단말기에 축적된 위치정보도 48시간이 지나면 삭제하는 등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마련해 두고 있다.

 워든과 알란은 그러나 애플이 위치정보를 악용하려는 의도는 없는 것 같다고 했다. “만약 정보수집이 음모(conspiracy)라면 애플은 사람들이 발견할 수 없는 곳에 꼭꼭 숨겨놓았을 것”이라며 “애플의 기술적인 실수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영국 BBC방송은 “애플이 고객의 비밀을 지키는 데 무심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일 수 있다”고 꼬집었다.

 논란이 번지자 독일·프랑스·이탈리아 정부는 “애플이 고객정보를 적절하게 보호했는지 조사에 나서겠다”고 21일 발표했다. 한국의 방송통신위원회도 애플 본사에 이용자의 정보보호 조치를 제대로 했는지를 묻는 질의서를 보낼 예정이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